Hands off the budget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Hands off the budget

The December presidential election is affecting next year’s budget review at the National Assembly. The ruling Saenuri Party and main opposition Democratic United Party are wrestling to secure money to back up their own candidates’ campaign promises. Some lawmakers have even insisted that an extraordinary budget bill be appropriated to fund the next president’s campaign promises. That’s nothing but a sly tactic to help their candidates’ bids in the election.

Political parties’ efforts to wield influence in the executive branch’s budget planning are understandable. But it is a totally different story if they attempt to obtain an extra budget for a particular presidential candidate in the middle of an ongoing campaign. Here’s why: If the government budget turns into a tool for an election victory, it will most likely lead to an over-the-top distortion of budget allocations as it is aimed solely at fulfilling candidates’ populist agendas. Moreover, it is an outright insult to voters’ right to choose their president to demand that next year’s budget should also cover a particular candidate’s campaign pledges.

It is even more preposterous for legislators to call for a separate budget for the next president without even specifying the purpose of such a budget. Choi Jae-sung, a third-term lawmaker from the DUP, went so far as to contend that a maximum of 4 trillion won ($3.67 billion), amounting to about 1 percent of the government’s budget next year of 342 trillion won, should be reserved for the next president during budget deliberations in the Assembly. That amounts to an outright dismissal of the law on the budget.

One of the fundamental reasons for such an aberrant argument comes from the mismatch of presidential and parliamentary terms: A new president’s first year budget is determined by the Assembly in December before he or she takes office in February. But that has not posed a very big problem in the past. If the ruling party becomes a minority in the Assembly after the presidential election, the budget naturally is not what the president would have wanted. On the other hand, if the ruling party maintains its majority after the presidential election, the president can keep his or her promises by passing a supplementary budget through the Assembly. Therefore, it brazenly exceeds legislators’ authority if they try to interfere with a normal budget deliberation in order to give advantages to their candidates.

We strongly urge lawmakers to immediately stop any attempts to put pressure on the budget deliberations.


   국회에서 진행되고 있는 내년도 예산안 심의 과정에 대선 바람이 거세다. 여야가 각 당의 대선후보가 내놓은 공약을 뒷받침할 재원을 내년 예산에 반영하기 위해 혈안인가 하면, ‘차기 대통령 몫의 전용예산’을 별도로 편성해야 한다는 주장마저 나왔다. 내달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내년 예산안을 가급적 자기 당 후보에게 유리하게 활용하겠다는 것이다   정당이 정강정책에 따라 예산 편성에 영향력을 행사하려 하는 것은 당연하기도 하거니와 국민들도 충분히 이해할 만하다. 그러나 대통령 선거운동이 한창 벌어지고 있는 가운데 특정 후보의 공약을 뒷받침 하기 위한 예산을 별도로 확보하는 것은 다른 이야기다. 예산이 이렇게 선거운동의 수단으로 전락할 경우, 예산 편성 자체가 포퓰리즘에 휘둘려 재원배분의 왜곡이 일어날 수 밖에 없다. 더욱이 아직 당선도 되지 않은 특정 후보의 공약을 예산에 미리 반영하라는 것은 국민의 선택권을 모독하는 처사다   차기 대통령의 정책의지를 반영하기 위해 용도를 지정하지 않은 별도 예산을 책정하자는 것은 더더구나 어불성설(語不成說)이다. 민주통합당 최재성의원은 “내년 정부예산안(342조원)의 1% 수준인 3조~4조원을 예산안 심사 때 따로 떼어 새 대통령을 위해 총량으로 남겨놓아야 한다”고 말했다고 한다. 이는 세부 지출항목을 명시하도록 한 예산법을 무시하는 것임은 물론 나랏돈을 대통령의 쌈짓돈으로 여기는 초법적·제왕적 발상이 아닐 수 없다.   사실 예산 편성을 두고 이 같은 논란이 일어나는 근본 원인은 신임 대통령의 첫해 예산이 전임 대통령의 임기 말에 짜일 수 밖에 없는 ‘임기 불일치현상’에서 비롯된다. 하지만 ‘임기 불일치’가 큰 문제가 될 수는 없다. 만일 새 대통령이 취임한 이후가 여소야대의 상황이라면 어차피 대통령의 공약대로 예산이 짜여지기 어렵고, 여대야소의 경우엔 대통령이 추가경정예산을 편성해 자신의 공약을 관철시킬 수 있다. 국민으로부터 아직 아무런 권한이 위임되지 않은 대선후보의 자격으로 차기 정부의 예산 편성에 간여하는 것은 월권이자 위법이다. 더구나 차기 대통령 몫으로 ‘백지수표’ 예산을 달라는 것은 국회의 예산심의권과 국민의 선택권을 철저히 무시하는 처사가 아닐 수 없다.   국회는 대선 기간이란 이유로 예산편성 과정에서 특정 후보에게 유리하도록 정치적 입김을 불어넣으려는 일체의 시도를 중단하기 바란다.

More in Bilingual News

Remembering Lee’s message (KOR)

Trust in the experts (KOR)

Stop attacks on Yoon (KOR)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