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tion speaks loudest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ction speaks loudest

Political reform is the hottest issue of the December presidential election. With the opposition Democratic United Party candidate Moon Jae-in and his rival Ahn Cheol-soo finally reaching an agreement on “new politics,” voters can now see what the three presidential candidates, including Park Geun-hye of the ruling Saenuri Party, mean when they speak about it. Their proposals vary from a revolutionary one - giving nomination rights for legislative elections to ordinary voters - to a controversial one - a downsizing of the number of lawmakers. Despite being a top priority and serious issue, implementation of political reform has long been delayed due to conflicts of interest among political parties. But a revamp must be implemented this time regardless of the election results.

Politicians can start with the easier bits, even during the remainder of the Lee Myung-bak administration. Our legislators receive 1.2 million won ($1,100) in pension payments every month from the age of 65 when they retire, even if they only serve for one day. That’s an excessive privilege that makes ordinary voters angry. The three candidates’ promise to scrap that perk must be put into action as soon as possible. Whoever gets elected must also guarantee the right of the prime minister - not the president - to nominate cabinet members.

The most crucial reform involves nomination of legislators, which has been a power exercised by political bigwigs in the past. Moon and Ahn pledged to return that power to the citizens, while Park proposed that both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hold primaries on the same day. The current system in which political parties wield overwhelming influence in nominating representatives has had a destructive impact on our democracy as it deepens local councilmen’s subjugation to lawmakers representing their constituents.

The three contenders also vow to reduce the gargantuan size and role of the main parties. Our parties’ unique system of employing collective leadership based on a group of supreme council members has long been attacked. The presidential hopefuls should find better ways to maximize the constructive function of the collective leadership while minimizing its negative impacts.

Moon and Ahn also agreed to cut the number of lawmakers while increasing that of proportional representatives. Park is against the idea. Experts prioritize a standing committee-centered Assembly over an indiscriminate reduction in the number of lawmakers because the operation of the Assembly requires a certain number of legislators to run the session.



   정치쇄신은 대선 핵심이슈다. 문재인·안철수 후보가 ‘새 정치 공동선언’에 합의했으니 세 후보 안이 모두 나왔다. 게 중엔 ‘국민 경선 공천’처럼 파격적인 것도, 의원 정수 축소처럼 논란적인 것도 있다. 정치혁신은 오랜 숙제지만 여야의 정략과 이익에 갇혀 실천이 미뤄져 왔다. 대선 결과와 상관없이 이번만큼은 대선을 계기로 과감히 실천되어야 한다.
   논란이 없거나 절차가 쉬운 건 정권 임기 내 또는 다음 정권 초기에 실현할 수 있다. 국회의원들은 하루만 의원을 해도 퇴직하면 65세부터 매달 120만원을 받는다. 이는 유권자를 좌절시키는 과도한 특혜다. 폐지 공약은 최대한 신속히 집행되어야 한다. 헌법은 총리의 국무위원 인사제청권을 규정하지만 대통령들은 제대로 지키지 않았다. 누가 집권하든 약속대로 이를 보장해야 한다.
   가장 중요한 쇄신은 공천제도 개혁이다. 여야 모두 권력이 개입하는 하향식·밀실 공천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문·안 후보는 국민의 공천권을 약속했다. 박 후보는 아예 여야가 같은 날 국민 경선을 치르자고 제안했다. 여야는 대선 직후 정치개혁특위를 가동해서 구체적인 방안을 협의해야 한다. 기초의원을 정당이 공천하는 제도 때문에 그 동안 기초의원들이 여야 지역구 의원이나 실력자에게 예속되는 폐단이 심했다. 이를 폐지하는 건 지방자치제의 중요한 진전이다. ‘공룡 중앙당’에 대해서도 모든 후보가 축소를 공약했다. 집단 최고위원제는 정쟁의 사령부 역할만 하거나 아니면 ‘봉숭아 학당’이라는 비판을 받아왔다. 여야는 폐해는 줄이고 정당운영의 기능은 최대한 살리는 방안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
   문·안 후보는 비례대표를 늘리면서 전체 의원수를 축소하자고 합의했다. 박 후보는 축소에는 신중한 입장이다. 의원 수 축소는 재정적 이익과 ‘의회기능 축소’를 면밀히 비교해야 한다. 전문가들은 비효율적인 대정부 질문을 없애고 ‘상임위 소위’ 중심으로 국회를 운영해야 한다고 지적한다. 전문성이 필요한 수많은 소위 활동을 감당하려면 절대적으로 필요한 의원 수가 있다. 종합적으로 검토할 대표적인 문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