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rth must seize opportunity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North must seize opportunity

Re-elected President Barack Obama urged North Korea to scrap its long-cherished nuclear ambitions and take the reform path on his visit to Myanmar. In a nationally televised speech in Yangon in the long-oppressed state, Obama said he has demanded Pyongyang choose one of two options: “put down its nuclear weapons and move toward peace and progress” or continue its current path. In the former case, North Koreans can expect America to reach out and help them, Obama said. He also emphasized that his visit to Myanmar was a case that proves he keeps such promises.

When he was president-elect in 2008, Obama hinted at the possibility of an aggressive approach to the recalcitrant regime in Pyongyang by stressing a need for “tough and direct foreign policies.” Obama has again extended a hand to the North right after his re-election. Four years ago, North Korea flatly dismissed Obama’s proposal by firing a long-range missile and doing its second nuclear test. After that, America turned to a passive “strategic patience.” Though Washington managed to strike a deal in February with Pyongyang to provide nutritional aid in return for a suspension of nuclear tests and missile launches, North Korea broke the agreement with a missile launch test. Obama’s offer this time can be understood as his third reconciliatory gesture.

Obama’s offer came after Pyongyang stressed the need for dialogue with Washington through the Rodong Sinmun, the official newspaper of North Korea’s Workers’ Party, and the Choson Sinbo, a Pyongyang mouthpiece in Japan. Obama’s proposal is a reply. Obama’s remarks also represent a strong challenge to Pyongyang to change its course given its violations of agreements over the past four years.

East Asia faces a turning point. Leadership changes are taking place in China, Korea and Japan. North Korea, too, is in the process of consolidating an unprecedented power succession. A power battle between America and China is ongoing, while China and Japan are engrossed in territorial disputes. Those are signs of a lot of energy being expended on a new world order. Pyongyang should change its lopsided trajectory and join the new tide of the 21st century. We urge North Korea to seize a golden opportunity before it’s too late.


재선에 성공한 버락 오바마 미 대통령이 미얀마를 방문한 자리에서 북한에 핵포기와 개혁을 촉구했다. 그는 19일 연설에서 “북한 지도부에 둘 중 하나를 선택하라고 강조해왔다. 바로 핵무기를 내려놓고 평화와 진전의 길을 가라는 것”이라며 “그렇게 한다면 미국으로부터 도움의 손길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오바마 대통령은 자신의 미얀마 방문이 그 같은 약속을 지킨 사례라고 강조했다.


2008년 대통령 당선자 신분이던 때 ‘터프하고도 직접적인 외교’를 강조하면서 과감한 대북정책을 시사했던 오바마 대통령이 재선되자마자 다시 한번 북한에 손을 내민 것이다. 당시 북한은 미사일발사와 2차핵실험을 강행함으로써 미국의 제안을 ‘걷어찼다’. 그 뒤 미국은 이른바 ‘전략적 인내’ 정책으로 전환, 북한의 변화가 있어야 대화가 가능하다는 소극적 입장으로 돌아섰다. 우여곡절 끝에 올해 다시 북한과 ‘2.29 합의’를 이뤘지만 북한은 미사일 시험발사를 함으로써 합의를 무산시켰다. 따라서 이번 오바마 대통령의 제의는 북한을 향해 세 번째로 내미는 ‘화해 제의’라고 할 수 있다.


오바마 대통령의 발언은 북한이 노동신문과 조선신보 등을 통해 미국에 대화 필요성을 강조하는 가운데 나왔다. 따라서 미국은 북한의 메시지에 화답한 셈이다. 다만 지난 4년 동안 두 차례나 미국의 기대와 호의를 무산시켰기에 먼저 입장 전환이 필요함을 강조한 것이다.


지금 동아시아 정세는 요동치고 있다. 중국은 물론 한국과 일본도 정권이 바뀌고 있다. 북한 역시 김정은 제1비서의 권력세습이 마무리되는 과정에 있다. 미·중 간 경쟁이 격화되고 중·일 사이의 영토분쟁 등 갈등이 심화되는 상황이다. 새로운 질서를 향한 에너지가 축적되고 있는 것이다. 냉전 시기의 고착된 국제질서 아래서, 또 냉전 붕괴 이후의 엄혹한 상황에서 인류 역사 발전의 본류(本流)로부터 멀어지기만 해 온 북한이 궤도를 수정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수 있다. 북한이 하루빨리 핵포기 의사를 행동으로 증명함으로써 그 기회를 포착하기를 기대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