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sembly to blame for the taxi law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ssembly to blame for the taxi law

It is nothing new that the National Assembly often makes things worse by doing its job: lawmaking. But it messed up big time with a law it recently rubber stamped. The National Assembly’s Legislation and Judiciary Committee voted in favor of the Act on Support and Promotion of the Utilization of Mass Transit System that mainly designates taxis as public transportation, allowing the taxi industry the benefits and subsidies the state allocates to buses and subways.

Despite potential controversy, the legislature made little effort to alleviate a conflict. The Prime Minister’s Office, the Ministry of Land, Transport and Maritime Affairs, and local governments all advised against the bill. The legislative branch, however, paid no heed or took time to listen to opposition from the bus industry. It did not hold even a public hearing to hear out different opinions and conflicts of interest among parties involved.

Lawmakers merely paid attention to the taxi industry that promised to vote for the candidate who supports its interests. As a result, we could have seen an unprecedented nationwide bus strike if the bus industry had not withdrawn its decision at the last minute.

The bill doesn’t really help the taxi industry either. The industry has long been in need of restructuring largely due to sluggish business and poor working conditions for drivers, to name a few. Experts cite glut and low cab fees for the industry’s troubles. They advise that the number of taxis be cut down by at least 50,000 from the current 250,000 and fees raised so that they can play their original role as a high-caliber means of transportation. A scale-down and a fee hike may not be easy, but necessary for the industry’s viability down the road.

Moreover, the country cannot afford the bill because it has no funding to support the taxi industry. Local governments spend huge amounts of money to sustain public transportation systems to keep fees low for their commuting services for ordinary masses. But taxis do not carry or serve the masses. There are no cases in the world that recognize taxis as a part of public transportation. Once included in the public transportation system, taxis would no doubt demand equal benefits and tax exemptions. The central and local governments cannot afford to do so.

Politicians regard cab drivers as effective publicists. They may have wanted to earn their favor ahead of the presidential election. Their job, however, is to ease social conflict and problems, not aggravate them. They should quickly undo the harm.




이해당사자 의견 무시한 ‘택시법’
국회 표퓰리즘 입법으로 갈등 야기
갈등조정과 봉합에 국회가 나서야

국회의 포퓰리즘적 행태에 대한 우려가 어제오늘의 문제는 아니다. 그 중 21일 국회 법사위원회가 일명 ‘택시법’으로 불리는 ‘대중교통 육성 및 이용촉진에 관한 법률’을 통과시킨 것은 무책임한 정치의 극단을 보여준다. 이 법안은 택시를 대중교통으로 인정해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이 과정에서 국회는 다음과 같은 잘못을 했다.
먼저 국회는 법안으로 유발될 수 있는 갈등을 조정하려는 노력을 하지 않았다. 이 법안에 대해 총리실과 국토해양부, 실질적으로 대중교통을 지원하는 지방자치단체 등은 모두 반대의견을 표명했다. 그러나 국회는 이를 무시했고, 이해관계자인 버스업계의 의견도 듣지 않았다. 이들 이해당사자들이 모여 토론하는 변변한 공청회 한 번 열지 않았다. 국회는 오직 이해당사자의 한 축인 택시업계의 의견만 좇음으로써 사회적 갈등을 조장하는 데 한몫 했다.
또 국회는 택시업계 정상화를 위한 현실적인 구조조정 방안을 무시했다. 택시업계의 경영난, 택시기사의 열악한 근로조건과 처우 등은 심각하다. 택시업계의 건전한 운영을 위해 구조조정 등 다각적인 대책이 시급히 나와야 하는 상황이다. 전문가들은 지금 택시의 문제는 공급과잉과 비현실적 요금구조 때문으로 분석한다. 이에 현재 25만여 대 수준인 택시를 20만 대 수준으로 줄이고, 택시요금을 올려 본래 고급교통수단으로서의 역할을 할 수 있도록 구조조정을 유도해야 한다는 게 전문가들이 내놓는 해법이다. 감차(減車)와 요금인상은 고통이 따르지만 피해갈 수 없는 구조조정방안이다.
끝으로 택시를 대중교통수단으로 분류하면 지원해야 되는 재원을 확보할 방안이 없다. 원래 대중교통은 대량수송을 하는 교통수단이라는 점에서 각 지방자치단체들은 원활한 대중교통 유지를 위해 막대한 재정지원을 한다. 한데 택시는 대량운송에 한계를 지닌다. 이런 점에서 택시를 대중교통으로 인정하는 나라는 한 곳도 없다. 택시를 대중교통화 한다면 결국 대중교통에 따른 지원이 불가피해진다. 지금 정부와 지자체가 이를 지원할 여력이 있는가.
흔히 정치권에선 택시기사들을 ‘구전홍보단’이라고 부른다. 이런 점에서 이번 택시법의 법사위 통과에 대해 이들의 홍보효과와 표를 노린 한탕주의가 배후에 있을 거라는 의심이 시민들 사이에 번지고 있다. 국회는 자신들의 본분이 ‘갈등조장’이 아니라 ‘갈등조정’이라는 점을 상기하고, 이번 법안과 관련된 사회갈등과 소모를 봉합해야 하는 책임은 국회에 있음을 분명히 알아야 한다.

More in Bilingual News

Stop attacks on Yoon (KOR)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