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merger quagmir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he merger quagmire

The negotiations between the opposition Democratic United Party candidate Moon Jae-in and independent contender Ahn Cheol-soo to field a single candidate for the liberals in the Dec. 19 presidential election are total nonsense. The dueling contenders tried to strike a final deal on how to conduct an opinion poll to merge their candidacies but couldn’t agree on the wording. The Moon camp called it a Maginot Line. But few can believe either candidate’s promises anymore.

Moon and Ahn promised to wrap up their merger before the official registration period Sunday to Monday in a seven-article announcement a fortnight ago. Even though they agreed that a poll will decide the issue, they still need time to figure out the wording and establish a monitoring body. If any problems - technical or otherwise - occur during the survey, it will break their vow to finish the merger by Monday. And the election is in total confusion.

It all began with selfish attitudes on both sides. In the 2002 presidential election, then-Democratic Party candidate Roh Moo-hyun joined candidacy merger negotiations with the third contender, Chung Mong-joon, with sincerity - even risking a collapse of the party - while Chung gladly accepted his aides’ agreement with their counterpart even when Chung’s approval rate continued to drop.

Moon has so far sought to take advantage of his image as a “conciliatory big brother” without sacrificing his party, while Ahn gives the impression that he pressured his negotiation team too hard to win the competition to the bewilderment of many voters. Such narrow-mindedness definitely contributed to the breakdown of their merger negotiations.

In the 1997 presidential election, Kim Dae-jung and Kim Jong-pil finished their merger 47 days before the election by drafting their own written agreements first and striking a deal with their counterparts later. This kind of unprecedented chaos and egocentrism could not be found. Moon and Ahn cannot escape mounting criticism that they betrayed their promise to neatly merge their candidacies.

Both men should do two things. First, they must apologize to voters for creating a quagmire by resorting to a popularity poll, an idea that draws criticism even from the opposition camp for being unreasonable. It’s not much better than drawing lots. We hope both candidates realize in the future that election runoffs are held for a reason.Second, if both fail to keep their merger promise by the official registration day, which is Monday, they may well pursue separate bids. They should even think about telling voters to wait until Dec. 9, the day ballots are printed.


26일 마감 약속 못 지키면 대혼란
현재 모습만으로도 대국민 사과감
후보 등록 이후에는 변수 없어야

문재인·안철수 야권 두 후보가 요즘 벌이는 후보단일화 게임은 비정상적이고, 비상식적이다.
문·안 후보는 어제 단일화를 위한 여론조사방법을 놓고 ‘마지막 담판’을 시도했으나 결렬됐다. 문재인 후보측은 ‘마지노선’이라며 선을 그었지만 결국 그 선을 넘었다. 마지막이건 마지노선이건 이제 두 후보의 약속과 다짐을 누가 믿을 수 있겠는가.
두 후보는 보름쯤 전 후보단일화 7개항을 발표하면서 공식후보등록일(25~26일)까지 단일화를 성사시키겠다고 약속했다. 설사 오늘 두 사람이 다시 만나 여론조사방법에 합의한다 해도 여론조사기관을 선정하고, 구체적으로 문항을 다듬고, 공정조사감시기구를 만드는 데만 많은 시간이 필요하다. 여론조사 과정에서 돌발적인 사고라도 발생하면 26일까지 약속을 못 지키는 건 물론 대선판 전체에 극도의 혼란이 생길 수 있다.
일이 이렇게 꼬인 것은 문·안 후보가 단일화에 임하면서 ‘당신이 양보하라. 나는 양보 안 한다’는 이기주의를 깔고 협상에 임했기 때문이다. 2002년 노무현 후보는 숱한 고민 끝에 자신을 당후보로 뽑아준 민주당의 소멸을 각오하고 협상에 임했다. 정몽준 후보는 지지율이 계속 떨어지는 상황을 보면서도 협상팀이 합의해 온 여론조사안을 군말 없이 받아들였다. 노무현 후보의 희생성과 정몽준 후보의 신사적인 태도가 단일화의 밑바탕이 된 것이다. 그 동안 문재인 후보는 민주당을 희생할 생각은 조금도 없이 ‘양보하는 맏형론’으로 이미지 장사만 했고, 안철수 후보는 협상팀을 틀어쥐고 끝없이 벼랑끝 협상을 압박하는 신사답지 못한 모습을 보였다. 두 후보가 2002년과 달리 여론조사 방식에까지 끼어드는 쩨쩨한 모습도 단일화를 꼬이게 만든 요인이다.
1997년 김대중·김종필 야권후보는 협상팀을 통해 역할분담·공동정부·내각제개헌의 수십쪽짜리 정당협약문을 만든 뒤 후보간 담판을 진행해 11월1일 일찌감치 질서있는 단일화를 완성했다. 올해 대선처럼 졸속·부실·맹탕·혼란·이기심에 가득 찬 후보단일화는 없었다. 문·안 후보는 ‘아름다운 단일화’ ‘유불리를 따지지 않는 단일화’ 같은 수사를 동원하고 있으니 사상 최악의 단일화라는 비난을 받아도 할 말이 없게 됐다. 최악의 단일화 과정을 초래한 문재인·안철수 후보가 해야 할 일이 있다.
첫째, 여론조사라는 비정상적 방법으로 대선후보를 결정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을 만든 것에 대해 국민에게 사과해야 한다. 여론조사방식의 단일화는 야권에서조차 제비뽑기 단일화라는 자조가 나올 정도로 비과학적이고 비헌법적이다. 두 사람은 다음 대선 때부터라도 국민이 납득할만한 단일화방식을 내놓기 위해 결선투표제 같은 제도를 도입하는데 앞장서기 바란다.
둘째, 26일 법정등록일까지 단일후보를 정하겠다는 두 사람의 약속이 깨지면 더 이상 미련 갖지 말고 자기 가치대로 대선을 치러야 할 것이다. 투표지 인쇄일이 12월9일이니 그 때까진 단일화 가능성이 남아있다는 식의 꼼수의식이 꿈틀거리는 모양인데 또 다시 대선일정을 헝클어뜨리면 국민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