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th Ahn, it’s all about the timing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With Ahn, it’s all about the timing

Politics is a nasty business. No matter how much you dislike it, you can’t avoid it. For example, the law has to be changed to adjust the tax rate, and it involves all kinds of discords and clashes. And the members of the National Assembly, whom we, the voters, have elected, are in charge of the legislation.

This process is politics. Just like air and water, the existence of politics may not be so obvious, but in the end, it rules the lives of us all. Therefore, too little or too much politics leads to problems. We can maintain health by eating the right amount of food. Similarly, voters need to consume the right amount of politics. That’s the way to secure a bright future for the nation.

A presidential election is the single most important political event, so we need to be vigilant. But the 18th presidential election is developing in a peculiar way. Voters are not very interested in the policy promises or ideologies of the candidates. The conservative and the progressive are contending in a tight race, but voters are not very interested in their rivalry. Because conservatives have turned left in certain areas, Park Geun-hye and Moon Jae-in have few differences in policy direction.

But there is a more fundamental cause. The presidential election has turned into a politics of “timing.” Not just the voters but also the candidates were on the watch for Ahn Cheol-soo’s timing, even though he shied away from endorsing Moon at the ceremony of disbanding his camp yesterday.

Everyone thought the timing of Ahn’s endorsement of Moon would be a critical turning point. In the Park camp, insiders even said Park should lead Moon by at least 7 percent in order not to be affected by Ahn’s timing.

Ahn has always been clever with his timing. He published “Ahn Cheol-soo’s Thoughts” on July 19 and made a television appearance on “Healing Camp” on July 23. Three days after Moon Jae-in received the Democratic United Party’s nomination, he announced his presidential candidacy on Sept. 19. Then, the opposition candidate merger began to be discussed. On Nov. 6, he had a one-on-one meeting with Moon and agreed to merge. As the tug-of-war got intense, Ahn announced Nov. 23 that he would drop out of the race. Now the question is when he will reignite his political passion and take another step toward a colossal reform of old politics.

After all, Park and Moon are responsible for letting Ahn sway the election. Many voters loathe the existing political parties. They don’t expect the two major parties to initiate reform. Those who raved over Ahn have not yet given up hope. Both the winner and loser of the presidential election would end up being a symbol of old politics. The voters would be voting for the leader of despair, not hope. Then, Ahn’s timing politics will begin again. It is a peculiar election, indeed.

* The writer is a new media editor of the JoongAng Ilbo.

by Kim Jong-yoon



정치는 고약한 영역이다. 아무리 싫어해도 뿌리칠 수 없어서다. 예컨대 내가 세금을 더 낼지 덜 낼지, 이건 경제의 영역이 아니다. 세율을 조정하려면 반드시 법을 고쳐야 한다. 이때 온갖 갈등과 충돌이라는 산고(産苦)가 뒤따른다. 이걸 유권자인 ‘우리’가 뽑은 국회의원들이 맡는다. 이런 일련의 과정이 정치다. 정치는, 공기나 물처럼 있는 듯 없는 듯하지만 결국 우리 삶을 지배한다. 이런 이유로 정치는 부족해도, 넘쳐도 탈이다. 음식물을 적당히 섭취해야 건강하듯 유권자도 정치를 적절히 관리해야 한다. 이게 나라의 미래를 기약하는 길이다.
대통령 선거는 가장 중요한 정치 이벤트다. 유권자에게는 숙명 같은 행사다. 그래서 눈 부릅떠야 한다. 그런데 18대 대선이 이상하게 흐른다. 유권자들은 밥상에 차려진 후보들의 정책이나 이념 같은 반찬에 별로 끌리지 않는다. 보수와 진보가 한 판을 겨루는데도 유권자들의 흥미지수는 높지 않다. 보수세력이 일부 ‘좌클릭’하면서 박근혜-문재인 후보 간의 정책 차이가 애매해 진 탓도 있지만 더 본질적인 원인이 있다. 대선이 ‘타이밍(timing)’의 정치로 변질돼서다. 유권자는 물론이고 박·문 후보 모두 중도 사퇴한 안철수 전 후보의 타이밍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타이밍은 외래어다. 주변의 상황을 보아 좋은 시기를 결정한다는 뜻이다. 안 전 후보가 어느 시기에 문 후보를 지지할지가 대선 판세의 분기점이 될 것이란 건 누구나 인정한다. 오죽했으면 박 후보 캠프에서는 문 후보와의 지지율 격차를 7%포인트 이상 벌려놔야 안 전 후보의 타이밍 정치에 말려들지 않을 것이라는 말이 나오겠는가.
안철수의 타이밍 정치는 처음부터 절묘했다. 『안철수의 생각』이라는 책을 내고(7월 19일), SBS 힐링캠프에 출연(7월 23일)하면서 군불을 지폈다. 민주통합당 대통령 후보로 문재인이 결정되자 사흘 후에 대선 출마를 선언했다(9월 19일). 그러자 ‘야권 단일화’ 구호가 논의되기 시작했다. 11월 6일 문-안 단독회동으로 단일화를 합의했다. 밀고 당기는 줄다리기가 거칠어질 무렵 안 후보는 사퇴를 선언했다(11월 23일). 지금은 안 전 후보의 문 후보 지지 타이밍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선거판의 중요 정책 담론은 이 타이밍에 치여 사그라지고 있다.
이미 사퇴한 후보가 대선 판세를 좌우하게 된 건 결국 박·문 두 후보가 자초한 일이다. 많은 유권자는 구태에 찌든 기존 정당을 혐오한다. 두 정당에 ‘개혁’을 기대할 생각도 없다. 안철수에 열광했던 이들은 아직 미련을 버리지 못하고 있다. 이제 생각해보자. 이 추세대로 선거가 치러지면 정권을 잡은 쪽이나 못 잡은 쪽이나 ‘헌 정치’의 상징이 될 게 뻔하다. 결국 유권자는 희망이 아닌 절망의 지도자를 뽑은 셈이 된다. 그러면 안철수의 타이밍 정치는 다시 시작될 것이다. 이상한 선거판이다.

김종윤 뉴미디어 에디터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