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p the mobile phone pollution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top the mobile phone pollution

The Seoul Central District Court last month ordered an observer in the courtroom to serve a four-day detention for letting his cellphone ring during a trial. According to the law, a ringtone in court constitutes an act of court disturbance and is subject to such punishments as an order to leave the courtroom, fines or detention at the discretion of judges. In the Seoul district court case, the observer received detention because he twice refused to turn off his cellphone despite repeated warnings from the judge.

Even though such careless and imprudent behavior has occurred often in courtrooms, it shows no sign of stopping.

Now, the court is annoyed by an ingenious variation of the violation: taping the proceedings of court trials using smartphones. Current law stipulates that those who dare to record the sound and visual images of court proceedings can receive penalties ranging from a million won ($920) fine to a maximum of 20 days in detention.

However, a growing number of people still dismiss the penalty, with some even daring to pick a fight with the court guards who try to restrain them - without recognizing the fact that if their recordings leak to the outside after being tailored to their taste, it could immediately spark another disturbing litigation on charges of human rights infringement.

Cellphone pollution has long been a social nuisance as evidenced by ceaseless ringtones of smartphones at public places or conversations at any place at any time. Even in social meetings, some smartphone aficionados are busy talking or sending text messages to their friends, raising concerns over their astounding lack of etiquette. But the mobile “terror” - not only disturbing bell sounds, but the uncontrolled flash of cellphone cameras - continues, much to the disappointment of musical performers and sports stars.

The real problem, however, comes from the self-contradictory attitude of a number of cellphone users: They just turn a blind eye - and a deaf ear - to their excessive use of mobile phones while frowning at someone else’s substandard behavior. A critical lack of etiquette educators - as cellphones are used by both the young and old - also contributes to the perplexing dilemma.

Many citizens suffer from cellphone pollution. It is time to establish a standardized mobile phone etiquette manual and apply misdemeanor charges to those unfettered cellphone users.


지난달 말 서울중앙지법에선 법정에서 휴대폰 벨소리를 울렸던 방청객에게 4일의 감치(監置) 명령이 내려졌다. 법정에서 휴대폰이 울리는 것은 ‘법정소란’ 행위로 간주돼 판사의 재량에 따라 퇴장이나 과태료 부과 및 감치 명령을 내릴 수 있다. 이번 경우는 재판 중 두 차례나 휴대폰이 울려 판사가 휴대폰을 울리지 말라고 경고를 했음에도 휴대폰을 꺼놓지 않아 처벌을 받게 된 것이다. 법정에서 휴대폰이 울려 감치됐던 사례는 이전에도 몇 번이나 있지만 근절되지 않고 있다.
그런가 하면 휴대폰으로 재판상황을 녹음하는 사례가 늘면서 법원이 골머리를 앓고 있다. 현행법상 허락 없이 재판을 녹음하거나 녹화하면 재판부는 최대 20일까지 유치장에 감치시키거나 최대 100만원까지 과태료를 부과할 수 있다. 그래도 이를 무시하고 오히려 단속하는 법원 경위에게 따지는 사람들까지 있는 실정이다. 녹음이나 녹화를 편집해 외부로 유출할 경우 인권침해 및 분란의 소지를 만들 수 있는 범법행위임에도 의식하지 못하는 것이다.
‘휴대전화 공해’가 사회문제로 떠오른 지는 오래 됐다. 공공장소에서 마구 울려대는 벨소리,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는 통화 등은 대표적인 공해 사례다. 모임에서도 휴대폰만 들여다보고 사람을 소외시키는 등 예의를 잃은 휴대전화 사용 문화를 걱정하는 목소리도 높다. 또 공연장과 스포츠 대회에서도 중요한 순간에 휴대폰이 울리고 휴대폰 카메라를 터뜨려 배우와 선수의 집중을 방해하는 일이 빈번해 ‘공연장의 테러 행위’라는 비난도 받고 있다.
그러나 문제는 휴대폰 사용이 지극히 개인적인 행위이다 보니 다른 사람들의 무분별한 사용에는 눈살을 찌푸리면서도 자신의 행동에는 별로 반성을 하지 못한다는 것이다. 또 요즘 세태가 아이·어른이 모두 휴대전화를 들여다보며 잘못 활용하고 있다 보니 휴대폰 예의를 가르칠 주체도 없는 실정이다. 그러나 이제 휴대폰 공해는 누구에게나 고통을 주는 문제가 되고 있다. 범사회적인 휴대폰 예절 매뉴얼을 만들고, 휴대폰 공해를 경범죄로 처벌하는 등 특단의 조치를 취해야 할 시점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Hong learns a lesso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