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irony of the 21st century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he irony of the 21st century

테스트


The “duvet of youth” is the hottest item among wealthy Chinese. The cover is embroidered with a golden thread, and all kinds of herbs supposedly helpful for better sleep are stuffed inside. As rumors of people who supposedly experienced the health effects spread, the “duvet of youth” became a symbol of wealth. The price of the duvet is equivalent to a nice condo in China, going for as much as 1 million yuan ($160,214). But the expensive bedding is selling briskly.

The gap between the rich and the poor in China is astonishing. Some people buy not just Ferraris and Porsches but also private jets for their children. Yet others commit suicide because they cannot afford to buy food for their kids. In 1988, the country’s top 10 percent earned 7.3 times more than the bottom 10 percent. Last year, the top 10 percent earned 23 times more than the bottom 10 percent. According to the United Nations, 13 percent of the Chinese population is earning less than $1.25 a day.

Researches show that China’s Gini coefficient is over 0.6. The Gini index measures the inequality of wealth in a society, and as the index gets closer to 1, it means the gap between the rich and the poor is larger. If it is greater than 0.4, the income inequality is serious. If it is over 0.5, the society is in a dangerous situation on the verge of social unrest. A research team at Southwestern University of Finance and Economics in Chengdu, China, reported that the Gini coefficient of Chinese households in 2010 was 0.61. The inequality level is similar to the days of the late Qing Dynasty’s Taiping Rebellion. The Gini index of the United States is 0.46, relatively high for a developed country, and Brazil’s, notorious for the big discrepancy between the rich and poor, is 0.53. It is the irony of the 21st century that the country that advocates communism has the greatest inequality in wealth.

It is said that 200,000 popular protests are held across China, although they get little media coverage. China’s new leader Xi Jinping said in his inaugural speech that the priority task for the Communist Party and the government for the next decade is to resolve the gap between the rich and the poor.

In a contribution to the People’s Daily, Wu Jianmin, former president of China Foreign Affairs University, wrote that the adage “hide brightness, nourish obscurity” was a valuable legacy of Deng Xiaoping, and China should pursue the direction without hesitation or disturbance. Instead of making enemies by swaying influence, China needs to be more prudent and modest to seek truth based on facts. Rather than boasting its economic and military power, Beijing needs to focus on resolving domestic issues first.

If China falls into chaos, the prime cause will be the gap between the rich and the poor.

*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Bae Myung-bok


















중국 부자들 사이에 ‘회춘(回春) 이불’이 인기라는 얘기를 들었다. 겉감에 금실로 수를 놓고 안에 남자에게 좋다는 온갖 약재들을 집어넣은 이불이다. 실제로 효험을 봤다는 입소문이 퍼지면서 중국 갑부들에게 없어서는 안 될 ‘부(富)의 상징’이 됐다고 한다. 이불 한 채 값이 중국의 웬만한 아파트 한 채 값인 100만 위안(1억8000만원)이나 하지만 없어서 못 팔 정도라는 것이다.
 중국의 빈부격차는 상상을 초월한다. 자녀들에게 페라리나 포르셰 승용차로도 모자라 자가용 비행기까지 사주는 사람들이 있는가 하면, 자녀에게 바나나를 사줄 능력이 안 되는 처지를 비관해 자살하는 사람도 있다. 상위 10%와 하위 10%의 소득격차가 1988년 7.3배에서 지난해에는 23배로 확대됐다. 유엔에 따르면 하루 1.25달러(1300원) 미만의 수입으로 살아가는 극빈층이 중국 전체 인구의 13%에 달한다.
 이미 중국의 지니계수가 0.6을 넘었다는 연구조사 결과가 나왔다. 한 사회의 소득불평등 정도를 나타내는 지니계수는 1에 가까울수록 빈부격차가 크다는 의미다. 0.4를 넘으면 소득불평등이 심각한 상태, 0.5를 넘으면 사회 불안이 초래될 수 있는 위험한 상황으로 분류된다. 중국 쓰촨(四川)성 청두(成都)에 있는 시난(西南)재경대 연구팀은 최근 “2010년 중국 가계의 지니계수는 0.61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청나라 말기 ‘태평천국의 난’ 당시와 비슷한 수준이라는 것이다. 선진국 중 지니계수가 높은 미국은 0.46이고, 빈부격차로 악명 높은 브라질도 0.53 수준이다. 공산주의를 표방하는 중국의 빈부격차가 세계 최대라는 것은 21세기의 아이러니다.
 제대로 보도가 안 돼서 그렇지 중국 전역에서 일어나는 민초들의 시위가 연간 20만 건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중국의 새 지도자가 된 시진핑(習近平)은 취임 연설에서 향후 10년간 공산당과 정부가 해결해야 할 최우선 과제로 빈부격차 해소를 꼽았다.

 우젠민(吳建民) 전 중국외교학원 원장은 며칠 전 인민일보에 기고한 글에서 “도광양회(韜光養晦·빛을 감추고 어둠 속에서 힘을 기른다)는 덩샤오핑(鄧小平)이 남긴 귀중한 유산”이라며 “조금도 망설이거나 동요하지 않고 이 길을 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횡포를 부리며 도처에 적(敵)을 만들 때가 아니라 아직은 겸손하고 신중한 자세로 실사구시(實事求是)를 추구할 때라는 것이다. 경제력과 군사력 좀 커졌다고 여기저기서 근육질 자랑할 생각 말고 내부 문제 해결에 더 주력하라는 얘기일 것이다.
 ‘일치일란(一治一亂)’은 맹자의 역사관이다. 한번 태평성대가 있으면 다음에는 대혼란이 온다는 것이다. 지난 30년 동안 중국은 비약적인 발전을 이룩했다. 중국이 천하대란에 빠진다면 십중팔구 그것은 빈부격차 때문일 것이다.
배명복 논설위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