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sdom needed today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Wisdom needed today

This presidential election has been one for the record books. We have never witnessed such a sharp polarization between the conservative and liberal camps as in the sixth direct-voting election since the democratization movement in 1987. In the past, the right-wing group was split by Kim Jong-pil, Chung Ju-yung, Rhee In-je and Chung Mong-joon, while the left-wing group was a bit divided by Kwon Young-ghil and Moon Kook-hyun, candidates from the Democratic Labor Party and Creative Korea Party, respectively. With the splinter Unified Progressive Party contender Lee Jung-hee dropping out of the race, the election turned into a real neck-and-neck contest between Park Geun-hye of the ruling Saenuri Party and Moon Jae-in of the opposition Democratic United Party - with each grabbing 40-something percent of the vote, according to polls.

However, extreme polarization of our ideological spectrum can cast a shadow and make it harder to bridge the divide after the election. Despite remarkable similarities in the two candidates’ platforms on welfare, medical services, jobs and political reform, there still remains a troubling gap on such issues as education and chaebol reform.

This campaign has also left us with a lot to learn about how to run an election. Regardless of a remarkable lack of irregular practices from the past - such as stone-hurling in 1987, a secret meeting aimed at fueling deep-rooted regional sentiments in 1992 and the rampaging plutocracy of the 2002 election - we saw a depressing repeat of mudslinging and all-or-nothing accusations. A minority party candidate dropped out of the race after receiving a 2.7 billion won ($2.5 million) government subsidy. All the fuss over fielding a single candidate for the liberal camp critically delayed debates between the candidates.

Today’s election is to choose a leader who can deftly address the daunting challenges of the next five years. Despite an earlier forecast of 3.8 percent growth, our economy is on track to end the year with 2.4 percent growth and could fall below 2 percent in 2013. Poor growth will threaten the overall structure of our society. With North Korea’s youthful leader Kim Jong-un shattering the international community’s hopes for peace with a long-range missile launch, our next president must be ready for more belligerence ahead as well as a possible collapse of the Pyongyang regime.

Who can best lead the nation for the next five years? The decision will be made by more than 40 million voters today. We hope they cast their ballots wisely.


오늘 실시되는 18대 대선은 이례적인 기록을 남겼다. 1987년 직선제 민주화 이래 여섯 번째다. 그동안 이념적으로 보수와 진보가 이렇게 철저히 양극화를 이룬 적이 없다. 과거 보수는 김종필·정주영·이인제·정몽준·이회창이 유력 후보의 표를 갈랐다. 진보는 민노당 권영길과 창조한국당 문국현이 작은 지분을 차지했다. 이번엔 막판에 통합진보당마저 가세함으로써 완벽한 양극이 형성됐다. 30~40%로 추산되는 중도도 박근혜와 문재인으로 갈라졌다.
이념 양극화에는 빛과 그림자가 있다. 쇳가루가 양쪽 자석에 몰려 있어 대선 후에도 갈등의 봉합은 매우 어려울 것이다. 복지·의료·일자리·정치쇄신 등에선 두 후보가 상당히 근접해 있다. 하지만 전교조를 포함한 교육문제나 재벌개혁 등에선 여전히 골이 깊다. 특히 북한 문제가 불거진다면 갈등의 파고는 급격히 높아질 것이다.
선거의 품격에서 이번 대선도 여전히 많은 숙제를 남겼다. 물론 한국의 대선은 계속 진화하고 있다. 과거 대선은 원시적이었다. 1987년엔 투석전이 벌어졌고 92년엔 지역감정을 조장하는 복국집 회동을 도청하는 사건도 있었다. 2002년까지 대선판은 금권(金權)이 판을 쳤다. 그런 돈과 돌멩이가 사라졌으니 많이 진보한 것이다. 그러나 이번에도 흑색선전과 죽기살기식 비방은 고스란히 재발했다. 국고 보조를 27억원이나 받고도 중간에 선거판에서 탈주하는 정당 후보도 나타났다. 무소속 후보의 단일화 소동 때문에 TV토론이 미뤄지는 등 ‘안개 선거’라는 희한한 기록도 남았다.
‘이상한 선거’는 이제 오늘 하루를 남겨놓고 있다. 차기 대통령 5년에는 도전과 위기가 숨어 있다. 한국은행은 올해 성장률 3.8%를 전망했으나 연말 기록은 2.4%다. 내년 3% 전망이 나왔지만 올해에 비춰보면 2%가 될지도 모른다. 저성장은 경제뿐 아니라 한국 사회의 전반적인 구조를 위협할 것이다. 북한 김정은 정권은 서방의 기대를 무참히 깨고 선군(先軍)과 무력 위협의 벼랑 끝 노선을 드러냈다. 북한 급변 사태는 차기 정권과 국민에게 가장 큰 위기가 될 것이다. 차기 대통령은 이념으로 쪼개진 공동체를 이끌고 위기에 대처해야 하는 막중한 과제를 안고 있다.
박근혜와 문재인. 누가 시대의 과제를 헤쳐갈 적임자인가. 적임자의 선택은 누가 하나. 갈등을 봉합하고 저성장을 뚫고 전진해야 하는 국가의 진로는 누가 정하나. 바로 4050만 유권자다. 대통령과 정권은 나와 가족의 생활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친다. 유권자들의 현명한 판단을 당부한다.

More in Bilingual News

Shame on the FSS (KOR)

Energy politics (KOR)

Remembering Lee’s message (KOR)

Trust in the experts (KOR)

Stop attacks on Yoo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