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perintendent’s fresh start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uperintendent’s fresh start

Moon Yong-lin, the newly elected superintendent of the Seoul Metropolitan Office of Education, immediately reported to work. He replaces the former left-leaning education chief, Kwak No-hyun, who was sentenced for a bribery scandal, after beating his liberal opponent in all 25 electoral districts in Seoul.

Conservatives formed an unprecedented united front behind the former education minister to prevent Lee Su-ho, former head of the left-leaning Korean Teachers and Education Workers Union, from taking the election. Voters came out in full force because of the simultaneous presidential election.

The broad support for Moon underscores Seoulites’ concerns and resistance to the radical education policies and reforms pushed by the liberal camp.

The former left-leaning education chief clashed with education authorities by unilaterally pursuing controversial policies like a student bill of rights promoting freedom in the dress code and the abolition of corporal punishment.

Kwak also defied city policies by expanding the free school lunch program to include all students, leading to complaints over the poor quality of school meals and the costly upgrades in school facilities. Seoul ran out of funding for the welfare program.

In his inauguration speech, Moon promised to restore normalcy to citywide education. He should first fix the student rights bill that prevents teachers from enforcing school rules. He needs to improve the budget in order to pursue necessary repairs and upgrades in school heating systems and other facilities.

However, he should refrain from going to the extreme right. Moon still needs cooperation from the city council, which is dominated by the main opposition Democratic United Party, for budgeting and making policy for the next 18 months. He should initiate dialogue with the liberal council if he wants to carry out the moderate changes he pledged to voters.

Moon will inevitably cause confusion in the city education office and classrooms. He must remember that teachers, students and parents have already experienced conflict and unrest under liberal superintendent Kwak.

He should bow lower to teachers, parents and students, and hear out their voices and needs. The city education authority, government and schools need to consult with one another and maintain close relations in order to minimize confusion and protest from both students and teachers.


서울시교육감 재선거에서 문용린 후보가 과반수 득표로 당선돼 어제 취임했다. 그는 서울시내 25개구 전체에서 득표율 1위를 차지하는 폭넓은 지지를 받았다.
교육감 선거 때마다 분열을 거듭해온 보수후보들이 이번에는 유례없이 단일대오를 형성한 게 승리의 일등공신으로 꼽힌다. 하지만 전교조와 이른바 진보교육감들의 무리한 교육정책과 비뚫어진 집행 행태에 넌더리를 낸 서울 시민들이 몰표로 심판하지 않았다면 예상을 뛰어넘는 압승은 없었을 것이다. 어느 학부모가 학생인권조례로 난장판이 된 학교에 아이를 보내고 싶겠는가. 전면 무상급식을 무리하게 확대하는 바람에 급식의 질은 형편없이 떨어지고, 학생들은 난방 안되는 추운 교실에서 벌벌 떨고 있다. 소위 진보의 실험이 가져온 참담한 교육 현실이다.
문 교육감은 취임사에서 밝힌대로 서울 교육을 정상 궤도로 돌려놓는 숙제를 풀어야 한다. 학생인권조례 가운데 교사들의 정당한 생활지도마저 가로막는 규정은 과감히 손질해야 할 것이다. 화장실·난방시설 개선 등의 예산도 서둘러 확보할 필요가 있다. 하지만 무턱대고 진보교육의 색깔을 빼겠다는 무리수는 피해야 한다. 문 교육감이 걸어가야할 길이 만만치 않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남은 임기 1년6개월간 민주통합당이 장악하고 있는 시의회가 언제든지 제동을 걸 수 있다. 정책 전환에 필요한 예산을 확보하려면 시의회를 설득하고, 동의를 얻는 어려운 가시밭길을 헤쳐가는 수밖에 없다. 먼저 대화하고, 타협하는 자세를 보이지 않으면 문 교육감의 공약은 수포로 돌아가게 된다. 정책은 말로 하는 게 아니라 재원이 뒷받침돼야 하기 때문이다.
문 교육감은 서울 교육을 정상화시키는 과정에서 다시 한번 혼란을 각오할 수밖에 없다. 하지만 곽노현 전 교육감 시절 학교 교사와 학생들이 이미 큰 갈등과 혼란을 경험했다는 사실을 헤아려야 한다. 문 교육감이 낮은 자세로 교사와 학부모,학생들에게 다가가 그들의 이야기에 귀 기울이는 모습을 기대한다. 교육청과 학교 현장 간에 충분한 소통과 설득을 거쳐야 정책 전환에 따른 혼선과 교사·학생들의 반발을 줄일 수 있기 때문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