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king habits to discover the world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haking habits to discover the world

테스트


As the end of the year approaches, we remind ourselves of the advice of French poet and philosopher Paul Valery: “You must live as you think. If not, sooner or later you end up by thinking as you have lived.”

I got a calendar and a diary for next year and began copying the birthdays of the members of my family and my IDs, passwords and bank account information. Have I been living as I think? Or have I been thinking as I live? As I reviewed my diary entries for this year, I realized that not many days were spent afresh, according to my thoughts.

When I read the Bible in college, I found a phrase I now live by: “As a dug returns to its vomit, so a fool repeats his folly (Proverb 26:11).” It was a caution for myself as I set goals, only to forget them in a few days. Bad habits are so hard to fix.

A few decades later, there is no sign of improvement in my foolish habit of “returning to vomit.” The bible phrase was supposed to be for self-discipline, but it serves more as self-deprecation. Smoking is one of the habits I am struggling to kick. Every year on New Year’s Day, I make up my mind to quit smoking. Then, the pledge is broken soon, and I renew my vow on my birthday and anniversary, only to retract it again. I had stopped smoking for as long as three months, but my willpower was no stronger than the tiger in the founding myth who failed to stay in the cave for 100 days.

A habit is a product of our instinct to use the brain efficiently. When you place food at the end of the maze and have a mouse search for it, the brain becomes very active at first. But as the mouse becomes familiar with the maze, the brain activity slows down because there is no reason to waste energy. Scholars call the process of converting a series of actions into automatic routines as “chunking.” Most of our daily lives are ruled by chunks of actions called “habits” created by the three steps of a cue, a routine and a reward.

The problem is that the brain cannot distinguish a good habit from a bad one. We often forget the fact that we are dominated by habits just as we often don’t think about how we are breathing air or that fish live in the water. The habit gets in our thoughts as well. It is just convenient to think as we are used to without asking questions or feeling curious.

If you get used to your comfort zone, you become increasingly reluctant to make efforts to investigate the essence of the world. You are not willing to listen to other opinions just to save yourself the trouble. The intense confrontation between group intelligences that swept Korean society this year may be based on a lack of intelligence and contemplation and letting habits take over our thinking.

If not, we wouldn’t have repeated the same boring fights on every issue instead of trying to find a solution.

*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Noh Jae-hyun



















‘생각하는 대로 살지 않으면 사는 대로 생각하게 된다.’ 프랑스 시인 폴 발레리의 말을 새삼 되새기게 되는 연말이다. 새해 달력을 챙기고, 내년치 수첩도 새로 구해 식구들 생일이나 각종 아이디·비밀번호, 은행 계좌번호 따위를 틈틈이 옮겨 적고 있다. 나는 과연 생각하는 대로 살아왔는가. 아니면 사는 대로 생각해왔는가. 연초부터 지금까지 온갖 메모로 빽빽해진 올해 수첩을 보면 그저 휘둘리며 살았을 뿐 나 스스로의 생각대로 신선하게 지낸 날은 얼마 되지 않는 것 같다.
대학시절 성경을 읽다가 눈에 꽂혀 자계(自戒)의 문구로 삼은 구절이 있다. ‘개가 그 토한 것을 도로 먹는 것 같이 어리석은 자는 그 어리석은 짓을 거듭 행하느니라’(잠언 26장 11절). 무언가 목표를 세워도 대부분 작심삼일(作心三日)로 끝나고, 나쁜 습관은 반대로 고칠 줄을 모르는 자신에 대한 경계였다. 그러나 수십 년 세월이 흘렀어도 ‘토한 것을 도로 먹는’ 한심한 행태는 개선될 기미가 없다. 이제는 성경 구절의 효용이 자계인지 자조(自嘲)에 있는지 헷갈릴 지경이다. 흡연 습관만 해도 그렇다. 매년 1월1일 금연 결심을 했다가 곧 무너지고, 이어서 설날, 내 생일, 무슨 기념일 하는 식으로 퇴각만 거듭하다 한 해가 저문다. 어쩌다 석 달 간 금연한 적이 있지만 100일을 못 채우고 동굴에서 뛰쳐나간 의지 약한 호랑이 꼬락서니이긴 마찬가지다.
사실 습관은 뇌를 효율적으로 사용하려는 본능에 따른 것이다. 미로 끝에 먹이를 두고 쥐에게 길을 찾아가게 하면 처음엔 뇌 활동이 매우 활발하다. 그러나 길 찾는데 익숙해지면 뇌의 움직임도 줄어든다. 굳이 에너지를 낭비할 이유가 없는 것이다. 일련의 행동이 기계적인 습관으로 바뀌는 과정을 학자들은 청킹(chunking·덩이짓기)이라 부른다고 한다. 우리 일상생활은 대부분 신호-반복행동-보상의 3단계를 거쳐 형성된 행동 덩어리, 즉 습관이 지배하고 있다(찰스 두히그, 『습관의 힘』).
문제는 뇌가 좋은 습관과 나쁜 습관을 구분하지 못한다는 점이다. 우리가 공기를, 물고기가 물을 거의 의식하지 못하듯 습관에 지배당하고 있다는 사실 자체를 잊기 일쑤다. 행동만 그럴까. 생각에도 습관이 스며든다. ‘묻지도 따지지도 말고’ 그냥 생각하던 대로 생각하면 머리가 편하다. 편한 데 익숙해지면 세상과 사물의 본질을 파헤치는 수고로움을 점차 꺼리게 된다. 생각이 다른 사람의 얘기는 듣기조차 싫어진다. 사서 피곤해질 이유가 없으니 말이다. 올 한 해 우리 사회를 지배한 집단사고 간의 격렬한 대립의 배경에도 생각을 습관에 맡겨버리는 몰(沒)지성, 몰성찰이 깔려 있는 것은 아닐까. 그게 아니라면 다투는 주제마다 합의점을 찾기는커녕 지루한 동어반복 싸움만 되풀이됐을 리 없다.

노재현 논설위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