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rse than Keystone Cop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Worse than Keystone Cops

Civilians were shocked by the news of a police officer conspiring in a bank robbery of a post office in Yeosu, South Jeolla. The 44-year-old officer is suspected of having orchestrated the raid, approaching the suspect with the idea and providing the photographs and details of the place of the crime.

He also taught the suspects tricks and ways to conceal evidence as well as keeping watch during the break-in. He is also suspected of having stolen money from a bank automated teller machine seven years ago with the same man and was among the investigators in the case. He was a criminal ringleader disguised as a police officer.

A few days earlier, a sex offender escaped from a police office in Ilsan, Gyeonggi, because the police had not handcuffed the man properly. He walked out after taking off the loose handcuffs.

Public safety in Seoul and the Gyeonggi area was compromised for five hours because a suspect was on the loose due to negligent police work. Two months ago a police officer also was arrested for colluding in a mob robbery.

The police have lost face completely. Police officers whose role is ensuring public order and safety turned out to be criminals and incompetent, letting criminal suspects slip away from their own stations. Who can entrust them with their lives and properties? Kim Ki-yong, commissioner of the National Police Agency, in a workshop with police chiefs of local offices across the nation commanded them to reinforce moral and organization discipline.

But just words won’t do. The series of shameful mishaps call for a stronger internal affairs presence and punitive actions against negligence in duty and police misconduct. Most of all, the shady connections between local police officers and criminals must be rooted out.

The National Police Agency recently decided to demand jurisdiction authority lie with the police in investigating criminal cases at the initial stage. The police will step back from the cases once they are forwarded to the public prosecutors’ office as a kind of compromise to settle the dispute over investigative authority with the prosecution.

The police also plan to propose an increase in manpower. Before it demands greater sovereignty and manpower, it will have to get its house in order first.

We dare not imagine the disastrous fallout if the police with greater investigative power join hands with criminal forces. What’s most urgent is for the police leadership to re-establish discipline and endeavor to regain public confidence.


현직 경찰관이 절도범과 함께 우체국 금고를 턴 ‘엽기적’ 사건의 속보가 연일 시민들을 경악케 한다. 전남 여수의 경사급 경찰관은 절도범에게 범행을 먼저 제안하고 범행장소의 내부를 찍어 제공했다. 또 범행 수법과 증거인멸 요령을 알려주고 범행 도중에는 망을 봐줬다고 한다. 7년 전에서도 현금인출기를 함께 털고 나서 수사에 관여한 정황까지 드러났다고 하니, 경찰의 가면을 쓴 전문 절도단의 두목이나 마찬가지였다.
며칠 전, 경기도 일산경찰서에서는 수갑 찬 성폭행 피의자를 놓치는 어처구니없는 일도 벌어졌다. 피의자가 오른 손을 수갑에서 빼내고 도주했다고 하니, 경찰이 제대로 수갑을 채우지 않아 헐거웠던 것으로 보인다. 한 순간의 복무 태만으로 인해 서울과 경기도 주민들은 피의자가 잡힐 때까지 닷 새 간이나 불안에 떨어야 했다. 두 달 전에도 영화 ‘도둑들’을 연상케 하는 떼강도 사건에 현직 경찰관이 연루돼 충격을 준 바 있다.
경찰은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게 됐다. 범죄자를 잡아야 할 경찰이 스스로 절도범·강도범이 되고 느슨한 복무자세로 흉악범을 놓아주는 한심한 일이 반복되는데, 누가 경찰을 믿고 생명과 재산을 맡기겠나. 김기용 경찰청장은 어제 전국경찰서장 워크숍에서 “치안 현장의 리더인 경찰서장이 정신무장을 확실해 조직의 복무기강을 확립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하지만 말로만 그쳐서는 안 된다. 연이은 ‘경찰 수치 사건’을 계기로, 선진국 수준으로 내사 기능을 강화하고 징계·처벌 수위를 높여야 한다. 특히 지역 경찰과 토착 범죄자 사이의 검은 고리를 끊어내기 위한 특단의 조치를 내놓아야 한다.
최근 경찰청은 검찰의 직접 수사를 원칙적으로 배제하고 사건 송치 전에는 경찰이, 송치 후에는 검찰이 수사권을 갖는 분점 방안을 인수위에 건의하기로 내부 방침을 정했다. 수사권 조정을 둘러싸고 경찰이 먼저 검찰을 향해 포문을 연 것이다. 경찰 증원도 요구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수사권 독립과 인력 증원을 요구하기에 앞서 복무기강부터 확실히 바로잡아야 한다. 수사권까지 가진 경찰이 범죄자와 결탁한다면 그 폐해는 지금보다 몇 갑절 클 것이다. 경찰 수뇌부는 국민의 신뢰를 받는 것이 그 무엇보다 최우선과제임을 명심해야 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