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lanced intake makes you healthy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Balanced intake makes you healthy

테스트


Newsweek, which was founded in 1933, has published its last print issue. From 2013, the American weekly news magazine only exists online. Along with Time, Newsweek had been among the most circulated news magazines in the United States, publishing four million copies a week at its heyday.

When I heard the news about Newsweek, painful memories returned. Around this time five years ago, the last issue of the feminist journal IF was published. Because of financial problems, the magazine ended its print edition. Editors thought the magazine had served its function as a feminist print publication.

IF won the Good Magazine Award and was the only women’s magazine offered in airplanes. The magazine got much praise, but it was not selling well. It was like a dish everyone says is delicious but is not willing to try. And I understood the lack of popularity.

The cover of the last issue of Newsweek is a black-and-white photograph of the old Newsweek headquarters building in New York, with the headline in red: “#LAST PRINT ISSUE.” It symbolically indicated the end of print editions, but it felt more sinister. The bold red and black cover looked more like blood on a bony body.

Online media can be accessed anywhere and anytime. It is easy to look up old articles and obtain information anytime you want. And you don’t need to flip through sections that are not interesting. The real-time news always provides up-to-date information.

Most importantly, almost all this information comes at no charge. Even I discontinued my newspaper subscription and began reading news articles online. Less than a month later, however, I began to find problems with online newspapers.

First of all, I become picky and read only what I wanted. There are loads of articles to read, so I did not want to waste time to read something that looked uninteresting. Also, news stories are uploaded very promptly, so many lack in-depth details. It is hard to ask for accountability on information as articles are updated constantly, so the reliability of information is dubious. In order to attract more “clicks,” media organizations produce more stories that arouse interest.

So I returned to print editions. Now, I subscribe to one conservative newspaper and one progressive newspaper to strike a balance. I like the warm, soft feeling of turning the pages. The biggest reason that print newspapers need to survive is accessibility to a wide range of information. When I flip the page, I get to run my eyes through different stories and titles, so I end up reading a wider variety of articles. Whether it is food or information, balanced intake makes you healthy.

*The author is a guest columnist of the JoongAng Ilbo.
By Eom Eul-soon












   1933년 창간돼 79년의 역사를 가진 뉴스위크지가 오늘 날짜로 마지막 인쇄판을 냈다. 내년부터 온라인으로만 기사를 내보낸다고 한다. 타임지와 더불어 미국 대표 시사주간지로 쌍벽을 이루며 한때는 발행부수가 400만부에 이른 적도 있다는데.    다 아문 줄 알았던 가슴속 상처가 도졌는지 갑자기 속이 쓰리기 시작한다. ‘페미니스트 저널 이프’를 완간할 때도 5년 전 이맘때였다. 마음 때문인가 날씨 때문인가. 매번 적자에 허덕이다가 종이에서 인터넷 잡지로 전환했던 추웠던 그 겨울도 ‘몇 년 만의 한파’라 했다. ‘인쇄를 통한 여성주의 잡지로서의 기능을 어느 정도는 다 했다고 보기에, 폐간이 아닌 완간이다’ 주장하며 파이팅을 외치고 씩씩하게 기자 인터뷰까지 해놓고선, 잡지 만들던 식구들 모두 코가 ‘삐뚜러지게’ 술을 퍼 댔던 그 기억이 지금도 생생하다.    ‘좋은 잡지 상’도 받았다. 기내에 실리는 유일한 여성잡지이기도 했다. 좋은 일 한다며 칭찬도 많이 받았다. 다들 말로만 했다. ‘맛있다’고 말은 하지만 젓가락은 가지 않는 그런 까칠한 음식과도 같은 잡지였던 게다. 이해한다.    뉴욕 맨해튼 옛 뉴스위크 사무실 건물의 흑백사진을 배경으로, 한가운데 빨간 글씨로 박아놓은 ‘# LAST PRINT ISSUE’. 제목 자체가 아예 ‘마지막 인쇄판’이다. 종이 인쇄의 중단을 상징적으로 표현한 것 같긴 한데 중단이 아니라 몰락이란 느낌이다. 검은색과 붉은색이 만들어내던 섹시함이, 여기선 깡마른 몸에 흐르는 피 같다.    온라인 매체. 언제 어디서나 손쉽게 볼 수 있고, 지난 기사도 찾기 쉽고, 연관된 다른 정보도 얻을 수 있다. 관심 없는 분야는 아예 볼 필요도 없고, 실시간으로 제공되기 때문에 따끈따끈하다. 중요한 건, 이 모든 것이 대부분 무료라는 거다. 그래서 쓰레기만 만드는 종이신문을 끊고, 아침마다 종이 펼치던 그 손으로 인터넷을 열어, 손가락으로 기사를 보기 시작했다. 그런데 웬걸. 한 달도 안 돼서 인터넷 신문의 문제점들이 보이기 시작하더라.    일단 편식이 심해진다. 볼거리가 산처럼 많은데 구태여 관심도 없고 재미도 없는 기사를 읽을 필요가 없다. 또 재빠르게 올리는 기사인 만큼 내용에 깊이도 없다. 빠르게 바뀌는 화면 탓에 정보에 대한 책임을 묻기도 힘들어 제공된 정보의 신뢰성도 애매하다. 빠르게 움직여대는 독자들의 손가락에 어필하기 위해서 점점 더 흥미위주 기사거리만 많아진다.    그런 이유로 난, 다시 종이 신문을 찾았다. 한술 더 떠, 보수 성향의 신문과 진보 성향의 신문을 함께 본다. 종이를 만지고 들출 때마다 아날로그의 따뜻함과 부드러움이 참 좋다. 무엇보다 종이 신문이 살아남아야 하는 가장 큰 이유. 넘길 때마다 제목과 기사가 함께 들어오니, 골고루 기사를 읽게 되어 편식하지 않는다는 점 아닐까. 음식이나 정보나. 골고루 먹어야 건강하다.
엄을순 객원칼럼니스트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