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pe victims are scarred for lif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Rape victims are scarred for life

테스트


As I looked out the window on the first morning of the Year of Snake, I found everything covered in snow. It may be heaven’s will to erase the suffering of the past and start afresh on a white piece of paper.

I would like to recommend a movie as we begin the new year. It is rather more serious than enjoyable. I don’t want to ruin the joy of the new year, but I believe we ought to watch this movie. I paid 4,000 won ($3.75) for the on-demand movie and watched it as if it were homework.

I was completely immersed in the film, “Don’t Cry, Mommy” from the beginning to the end. I was so upset that my heart was pounding.

The movie is based on a true story of a middle school girl who was raped by a group of boys. In the movie, a high school girl is raped by three of her classmates. The rapists threaten to upload the footage of the rape online and go on to assault her constantly. The girl commits suicide, but the offenders are not prosecuted to the fullest extent as they are minors. So the mother of the victim decides to take revenge on her own.

I knew about the case already as it had been in the news. However, I was stressed out throughout the movie as it focused closely on the sufferings of the victim and the family.

Rape victims may not look hurt on the surface. But as more people commit suicide due to mental stress than physical disabilities, psychological pain is harder to endure.

In the United States, a group of teenage rapists who assaulted an 11-year-old girl were sentenced to life in prison. While the defense attorney claimed that the victim may have been flirting with the boys, the jury ruled unanimously against them.

What about decisions in Korea? No matter how serious a crime is, minor offenders are often booked without detention or released with warnings on the grounds of “mental immaturity.” These offenders already know that they will not be detained regardless of their crime.

According to the Ministry of Gender Equality and Family, the percentage of minority offenders among sex criminals doubled in the last three years.

Of course, extreme measures are not always the best. But light punishments encourage similar crimes. If it is too cruel to brand young offenders as criminals at an early age, what about the future of the young victims? It is regrettable, but even the minors need to know that they have to pay for their crimes. Only then can a second conviction rate go down.

The most serious problem is society’s perception of treating sex crimes lightly. Not all crimes are the same. Rapes are psychological murders. The offenders need to know that they have murdered souls, whether they are minors or not.

*The author is a guest columnist of the JoongAng Ilbo.
By Eom Eul-soon

   계사년 새해 아침. 창 밖을 보니 온통 하얗다. 힘들었던 지난 일들은 잊어버리고 깨끗한 하얀 종이에 새로 시작하라는 하늘의 뜻인가 보다. 새해의 장을 열기 전에 권하고 싶은 영화가 한편 있다. 웃고 즐기기엔 좀 묵직하다. 싱숭생숭, 세모의 들뜬 마음에 굳이 찬물 끼얹고 싶진 않지만, 밀린 숙제 하듯이 꼭 봤으면 좋겠다. 나도, 망설임 끝에 TV 앞에 앉아 손가락으로 4000원을 지불하고는, 숙제 하듯이 영화를 봤다.
   제목은 ‘돈 크라이 마미’. 제목부터 자막까지. 처음 자세 그대로. 얼마나 흥분 했던가 놀이기구라도 탄 기분이다. 영화 보며 먹으려고 꺼내놓은 새우깡과 오징어가 바닥에 나뒹굴고, 얼굴은 벌겋게 부어있고.
   여중생 집단 성폭행사건 실화를 근거로 만든 영화다. 줄거리는. 한 여고 1년생이 3명의 남자 동급생으로부터 집단 성폭행을 당한다. 피의자들이 그것을 동영상으로 찍어 유포하겠다고 협박하여 지속적으로 폭행을 당하던 그녀는, 결국 자살한다. 그러나 피의자가 미성년자라는 이유로 법원 판결이 솜방망이 처벌로 나오자 피해자의 엄마가 직접 처절한 복수를 한다는 얘기다. 법이 할 수 없는 심판을 가족이 대신하여 복수하는 영화는 그 동안 수없이 많이 봤다. 엄마의 복수 말고는 내용도 이미 사건 기사를 통해 다 안다. 하지만 성폭행 피해자와 가족의 고통을 그리 절절하게 풀어낸 영화가 처음이라 그런지 연기 탓인지, 보는 내내 무척이나 괴로웠다.
  외관으로는 멀쩡한 성폭행 피해자. 육체보다도 정신이 아파서 자살하는 사람들이 더 많듯이, 원래 정신적 고통이 견디기 더 힘들다.
언젠가 미국에서 11세 소녀를 집단으로 성폭행한 10대 성폭행 범에 대해 가석방 없는 종신형을 내렸다는 기사를 봤다. 피해자 소녀가 유혹했다는 변론에도 불구하고 배심원 만장일치의 판결이라는데. 이에 비해 우리나라는 어떤가.
   아무리 큰 죄를 저질러도 미성년자일 경우에는 ‘정신적인 미성숙’을 이유로 불구속 입건이나 훈방조치가 대부분이다. 그런데 중요한 건 ‘아무리 큰 죄를 저질러도 불구속될 거’란 그 사실을 그들도 이미 다 안다는 거다.
   여성가족부 통계에 ‘성범죄 가해자 중 미성년 비율이 최근 3년 새 2배 이상 급증했다’는 사실이 그걸 입증하고 있다.
   물론 극약처방이 능사는 아니다. 하지만 이런 솜방망이 처벌이 유사범죄를 부추긴다는 사실만은 알아야 한다. 피의자의 미래가 창창하기에 어린 나이에 낙인 찍는 일이 가혹하다면 어린 피해자의 미래는? 안타깝기는 하나, 아무리 미성년자라 할지라도 죄 지으면 죗값을 치른다는 사실만을 그들도 알아야 재범률이 낮아지지 않을까.
   무엇보다도 성폭행을 심각한 범죄로 생각하지 않는 우리 사회가 더 큰 문제다. 죄에도 급이 있고 질이 있다. 성폭행은 정신적 살인이다. 그러므로 그들이 살인자란 걸, 성년이든 미성년이든, 그들로 하여금 반드시 알게 해야 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