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perks of being in the Assembly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he perks of being in the Assembly

테스트


“Do you get free money or food when someone from your hometown becomes president? Sure, but you don’t know how good it is to be a minister.” Former Justice Minister Kim Gi-chun said these words at a meeting at the Chowon restaurant on Dec. 11, 1992. The conversation stirred the presidential campaign 21 years ago. The heads of government agencies in the Busan area got together to discuss ways to support Kim Young-sam, the presidential candidate for the Democratic Liberal Party. Kim had resigned from the ministerial post two months before. He hadn’t served as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at the time, but he became a lawmaker in the 15th General Election in 1996. If he had served as a member of the Assembly first, his comment on the ministerial position would have been different.

Which post is better, a National Assembly representative or a minister? For the average citizen, either post is just as hard to attain. But those who were lucky enough to experience both tend to say being a lawmaker is better.

First of all,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has more freedom. He or she can go to places at will, and there is no legal accountability for what he or she says in parliament. During the Assembly session, a lawmaker has the privilege of immunity from arrest and detention without the consent of the National Assembly. During the four-year term, he or she enjoys special treatment. In the past, the exclusive factional politics had a strict hierarchy, but the seniority is no longer so important. The only challenge is re-election. Japanese politician Banboku Ono once said, “A monkey that falls from a tree is still a monkey, but a legislator who falls in an election is merely human.” But after the election, all is clear again.

A minister is just as honorable as an assemblyman. You get to lead as many as thousands of elite government officials and put your ideals and convictions of national administration into practice. However, your schedule is very tight, and so many eyes are on you. So you have to be careful about your doings and sayings. You never know when the Blue House will call you. And the average service is only about 14 months.

Maybe that’s why a seat in the National Assembly is so coveted. Even if you serve a single day, you get to receive 1.2 million won ($1,128) in monthly pension payments from age 64. Being a member of the Assembly in Korea is quite a deal.

It comes with lunch money, vacation expenses, family allowances, tuition subsidies for children and car maintenance costs. Nine National Assembly members who had been meddling with the budget in a hotel room shamelessly went on a tour of Latin America and Africa. Do they seem to deserve these perks? Maybe we shouldn’t let them back in, after all.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Noh Jae-hyun

   “고향에서 대통령이 나오면 돈이 생기나 밥이 생기나. 그 말은 맞다. 그러나 안 해봐서 모른다. 장관이 얼마나 좋은지 아나 모르지….” 21년 전 대선 정국을 강타한 ‘초원 복국집 모임’(1992년 12월11일) 녹취록에 나오는 김기춘 전 법무부장관의 발언이다. 부산지역 기관장들이 모여 김영삼 민자당 후보 지원방안을 논의하던 자리였다. 당시 김씨는 두 달 전 법무부장관직에서 물러난 처지. 아직 국회의원을 해본 경험은 없었다. 그는 96년 15대 국회의원 선거를 통해 처음 금배지를 달았다. 의원을 먼저 지냈더라면 장관직에 대한 평가가 달라졌을지 모른다.
   국회의원이 좋으냐 장관이 좋으냐. 보통사람은 둘 중 하나도 하늘의 별 따기다. 운 좋게 두 자리를 모두 경험한 이들에게 물어보면 대체로 국회의원 편이다. 국회의원은 일단 장관보다 자유롭다. 마음 내키는 대로 다닐 수 있고, 국회에서 무어라고 떠들든 법적 책임을 지지 않는다. 회기 중 국회 동의 없이는 체포·구금되지 않는다. 임기 4년간 어딜 가나 갑(甲)이다. 과거 동교동·상도동 같은 폐쇄적 계파정치 시절엔 고참 당료가 초선의원을 불러내 혼내거나 심지어 구타하는 일도 벌어졌지만, 요즘은 그런 세상이 아니다. 딱 하나 선거철이 문제다. 오노 반보쿠(大野伴睦)라는 일본 정치인의 말처럼 ‘원숭이는 나무에서 떨어져도 원숭이지만, 국회의원은 선거에서 떨어지면 그냥 사람일 뿐’이다. 그래도 공천과 당선이라는 두 산맥을 잘 넘기만 하면 다시 멋진 신세계가 펼쳐진다.
   장관도 명예만큼은 국회의원 이상이다. 전직 장관은 죽을 때까지 ‘장관님’으로 불린다. 많게는 수천 명의 엘리트 공무원들을 부리면서 국정(國政)에의 이상과 소신을 실천에 옮길 수 있다. 그러나 일정이 아주 빡빡하고 보는 눈들이 많아 ‘내 몸이 내 몸이 아닌’ 신세다. 청와대가 언제 호출할지 몰라 24시간 긴장이다. 재직기간도 짧아서 평균 14개월 남짓이다. 정치인 출신 장관인 경우 지역구에 손때 묻힐 시간이 부족한 것도 약점이다. 최근엔 인사청문회가 혹독(?)해진 탓에 장관 한 번 하려다 개인적 흠결이 만천하에 폭로돼 다음 국회의원 선거 때 손해 보는 사례가 늘었다.
   그래서 역시 국회의원인가. 단 하루만 재직해도 65세부터 매달 120만원이다. 일본은 의원연금을 이미 7년 전에 폐지했다. 급식비·휴가비·가족수당·자녀학비·차량유지비·유류비·해외시찰비에 공항 귀빈실·VIP주차장까지, 우리 국회의원은 정말 좋은 자리다. 게다가 이번엔 호텔방에서 예산안을 주무르던 의원 9명이 염치도 없이 중남미·아프리카로 외유를 떠났다. 어서 귀국시키라는 여론이 빗발치지만, 차라리 돌아오지 말라고 하면 어떨까. 그들이 멋대로 늘린 국회의원 숫자를 단 9명이라도 줄이게 말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