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beauty of living in analog styl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he beauty of living in analog style

테스트


My children have came home from the United States. It’s been two years since their last visit, and they are staying five nights because they have two weeks of vacation a year. I was obsessed that I had to make the visit the happiest time, and I stayed up all night the day before they arrived. I was working so hard to keep the “perfect” temperature. I had the heater on, and then off, and kept opening and closing the windows.

They are impatient, maybe because they grew up in sunny California. But it is not just the weather they are so picky about. It seems like there is “just the right way” for everything. To travel from Yaksu Station to Hongdae Station on the Seoul subway, they want to use the “fastest route” according to GPS navigation. They want to waste not a moment and have to follow the schedule all the time. In order to have consistent taste, they have to cook according to the recipe.

I tried to teach them how to make japchae, a popular Korean dish of sweet potato noodles stir- fried in sesame oil with vegetables and beef and flavored with soy sauce, but we ended up eating overcooked noodles. I said, “Put a little bit of soy sauce and stir fry until cooked.” They demanded to know how many spoonfuls and how long.

They need manuals for everything. It’s always “0” or “1,” and they live in a digital world. When you get cold in your sleep, you can wrap yourself in the comforter. You can choose the usual path, and if traffic is heavy, just enjoy the music for a while. If a dish is too salty, enjoy it with rice. If not, have it by itself. The digital daughters are not so pleased with the analog mom.

But the digital daughters are not always right. It is just easier to wear an extra layer instead of adjusting the room temperature. The navigation system can give you wrong directions from time to time. Sometimes, you have to cook without all the ingredients. You may have to make a call without having your mobile phone in hand.

But I live in analog style, and I am more flexible. I would put on another layer to keep warm or take off a sweater to cool down. I know my way without the navigation, and I don’t need to consult a recipe to cook. I know lyrics of my favorite songs, and I can call my friends without an address book.

Hurricane Sandy hit the East Coast of the United States in late October, killing at least 120 people. The power and network outage left people without electricity and communication for days. They had nothing to read, watch or listen to, and they could not go outside. So families lit up candles, sat together and had real conversations. They had family time amid the natural disaster. The “analog experience in the digital age” has given many people a new way to look at life.

Many people prefer texting to calling. They don’t even want to talk. When I explain details, they demand to know the specific point. When I want to discuss news, people search the Internet right on the spot. Soon enough, we may be sitting face to face but not say a single word, simply exchanging text messages. Or that time may have already come.

*The author is a guest columnist of the JoongAng Daily.

by Eom Eul-soon











애들이 미국에서 왔다. 2년 만이다. 일 년에 이 주일밖에 안 되는 휴가를 쪼개서 다섯 밤 자고 갈 예정이란다. 행복한 ‘서울의 밤’을 만들어 줘야 한다는 강박 때문에 도착 첫날밤을 고스란히 설쳤다. ‘그놈의 딱 맞는 온도 만들기’ 때문이다. 덥지도 춥지도 않은 ‘딱 맞는 온도’. 밤새도록 보일러를 올렸다 내렸다 창문을 열었다 닫았다 부지런을 떨었다.
인내심 없는 애들. 일 년 내내 ‘써니 데이’인 캘리포니아에서 자란 탓인가. 아니, 날씨 탓만은 아니다. 그들에겐 ‘딱 맞는 가장 적합한 게’ 모든 것에 존재한다. 약수역에서 홍대를 가더라도 내비게이션이 실시간 알려주는 가장 빠른 경로를 이용해야 하고. 스케줄 북에 맞춰 시간 낭비 없이 움직여야 되며. 요리도 늘 같은 맛을 유지하기 위해 ‘레시피’대로 만들어야 한다.
덕분에 잡채 만드는 법 가르쳐주다가 불어터진 잡채만 지겹도록 먹었다. ‘간장 적당히 넣고, 적당히 볶다가’했더니 몇 스푼 넣고 몇 분을 볶아야 하는지 알려달란다. 모든 것에 매뉴얼이 필요한가 보다. ‘0 아니면 1’. 완전 디지털이다. 추우면 이불 좀 끌어당겨 덮고 자면 되고, 익숙하고 편한 길로 가다가 차 막히면 음악 감상 하면 되고, 음식도 짜면 밥과 먹고 싱거우면 밥 빼고 먹으면 되고. 이런 아날로그 엄마가 디지털 딸들은 못마땅하기만 할 터였다.
디지털 딸들이 다 옳은 것도 아니다. 실내온도 조절기보다 두툼한 겉옷이 더 실속 있고, 멍청한 내비가 이상한 막다른 골목에서 ‘목적지에 도착했습니다’하는 경우도 많고, 갑자기 음식 만들어야 될 때도 많고, 전화기 없으면 번호 몰라 맹꽁이 되기 십상이고.
하지만 아날로그인 난, 전천후다. 춥거나 덥거나 옷으로 조절하고, 내비 없이 어디든 다 갈 수 있고, 레시피 없어도 음식 다 만든다. 가사 없이 노래도 부르고 친한 친구에게는 전화번호부 들추지 않고 전화도 건다.
지난 해 10월 말 미국 동부지역을 강타하며 최소 120명의 생명을 앗아간 허리케인 샌디. 그로 인한 전기와 통신 두절로 며칠 동안 고립된 시민들. 볼거리도 들을 거리도 또 밖에 나갈 수도 없고. 할 수 없이 촛불을 켜놓고 온 식구가 둘러앉아, 오랫동안 책장에 꽂혀있던 먼지 덮인 책도 꺼내 읽으면서, 모처럼 오순도순 대화하며 그 고통의 시간을 함께 했다고 한다. 재난 속에서 가족끼리 마주했던 시간들. ‘디지털 시대의 아날로그의 경험’을 통해 새삼 깨우친 것도 많다는데.
요즘. 전화도 ‘통화보다 문자’를 선호한다. 말도 하기 싫단다. 이런저런 상황 설명하면 ‘뭐 하라는 건지 구체적으로 말해 달라’한다. 생각하기도 싫단다. 뉴스거리를 말해주면 사람 앉혀놓고 바로 그 자리에서 인터넷 확인 들어간다. 믿지도 못하겠단다. 마주앉아도 입도 열지 않고 문자로만 대화를 주고받을 날. 머지않아 오리라. 아니다. 벌써 왔단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