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becoming a woman’s world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It’s becoming a woman’s world

테스트

I’ve always thought that it is hard to understand what women think. Of course, women think men are just as incomprehensible. But one thing is certain: men and women are seen differently in society.

“White Paper on Women’s Life” is a witty book filled with common sense and makes a few good points. “Remember that you are evaluated based on the fool you are living with,” reads one truism. Others include, “A sense of humor is not making a funny joke to a man but the ability to laugh at his joke,” and, “A man’s definition of a serious relationship is ‘OK, I will spend the night here.’?”

But gender roles are changing. American journalist Hanna Rosin claims that traditional patriarchy is turning into matriarchy. In her book “The End of Men,” she discusses the “gold miss” trend in Korea in detail. She wrote that Korean men are understandably still in shock as Korean women transformed from full-time homemakers to busy superwomen in just one generation. Many statistics support the idea of a matriarchal society. For instance, 41.7 percent of those who passed the national bar examination last year were women.

There are not many jobs left in which men have a comparative edge. The dream lifestyle of a modern man is to marry a pharmacist or a doctor, work out at the gym during the day, and help his wife close the pharmacy or office in the evening.

Ewha Womans University Prof. Choe Jae-chun is a man but has a cold-hearted analysis.

“Men should not panic as women have gone through this for the last 10,000 years,” he advises. “In the 250,000 years of human history, men had hegemony only in the last 10,000 years.”

Nevertheless, a solid glass ceiling still exists above women. So Saenuri Party lawmaker Chung Mong-joon recently submitted a regulation that, if approved, would require that 30 percent of executives be women in five years’ time. I discussed the bill with a female coworker, but she was not thrilled about the revision. Companies need to provide women with an environment in which they can balance work with child care, she said, and also pointed to needed changes in overtime policy and the nation’s infamous drinking culture. She also explained that she wouldn’t feel comfortable becoming an executive if her promotion came due to the quota, not because of her work.

At any rate, we’re at the start of a new trend. Since Norway first passed a bill in 2003 requiring that enterprises fill 40 percent of their boards with women, the quota system has been adopted by other European companies, too. But in Korea, there are now quotas for male applicants at teachers’ colleges. Someday, we may need legislation that requires a certain percentage of male board members. I am concerned about this trend, as I have only two sons.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Noh Jae-hyun










여성이 참 알기 어려운 존재라는 생각은 예나 지금이나 여전하다(여성 입장에선 거꾸로겠지만). 다만 한가지, 남자가 여자보다 둔감하다는 사실만은 확실해 보인다. 유머집에 나오는 ‘여자생활백서’만 봐도 알 수 있다. “당신은 당신이 데리고 사는 그 얼간이를 통해 평가받는다는 사실을 명심하라” “유머감각이란 당신이 남자에게 농담을 하는 것이 아니라, 그의 농담에 웃어주는 것이란 사실을 명심하라” “진지한 관계에 대한 남자의 정의는 ‘좋아, 오늘밤은 여기서 자고 가지’이다”…(『위트상식사전』).
그나마 ‘여자의 평가를 좌우하는 얼간이’이던 남자 지위마저 이제 급격히 막을 내리는 듯하다. 일본에선 남편이 가사를 전담하는 ‘전업주부(專業主夫)’라는 말이 낯설지 않게 됐다. 미국 저널리스트 해나 로진은 아예 가모장제(家母長制)라는 표현을 들고 나왔다. 로진의 저서 『남자의 종말』은 한국의 골드미스 현상을 자세히 다루면서 ‘한국 남성이 충격에 빠진 이유를 알 만하다. 한국 여성은 겨우 한 세대만에 가정주부에서 정신 없이 바쁜 슈퍼우먼이 되었다’고 했다. 각종 통계가 모계사회로의 회귀를 예고한다. 지난해 사법고시 합격자 중 여성(41.7%) 비율도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이미 쓰레기 분리수거, 벽에 못 박는 일 따위를 빼면 남성이 비교우위인 힘 쓸 일이 몇 남지 않았다. 운좋게 약사나 의사 부인을 만나 낮에는 헬스클럽에서 몸 만들고 저녁엔 약국·병원 문을 닫아주는 ‘셔터맨’이 현대 남성의 이상향이라는 말도 나돈다. 같은 남자인 최재천(이화여대) 교수마저 얄미울만치 냉정하게 진단한다. “남자들은 패닉에 빠질 것 없다. 여자들은 지난 1만년 동안 겪어온 일이니까. 남성이 주도권을 잡은 건 현생 인류 25만년 역사에서 최근 1만년밖에 안 된다.”
하지만 한편에선 여전히 단단한 유리천장이 여성들 위에 둘러져 있다. 정몽준(새누리당) 의원 등이 공공부문 여성임원을 앞으로 5년 내에 30%까지 늘리는 법안(공공기관 운영법 개정안)을 그제 발의한 것도 그 때문일 것이다. 회사 여자후배에게 법안에 대해 물어보니 의외로 미타히 여기는 기색이다. 가사·육아와 직장 일을 병행할 수 있는 여건이 먼저 아니냐, 밤샘과 폭탄주가 예사인 문화부터 고쳐야 한다, 실력이 아니라 할당제 덕에 임원이 된들 맘이 편하겠느냐 등등.
어찌 됐든 대세는 이미 판가름난 게 아닐까 싶다. 2003년 노르웨이가 기업 여성이사 비율을 40%로 강제하는 법안을 세계 최초로 시행한 이래 유럽에선 할당제 도입이 꽤 활발하다. 현재 교육대학들이 입학정원에 남학생 할당제를 시행하는 것처럼, 앞으로 남성 임원을 몇% 이상으로 강제하는 법안이 발의되는 날이 올지도 모르겠다. 하필 아들만 둘인 게 마음에 걸린다.

노재현 논설위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