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praise of Lee Sang-hwa’s grit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In praise of Lee Sang-hwa’s grit

Lee Sang-hwa, the speed skating gold medalist at the 2010 Vancouver Olympics, set a new world record for the 500-meter race on Monday. She won the International Skating Union’s Essent World Cup at the Olympic Oval in Calgary, Alberta.

Her time of 36.80 seconds beat the previous record of 36.94 seconds set by China’s Yu Jing in Alberta last year. Lee also broke her personal best and Korean record of 36.99 seconds set in the first round of the competition on the previous day. She also won all eight races that she entered out of the nine-race season, beating the record of five consecutive wins set by German champion Jenny Wolf in the 2009-10 season.

Lee’s remarkable feat demonstrates the hard-working and adventurous spirit of Korean’s youth. She did not content herself with the gold medal she won at the Vancouver Games and pushed herself through tougher training. She lost two kilograms (4.4 pounds) but thickened her thigh muscles by three centimeters (1.2 inches) over the past two years.

The result was increased speed that helped her clock a new world record. We applaud the world champion’s undaunted spirit, modesty and selfless attitude.

Most of all, we respect her strength and willpower when it comes to training. Yoon Eui-joong, former head of the national speed-skating team, said that Lee is an exemplary athlete not simply because of her gold medal but also because of her concentration in training camp. It is Lee’s own efforts that led her to grow physically and mentally as one of the nation’s top athletes.

Her next goal is a second victory in the Winter Olympics. She stunned the world by coming in first at the 500-meter event in Vancouver three years ago, a first for an Asian athlete. If she defends her title in the next season, she will make history in international speed skating.

But regardless of what happens at the next Games, her unbreakable endurance and fearless spirit have already made her one of the most respected role models for young people that this country has to offer. We wish her the best of luck in her upcoming competitions.


2010 밴쿠버 겨울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금메달리스트인 이상화(24·서울시청) 선수가 이번에는 세계 신기록 수립이라는 시원한 소식을 보내왔다. 21일(한국시간) 캐나다 캘거리에서 열린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 2012~2013 시즌 6차 대회 여자 500m 2차 레이스에서다. 이 선수는 36초 80으로 결승선을 통과해 지난해 1월 중국 위징이 세웠던 종전 기록 36초 94를 0.14초 앞당겼다. 전날 열린 1차 레이스에서 36초 99로 한국 신기록이자 자신의 첫 36초대 기록을 세운 데 이어 하루 만에 세계신기록까지 수립하는 저력을 보였다. 올 시즌 출전한 8차례의 레이스에서 모두 1위에 올라 독일의 예니 볼프 선수가 2009~2010 시즌에 세웠던 5연속 1위 기록도 갈아치웠다.
이 선수의 세계신기록 수립은 한국 젊은이의 도전정신을 보여주는 쾌거다. 특히 밴쿠버에서 금메달을 딴 뒤에도 만족하지 않고 집중 훈련을 통해 단점을 보완하고 체형을 보강해온 결실이라는 점에서 더욱 돋보인다. 하체 보강 훈련을 얼마나 지독하게 했는지 체중을 2㎏ 가량 줄였음에도 허벅지 굵기는 올림픽 직전보다 3㎝ 이상 늘어났다고 한다. 그 결과 폭발적인 스피드를 갖게 됐고 그것이 이번 세계신기록 수립의 원동력이 됐다는 게 빙상계의 평가다. 세계 최고의 빙상 스프린터임에도 결코 자만하지 않고 과거 영광에 안주하지도 않는 이 선수의 젊은 도전 정신에 갈채를 보낸다.
이 선수가 더욱 장한 것은 성실한 훈련태도와 강인한 정신력이다. 윤의중 전 대표팀 감독이 “금메달리스트임에도 흐트러지는 법이 없이 훈련에 열중하면서 다른 선수들의 모범이 됐다”고 평가한 데서 됨됨이를 짐작할 수 있다. 이런 자세와 젊은이다운 패기가 있었기에 기술적·체력적으로 성장할 수 있었던 것이다.
이제 남은 과제는 겨울올림픽 2연패다. 이미 밴쿠버에서 아시아인 최초로 500m 우승을 차지했던 그가 2연패까지 한다면 세계 스피드스케이팅 역사에 커다란 족적을 남기게 될 것이다. 하지만 안주하지 않고 쉼 없이 도전하는 정신만으로도 이미 우리 젊은이들에게 훌륭한 표상이 되기에 충분하다.

More in Bilingual News

Shame on the FSS (KOR)

Energy politics (KOR)

Remembering Lee’s message (KOR)

Trust in the experts (KOR)

Stop attacks on Yoo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