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rils of ignoring sexual orientation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Perils of ignoring sexual orientation

테스트

As shown in the last presidential campaign, sexual orientation remains a taboo topic for both the ruling Saenuri Party and the Democratic United Party. Park Geun-hye camp’s said it was “opposed to the legalization” of homosexuality, and the Moon Jae-in camp also warily approached the issue, saying it would not pass a bill to permit same-sex relations.

The issue is certainly a controversial one that would not help either camp win votes. Just a few days ago, opposition lawmakers named as attendees at a forum hosted by a group for gays and lesbians strongly denied that they were attending the event. The political atmosphere is so volatile that there cannot even be public discussion about the deep-rooted prejudice against sexual minorities that exists in our society.

Let’s look at the issues. On Jan. 7, a 24-year-old private first class in the Army took his own life after suffering severe depression over his sexual orientation. The soldier, in a unit in South Chungcheong, returned a day late from vacation in December, and 11 days later, he was found dead in a boiler room.

“I am a shameful sinner. I have no other choice but to die so that I do not commit a bigger sin in the future,” he wrote in his suicide note.

The private was said to have studied abroad and dreamed of becoming a clergyman. In a counseling session, he revealed his sexual orientation and was very anxious that it could hinder his dream.

But rules put in place by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prohibit any discussion of sexual orientation or notation in a soldier’s record about this personal issue. Originally conceived to protect the privacy of gay and lesbian soldiers, it also prohibits communication about sexual orientation with parents, friends or the authorities.

The same rules also call for early discharge in certain cases and obviously did not help the depressed private. Lack of dialogue on the issue of sexual orientation will not make the problem go away, and may lead to more young people taking their own lives.

So although the military did not break the rules as they stand now, it is obvious that their inaction did little to help.

The soldier may be in a similar situation to gay Catholic priest Henry Nouwen, a character in last year’s film “The Best Exotic Marigold Hotel.” In the film, seven British men and women are tricked by fancy advertisements into moving to a fancy retirement home in India. While there, Nouwen dreams of reuniting with an Indian lover from his youth. Tragically, he dies just the day after his dream comes true.

But the film gives good advice. “Everything will turn out alright in the end, and if it’s not alright, then it’s not the end,” the Indian character explains.

Perhaps Korea’s sexual minorities would agree. As the case of the private from South Chungcheong demonstrates, the country still has a long way to go on rights for gay and lesbian citizens. If suicide is not acceptable in other cases, then why should it be ignored when related to sexual orientation? At the very least, we should talk about these issues.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Noh Jae-hyun















지난 대선에서도 동성애는 여야를 막론하고 기피 용어였다. 동성애에 대해 “합법화에 반대한다”(박근혜 캠프)거나 “허용하는 법률이 제정되지 않도록 적극 노력하겠다”(문재인 캠프)며 손사래를 쳤다. 워낙 뜨거운 감자인데다 표에 도움되지 않는다고 본 것이다. ‘소수자’가 맞긴 맞는 모양이다. 며칠 전엔 동성애자 캠프에서 열리는 간담회 참석자로 예고됐던 야당 의원들이 “난 거기 안 간다”며 줄줄이 부인하는 풍경도 빚어졌다(본지 1월11일자 6면).
그러나 사회적인 공론화마저 일반의 편견이나 종교적 신념에 가로막혀 아예 시도조차 되지 않는 분위기는 문제가 있다. 잘못된 선택인 자살을 옹호할 수는 없지만, 지난 7일 세상을 등진 육군 A(24) 일병의 사례는 성적 소수자가 겪는 많은 비극 중 하나로 기록돼야 할 듯하다. 충남의 육군 모 부대 소속 A는 지난해 12월 정기휴가를 갔다가 예정보다 하루 늦게 복귀했다. 그리고 11일 뒤 부대 보일러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유서에는 ‘저는 부끄러운 죄인입니다. 미래의 죄를 덜기 위해 하루라도 숨을 일찍 거두는 것 외에는 별다른 도리가 없습니다’는 내용이 들어 있었다.
군 관계자에 따르면 A는 해외유학을 다녀 온 엘리트 청년이었고, 성직자가 되려는 꿈을 갖고 있었다. 군 상담기관과의 면담에서 성 정체성을 밝혔지만 그런 사실이 꿈을 이루는데 장애가 될까 봐 고민이 무척 많았다 한다. 국방부의 ‘부대관리 훈령’은 ‘동성애 병사의 복무’(6장) 편에서 세세하게 명시하고 있다. 차별하지 말아야 하고, 사생활 관련 질문을 금지하며, 각종 서류에 동성애 사실을 기록하거나 유출할 수 없다. 본인 동의 없이는 누구도 부모·친구·부대에 사실을 알릴 수 없다. 상황에 따라 조기 전역도 가능하다. 아직까지 군이 규정을 현저히 어긴 흔적은 없어 보인다.
A는 게이라는 정체성 때문에 평생 번민한 가톨릭 신부 헨리 나웬(1932~1996)과 유사한 처지였을까. 이제 와서 누구도 단언할 수는 없다. 지난해 개봉한 영화 ‘베스트 에그조틱 메리골드 호텔’은 7명의 영국 남녀 노인이 멋들어진 광고 문구에 속아 여생을 인도의 낡은 호텔에서 보내려다 벌어지는 일들을 다룬다. 7명 중 게이인 전직 판사 그레이엄은 젊은 시절 사귀다 헤어진 인도인 파트너(마노이)와 재회하려는 꿈을 갖고 있었다. 그 꿈이 이루어진 다음날, 그는 심장마비로 세상을 뜬다. 한국의 청년은 너무 젊디 젊은 나이여서 마음이 아프다.
다른 분야 이상으로 성 정체성에선 다수와 소수 사이의 골이 매우 깊다. ‘베스트 에그조틱…’엔 이런 대사가 나온다. “결국엔 다 괜찮아질 거예요. 그렇지 않다면 아직 때가 아닌 것이죠.” 많은 소수자들이 지금 이 말을 떠올리고 있을지도 모른다.

노재현 논설위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