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tance is what dooms GOP, DUP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Distance is what dooms GOP, DUP

Republican members of the U.S. House of Representatives went on an annual retreat, the first gathering since the presidential election, at a resort in Williamsburg, Virgina, about three hours from Washington. The three-day retreat began Jan. 16 and was attended by House Speaker John Boehner and Majority Leader Eric Cantor.

Among the guest speakers was Patrick Doyle, CEO of Domino’s Pizza, who took a company known for bad taste and worse service and transformed it into 2011’s best pizza delivery chain. His theme was “Turning It Around.”

Doyle said the key to winning back Domino’s customers was honesty and familiarity. He cited a commercial saying that Domino’s pizza may not be the best-tasting one, but they are trying very hard.

The Republican Party is faltering. In the last election, the party of Abraham Lincoln fared badly with African-Americans, Hispanics and women. Its only allies are conservative white voters. The Republican Party that won the mid-term elections in 2010 now has an approval rating of 24 percent.

What’s more painful is that 67 percent of voters polled believe Republicans are uncooperative when it comes to governing the country.

At the retreat, they were given survey results that showed the party’s image is distant from “average Americans.” Guest speakers, which included pollsters, journalists and campaign strategists, advised the GOP to be more “approachable.”

“It’s not that the GOP isn’t conservative enough, it’s that it isn’t tactically smart or persuasive enough to move the rest of the nation in a more conservative direction,” said one speaker.

Winston Churchill once said, “No part of the education of a politician is more indispensable than the fighting of elections.” The opposition Democratic United Party here is still struggling with the presidential election defeat. They apologized to supporters by traveling around the country in a “repentance tour.” But Koreans are waiting for real changes.

In the general election and the presidential election, the DUP lost what it calls “elections that they cannot lose.” But it is not that it was not “democratic” enough; They lost because they have grown too distant from moderate Koreans.

At the end of the retreat, the Republican Party agreed on raising the debt ceiling. While it is a temporary measure for three months, it seems to be accommodating President Obama’s demand to resolve the fiscal cliff.

While some analysts see the temporary measure as a tactical concession in preparation for a bigger battle sometime after April, the decision was certainly welcomed by the public, as it will prevent a national default.

In America or Korea, the opposition party needs this kind of move to take back the power.

*The author is the Washington bureau chief of the JoongAng Ilbo.

by Park Sung-hee


미국 공화당의 연방 하원의원들이 대통령 선거 패배 후 첫 연찬회를 열었다. 워싱턴에서 차로 세 시간 거리에 있는 버지니아주 윌리엄스버그에서였다. 존 베이너 하원의장과 에릭 캔터 원내대표 등 지도부가 총출동한 연찬회는 16일부터 2박3일간 열렸다.
초청 연사 중에는 도미노피자의 최고경영자(CEO) 패트릭 도일도 포함됐다. 맛과 서비스에서 최악으로 평가 받던 도미노피자를 2011년 최고의 피자 배달업체로 탈바꿈시킨 도일의 연설 주제는 ‘상황을 반전시키는 법’이었다고 한다. 도일은 공화당 의원들에게 “소비자의 사랑을 되찾은 비결은 솔직함, 그리고 친숙함”이라며 “‘우리 피자는 맛이 없다. 하지만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는 광고가 대표적”이라고 한 수 가르쳤다.
링컨의 정당인 공화당은 지금 휘청거리고 있다. 노예 해방을 선언한 링컨을 선배로 뒀지만 선거에서 흑인들에게 철저히 외면당했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흑인이라 그렇다 쳐도 히스패닉·여성 표까지 민주당에 빼앗겼다. 우군이라곤 보수적인 백인 유권자들뿐이었다. 2010년 중간선거에서 승리할 때만 해도 43%였던 당 지지율은 24%로 반토막 났다.
더 아픈 건 국정에 너무 협조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67%나 된다는 점이다. 연찬회에선 당의 이미지가 ‘보통 미국인들’의 생각과 동떨어져 있다는 조사 결과가 공개됐다. 여론조사 전문가, 언론인, 선거 전략가 등 찬조연사들은 대부분 “유권자에 더 다가가는” 공화당으로의 변신을 조언했다고 한다.
연찬회에선 이런 말도 나왔다. “공화당이 패한 건 더 보수적이지 않아서가 아니다. 공화당 지지자가 아닌 사람들에게서 표를 끌어내지 못했기 때문이다.”
윈스턴 처칠 영국 수상은 “정치인에게 선거만큼 훌륭한 스승은 없다”고 말했다. 한국의 민주통합당도 대선 패배의 충격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지지자들에게 사죄의 뜻으로 삼배를 올리고, 회초리 투어도 하고 있다. 하지만 국민들이 눈 여겨 보는 건 민주당의 변화다.
민주당은 총선에 이어 대선까지, 스스로의 표현대로 “질 수 없는” 선거를 졌다. 하지만 덜 민주당스러워서 진 게 아니다. 내 편 네 편으로 갈린 진영선거에서 진 건 ‘중간 국민의 생각’에서 너무 멀어졌기 때문이다.
미국 공화당은 연찬회 말미에 정부 부채한도를 올리기로 결의했다. 비록 3개월 한시적이긴 하지만 재정절벽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오바마의 요구를 수용한 모양새다. 4월 이후의 더 큰 싸움을 위해 전술적으로 양보했다는 평가도 있지만 분명한 건 국가 디폴트(채무 불이행) 사태를 막는 결정이라고 여론의 환영을 받고 있다는 점이다. 미국이든 한국이든 야당은 이런 게 반복돼야 정권을 되찾아 올 수 있다.

박승희 워싱턴총국장


More in Bilingual News

Moon’s main task (KOR)

Overlooked and undermined (KOR)

Wrong choice for top envoy (KOR)

A suspicious travel ban (KOR)

The secret of the subsid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