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secutors need real chang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Prosecutors need real change

The Central Investigation Unit of the Supreme Prosecutors’ Office, founded in 1961, is about to shut down after 52 years. The fate of the elite investigation team was long debated, and the final decision has finally been made.

Now the time has come to focus on restructuring the prosecution to fight corruption and abuse of power.

According to a report made to the transition team of President-elect Park Geun-hye, prosecutors plan to shut down the unit while preserving the function of commanding special investigations at the local level. The prosecution proposed establishing a special investigation prosecutors’ office under the Supreme Prosecutors’ Office as an alternative.

Since Park made public the plan to reform the prosecution by handing the role of the Central Investigation Unit to lower-level bureaus such as the Seoul Central District Prosecutors’ Office, more specific discussion is expected to follow.

Until now, the Central Investigation Unit was considered a symbol of rooting out high-profile corruption. It did hard jobs like arresting the son of an incumbent president and investigating illegal presidential election funds.

But it was also criticized for abusing its power and inviting politicians’ influence because it handled cases - and made indictments - under direct supervision of the prosecutor general. Prosecution reform should serve as an opportunity to keep the positive elements of special investigations while ending their unwanted adverse effects.

The shutdown of the Central Investigation Unit must not weaken the prosecution’s investigative power or allow influence peddling on the part of politicians, public servants or businesses.

To this end, efforts to carefully realign special investigation personnel must follow.

However, the prosecution’s proposal to establish a similar investigative body under the Supreme Prosecutors’ Office should be rejected because it will do little more than change the existing bureau’s name.

Proper reform will ensure that no particular head of a district prosecutors’ office will have excessive power. But under the proposal, the chief of the Seoul Central District Prosecutors’ Office could abuse his reinforced role.

Even though the Central Investigation Unit will be abolished, nothing will change unless the prosecution truly undergoes fundamental reform. The realignment of special investigation powers can only succeed when it strictly abides by the principles of checks and balances and fair division of power.


대검찰청 중앙수사부가 1961년 중앙수사국으로 출발한 이후 52년 만에 문패를 내리게 됐다. 존폐를 놓고 논란이 거듭됐던 중수부가 결국 폐지 쪽으로 가닥을 잡은 것이다. 이제 권력형 비리 등 부패 척결 기능을 어떻게 개편하느냐에 초점을 맞춰야 할 때다.
어제 검찰은 대통령직인수위원회에 대검 중수부는 없애되 일선 검찰청의 특수수사를 지휘하는 기능은 남겨두는 방안을 보고했다. 검찰은 대안 중 하나로 대검 산하에 특별수사검찰청을 신설하는 안을 제시했다고 한다.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이 중수부 기능을 서울중앙지검 등 일선 검찰청 특수부에서 대신토록 하는 내용의 검찰 개혁안을 발표했다는 점에서 이들 대안을 놓고 구체적인 협의가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그간 대검 중수부는 현직 대통령 아들을 구속하고 불법 대선자금을 파헤치는 등 사정(司正)의 상징으로 자리잡았다. 반면 검찰총장 뜻에 따라 수사와 기소가 이뤄지면서 정치권력의 개입을 부르고 검찰권 오·남용을 낳는다는 비판을 받은 것 역시 부인할 수 없다.
박근혜 정부의 검찰 개혁은 특수수사의 두 가지 얼굴 중 순기능은 살리고 역기능은 막는 계기가 돼야 한다. 특히 중수부 폐지가 수사력을 약화시켜 정·관·재계의 대형 비리를 방치하는 결과를 빚어선 안 된다. 그런 점에서 특수수사 기능을 보강하고 재정비하는 작업이 뒤따라야 할 것이다. 다만 대검 산하에 수사 기구를 두는 것은 재고할 문제다. 중수부에서 문패만 바꿔 다는 셈이 되기 때문이다. 일선검찰청의 특수부를 확대할 경우에도 특정 지검장에 힘이 쏠리지 않게끔 기능을 재조정하는 노력이 필요하다. 이를테면 서울중앙지검에 특수수사 역량이 집중되면 중앙지검장이 비대해진 권한을 활용해 정권 눈치를 보는 수사를 할 소지가 없지 않다. 중앙지검장이 바로 총장으로 가는 일이 없도록 현재의 고검장급에서 검사장급으로 낮추는 방안도 검토해볼 만하다.
중수부를 폐지하더라도 검찰의 체질이 바뀌지 않는 한 달라질 것은 없다. 특수수사 재정비도 철저히 견제와 권한 분산의 원칙에 따라야 성공할 수 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