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m Jong-un needs his cigarette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Kim Jong-un needs his cigarettes

Whenever I visit Pyongyang, North Korean tour guides secretly ask me to give them one or two cartons of cigarettes. I thought that this was a sign of friendliness, so at first, I tried to buy North Korean cigarettes, such as Red Star or Moran Peak brands. But they would whisper in my ear, “How can I smoke that kind of cigarette? Could you please buy me Marlboro Red?”

They are pleased to receive Marlboro cigarettes by Philip Morris. I would teasingly ask, “You follow the direction of the ‘Dear Leader’ 100 percent, but why don’t you quit smoking? Isn’t your loyalty for the party compromised?” I was referring to the anti-smoking campaign created by Kim Jong-il in 2001. Then the tour guide would say without exception, “Well, I can follow orders for all other things, but I can’t give up cigarettes.”

In fact, Kim Jong-il himself started smoking again not long after he founded the program, so Workers’ Party executives are not to be blamed. Kim Jong-il was seen smoking even after he barely recovered from a stroke in the summer of 2008. While he had a family history of heart problems, he could not quit smoking completely. Korean and U.S. intelligence authorities presume that Kim Jong-il gave up on his health and kept on smoking and drinking despite medical advice to the contrary.

Kim Jong-il seemed to have preferred British tobacco brands Rothmans and Dunhill as well as American tobacco Marlboro. Kim Jong-un smokes France’s Yves Saint Laurent cigarettes. Kim Il Sung only smoked North Korean brands unlike his son and grandson, so he might have been displeased with his successors’ preference for foreign cigarettes.

According to 2009 research by the World Health Organization, a significant proportion of Korean adult males are smokers. And this is reflected in North Korean industry as well. More than 20 tobacco products are produced in the reclusive country.

A few days ago, the Korean Central News Agency released a photo of Kim Jong-un smoking a cigarette at a hospital. He was on a visit to Daeseongsan General Hospital, now being constructed in Pyongyang, and he was sitting on a bed. The man of absolute power can smoke anywhere he wishes, but smoking in a hospital is extremely inappropriate.

When the young leader who was educated in Europe saw a Korean sign for a pharmacy, he ordered English signs to be put up as well. However, his global-minded directive has been overshadowed by his cigarette use.

Maybe because of the negative image associated with smoking, the KCNA blurred out the cigarette in Kim Jong-un’s hand when he was photographed during a visit to a military base in August. However, his smoking was revealed as the smoke from the cigarette was not removed. Last month, Kim Jong-un made a provocation with a rocket launch, and a few days ago, he threatened “a nuclear experiment aiming at the United States.” In his second year in power, he is gambling with the fate of the system. The 29-year-old leader’s smoking habit may reflect his nervousness.

The author is a deputy political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Lee Yong-jong


평양 방문 때마다 ‘보장성원’이라 불리는 북한 안내요원로부터 은밀하게 부탁 받는 게 있다. 담배 한 두 보루를 사달라는 얘기다. 친근함의 표시겠거니 생각하고 붉은별·모란봉 같은 이름의 북한 담배를 사려했다간 손사래를 치며 찡그리는 얼굴과 마주치게 된다. ‘그거 어떻게 피우나. 기왕이면 빨간 말보로를 달라’는 귀엣말이 들린다.
북한에서 제일 인기가 좋다는 필립모리스사의 말보로를 건네자 반색이다. 나는 “아니 다른 건 다 장군님(김정일 국방위원장을 지칭) 말이라며 100% 관철하자면서 왜 담배는 끊지 않나. 안내 선생은 당성(黨性)이 너무 약한 거 아닌가”라며 슬쩍 몰아세워본다.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2001년 ‘담배는 심장을 겨눈 총과 같다’는 지시를 내린 뒤 북한 전역에 금연 캠페인 바람이 불었던 걸 말하는 것이다. 북측 요원들은 예외 없이 “아니 그게 말이야, 다른 건 다 되는데 이 담배 만큼은…”이라며 꼬리는 내린다.
하긴 금연교시를 내린 김정일도 얼마 지나지 않아 다시 담배를 입에 물었으니 노동당 간부들만 책망할 일은 아닌 듯싶다. 2008년 여름 뇌졸중으로 쓰러져 간신히 회복한 뒤에도 김정일은 흡연 모습을 자주 노출했다. 가족력이 있는 심근경색 전조가 심상치 않았지만 담배를 멀리하지 못한 것이다. 한·미 정보 당국은 김정일이 의료진의 만류에도 자포자기 상태에서 흡연과 음주를 한 것으로 판단한다.
김정일은 영국제 로스만·던힐과 미국산 말보로를 좋아한 것으로 파악된다. 또 김정은은 프랑스제 입생로랑을 즐긴다. 아들·손자와 달리 김일성은 북한 담배만 고집했다고 하니 후계자들의 양담배 사랑을 못마땅하게 여길지도 모르겠다. 2009년 세계보건기구(WHO)의 자료를 보면 북한 성인 남성 52.3%가 흡연을 한다. 아시아 최고수준으로 세계 정상급인 쿠바와 맞먹는 것으로 드러난다. 북한에서 생산되는 대표적 담배 종류만 20여가지가 넘는다. 경제수준으로 볼 때 가히 담배공화국이라 할 정도다.
며칠 전 북한 중앙통신이 내보낸 김정은 국방위 제1위원장의 흡연장면을 담은 사진 한 장이 화제다. 문제는 그곳이 병원이란 점이다. 평양에 짓고 있는 대성산종합병원을 찾은 김정은이 병실 침상에 걸터앉아 담배를 피운 것이다. 절대권력자의 흡연에 장소가 따로 없겠지만 병원 흡연은 지나쳤다는 지적이다. ‘약 내주는 곳’이란 안내판을 보고 “국제공용어(영어)를 함께 표기하라”고 지시한 유럽 조기유학파 지도자의 개방적 이미지는 가려져버렸다.
흡연이 주는 부정적 이미지 때문일까. 조선중앙통신은 지난해 8월 군부대를 방문한 김정은의 흡연장면을 전송하며 손에 쥔 담배를 지워버렸다. 그런데 모락모락 피어오르던 담배연기를 미처 제거 않은 게 들통나 망신을 샀다. 지난달 로켓도발을 한 김정은은 유엔 안보리 제재에 맞서 어제 “미국을 겨냥한 핵실험”을 위협했다. 집권 2년차에 체제의 명운을 건 도박판을 펼친 것이다. 29세 청년지도자 김정은의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는 흡연은 초조감 때문일 공산이 크다.

이영종 정치부문 차장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