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arning from appointment fiasco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Learning from appointment fiasco

President-elect Park Geyn-hye’s first appointment, Kim Yong-joon, gave up his nomination for prime minister just five days after he began to be scrutinized by lawmakers and media. “I apologize for causing concern to the people and president-elect due to my shortcomings in virtue,” he said in a statement.

Kim retained a respectable reputation in the judiciary community and among the public with modesty and conviction. He often proclaimed that “an ideal legal practitioner should live upright, work diligently and die poor.”

But his personal life told a different story. His sons were exempted from mandatory military service - a fact known to doom politicians. Lee Hoi-chang failed twice in his presidential bids in 1997 and 2002 because the public never forgave his two sons for not having served in the military.

There is also testimony that Kim purchased a vast plot of land and other real estate for his sons while they were in kindergarten. A huge chunk of land in a posh neighborhood in southern Seoul was purchased and registered in the names of his two sons, who weren’t even 10 at the time.

Due to these facts, even the ruling Saenuri Party was skeptical about the outcome of his confirmation hearing. Ethical questions have stopped Kim and dealt a heavy blow to the president-elect.

What’s important now is learning from the mistakes. The president-elect should seek outside help in scrutinizing the credentials of potential candidates for government posts. Military records and real estate problems should be the first matters on the table as they are the most controversial in our society. They are the first things the public and lawmakers look up since all senior officials have been required to report personal wealth and assets from the 1990s. Confirmation hearings were adopted in the mid-2000s.

The controversy suggests that Park did not even conduct a basic background check on Kim. She should seek expert help if necessary in reviewing candidates for government office. She should not repeat the mistakes of President Lee Myung-bak, who made bad appointments throughout his term.

Park should also end all secrecy about her appointments. One or two aides cannot help her get the full picture of candidates.

She must have names for presidential secretaries and cabinet ministers ready before she takes office next month. In total, this means looking at over 60 names to fill over 20 ministerial-level posts in 17 government agencies. If missteps are repeated, her leadership capability and insight could be questioned. We hope Kim is her first and last mistake on personnel matters.


김용준 국무총리 후보자가 결국 지명된 지 5일 만에 사퇴했다. 김 후보자는 어제 저녁 윤창중 인수위 대변인을 통해 "부덕의 소치로 국민 여러분께 걱정을 끼치고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에게도 누를 끼쳐 사퇴하기로 결심했다"고 말했다. 검증 국면이 시작되기 전까지만 해도 누구도 낙마를 예상하지 못했다. 그는 장애를 이겨낸 청렴한 이미지의 헌법재판소장 출신으로 여겨졌다. "최선의 법률가는 바르게 살고, 부지런히 일하다,가난하게 죽는다는 말이 있다"는 스스로의 말처럼 살아온 듯했다. 하지만 두 아들이 병역을 면제 받은 사실이 드러났다. 1997년과 2002년 대선에서 실패한 이회창 전 한나라당 후보의 두 아들 병역 논란과 유사했다. 후보자 본인이 땅을 보러 다녔다는 진술도 나왔다. 두 아들이 어렸을 때 서울 서초동 부동산을 취득하는 과정 등에선 석연치 않은 점도 나왔다. 당장 새누리당에서도 "인사청문회가 쉽지 않겠다"는 비관론이 나왔다. 도덕성 문제가 결국 김 후보자의 발목을 잡은 셈이다. 그를 중용했던 박 당선인의 체면과 위신도 말이 아니게 됐다. 중요한 건 앞으로다. 이번 과정에서 교훈을 얻어야 한다. 우선 지적할 건 '나홀로 검증'의 위험이다. 낙마 사유인 병역과 부동산 문제는 검증 과정에서 맨 처음 따지는 사안이다. 1990년대 고위 공직자 재산등록이 도입됐을 때, 또 2000년대 중반 인사청문회가 본격화됐을 때도 병역과 부동산이 뇌관이었다. 한마디로 중대사안이란 뜻이다. 파악하기 어렵지도 않다. 병무청 기록이나 행정안전부·국세청 자료만 봐도 대충 짐작할 수 있기 때문이다. 김 후보자의 병역·부동산이 논란이 됐다는 건 검증을 안 했다는 이야기나 다름없다. 박 당선인은 이제부터라도 현 정부의 검증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야 한다. 그래야 5년 전 연속 낙마로 고전한 이명박 정부의 실패를 되풀이 하지 않는다. '인사 비밀주의'도 깨야한다. 보안을 강조하다 보면 정작 후보자에 대한 평판을 들을 기회를 놓친다. 박 당선인이 이명박 대통령과 함께 지명한 이동흡 헌법재판소장 후보자가 대표적이다. 당선인이 혼자하는 인선, 비서진 한두 명에게 의존하는 인선은 더 이상 무리다. 박 당선인은 취임 전까지 청와대 비서실과 내각 인선을 마쳐야 한다. 17개 부처를 포함, 20명이 넘는 장관급 인사를 3배수만 검증한다고 해도 60여 명이 넘는다. 한 번은 실수라 쳐도, 그런 실수가 반복되면 의심을 사게 된다. 낙마자는 김 후보자 하나로 충분하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