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president needs to listen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president needs to listen

Prime minister-designate Kim Yong-joon’s withdrawal is not simply an appointment fiasco. President-elect Park Geun-hye must carefully investigate her style of communication. If she does not change it now, she is bound to err over and over again during her term.

She must ask herself if she is ready and open to considering opposition voices in her choices of people and policies. Does she listen to other opinions? Are there people around her who tell her she is wrong? From what we have seen so far, we are unsure.

The issues about Kim’s sons - exemption from mandatory military service and ownership of vast real estate wealth - could have been answered during an investigation. Someone should have raised questions about Kim’s ability to govern due to his old age and hearing problems. Park’s aides are said to have had doubts, but no one challenged her.

This top-down management is underscored in transition committee meetings. When Park speaks, others are busy making notes. There are no discussions and only lectures from Park. Who among the note-takers could dare to question her? This is why Park’s order - “When I promise something, you carry it out” - came about naturally. And this is why no one challenges her on the feasibility of her promise to deliver welfare packages worth 135 trillion won ($124 billion).

We cannot help returning to the Sejong City problem. If Park had agreed to President Lee Myung-bak’s proposal to replace the administrative city project with a plan to turn Sejong into a hub for science, technology and innovation, she could have helped save the trouble and cost of moving the government. If some of her aides dare to tell her about the problems, Sejong City could have had a different future.

But few have put forward their arguments. The Saenuri Party produced a president, but the leadership remains at the periphery.

The president-elect is largely blamed for refusing to accept opposing ideas. When an objection is raised, she sends out chilling vibes. Her voice over the phone turns stiff and she no longer asks for a dissenter’s opinion.

Park does not socialize much, but she should at least keep her ears open. If only she listened, she could have avoided making her first appointment blunder.



김용준 파동으로 드러난 ‘폐쇄형 스타일’ ‘이견’에 싸늘하니 주변엔 ‘예스’만 가득 불이익 감수하고 ‘노’ 말하는 이 있어야
김용준 총리후보자 사퇴는 인사 참사(慘事)에 그치지 않는다. 총리·내각 인선을 넘어 ‘박근혜 소통 스타일’에 근본적인 문제를 제기하는 것이다. 스타일이 바뀌지 않으면 다른 주요 국정에서도 실패가 반복될 수 있다.
당선인은 인물과 정책에 대해 ‘노(NO)’를 듣고 있는가. 다른 의견을 경청하는가. 주변엔 어려움을 무릅쓰고 ‘노’를 말하는 이들이 있는가. ‘노’를 쉽게 말하도록 박 당선인은 분위기를 만들어 주는가. 이에 대한 답변은 ‘노’다.
김 후보자의 아들 병역이나 부동산은 검증이 필요한 부분이다. 하지만 청력 이상으로 인한 업무차질 우려는 상식적인 것이다. 당선인 측근 중 상당수가 느꼈다고 한다. 그런데도 걸러지지 않았다. 김용준 발탁을 최소한 몇 명은 알았을 터인데 아무도 문제를 제기하지 않은 것 같다.
인수위에서 당선인이 발언하면 인수위원들은 열심히 받아 적는다. 토론은 거의 없고 강의만 있는 것이다. 받아 적는 이 중에서 이견을 과감히 말하는 ‘노’맨은 몇이나 될까. 분위기가 이러니 당선인은 “내가 약속하면 여러분은 지켜야 한다”고 못을 박는 것이다. 상황이 이러하니 135조원 복지 약속에 대해 실현 가능성을 거론하는 이가 거의 없다. 공무원들도 처음에 조금 얘기하다가 이제는 쑥 들어갔다.
세종시 문제도 그렇다. 과학기술비즈니스센터를 중심으로 하는 세종시 수정안을 박 당선인이 받아들였다면 정부 부처 분할로 인한 코미디 같은 불편과 소동은 없을 것이다. 당시 그룹 내에서 불이익을 각오하고 몇 명이라도 박 당선인에게 ‘노’를 말했다면 세종시는 달라져 있을 것이다. 사석에서는 적잖은 이가 부처 분할의 문제점을 인식했다. 그러나 박근혜 앞에서 강도 높게, 끈질기게 반대한 측근은 별로 없다. 새누리당은 대통령을 탄생시킨 친정이다. 그런데도 황우여 대표, 이한구 원내대표 등 지도부는 당선인의 소통구역에서 멀리 떨어져 있다. 복지 실현 가능성에 대해 당에서 ‘노’가 나온 적은 별로 없다.
‘예스’문화의 상당 부분은 당선인 책임이다. 자신이 철석같이 믿는 문제에 대해 누가 다른 의견을 말할 때 그가 보이는 반응에 대해선 증언이 많다. 시선을 돌린다, 눈에서 ‘레이저 광선’이 나온다, 이후부터는 전화 목소리가 달라진다, 다시는 찾는 일이 없다…. 박 당선인은 어머니로부터 검소와 절제를 배웠다고 한다. 새겨야 할 하나가 더 있다. 시경국장을 지낸 이건개 씨는 “박정희 대통령에게 안 좋은 시중 여론을 보고하면 육영수 여사는 대통령에게 나를 데리고 가서 옆구리를 찌르면서 ‘얘기하라’고 했다. 박 대통령은 끝까지 들었다”고 했다.
당선인은 대외 접촉이 많지 않은 스타일이다. 그럴수록 가까운 사람들에게서 ‘노’를 들어야 한다. 조금만 소통이 열렸더라면 김용준 사태 같은 어이없는 일은 없었을 것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