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pan’s script-worthy turnaround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Japan’s script-worthy turnaround

Japanese Prime Minister Shinzo Abe’s first outing of the year was to a movie. He and his wife, Akie, went to a theater in Roppongi, Tokyo, and watched “Les Miserables.” Abe is a well-known film enthusiast.

A reporter from Mainichi newspaper asked, “Did you cry during the movie?” Abe responded, “Well, my wife cried. I have grown emotional as I get older, but ‘Les Miserables’ didn’t make me cry. Actually, tears welled up when I watched ‘The Iron Lady,’ a biographical film about Margaret Thatcher.”

“What scenes made you cry?” the reporter asked. “The first was when she came out of Parliament and asked the people of the United Kingdom to unite after the victory in the Falklands War,” he replied. “Another was when she adhered to her plan when the expenditure cutback was harshly attacked.”

“Abe’s tears” illustrate his tendency and direction. He is not so interested in resisting social irrationalities and standing up for the weak. He is rather impressed by Thatcher’s building of a greater and more powerful nation. Instead of looking sideways and backward, he aims far ahead and dashes onward. He resembles his maternal grandfather, Nobusuke Kishi, who signed the U.S.-Japan Mutual Security Treaty despite intense domestic opposition. Abe’s tears are preludes to his drive to revise the pacifist constitution after winning the Upper House election in July.

On the other hand, “Abe’s smiles” are still in progress. Japan’s stock market went up by 30 percent in the two months since November and the value of the yen dropped 15 percent. It is the first time in 42 years that the stock prices have risen for 11 consecutive months. Japanese companies that had set the exchange rate at 78 yen to the dollar now enjoy great profits since a dollar is currently exchanged at 91 to 92 yen. So everyone cheers for Abe. The prime minister is very happy with the economic rebound.

However, Western countries are wary and concerned about ruthless Abenomics, twisting the central bank’s arm to release money into the market. But such voices don’t get much attention among the Japanese. They claim they did not complain to America and Europe when the yen was high, and they are eager to get out of their 15-year-long deflation.

Neither Abe’s tears nor his smiles should be taken lightly. It is not a matter of a few revisions of the Constitution or adjustment in the exchange rate of a neighboring country. The point is that Japan, as a nation, and its people are rapidly regaining confidence. Last weekend, NHK aired a drama titled “Made in Japan,” about a large electronics company on the verge of bankruptcy making a comeback against Chinese and Korean rivals. I am not sure if the company in the drama was modeled after Sony or Panasonic, but the timing is interesting. The Japanese government, market, media and citizenry seem to be working together. We haven’t seen such collaborative efforts for the past decade or so. So we are nervous. You may think Japan is a country past its prime, but you should think again.

The author is the chief of the JoongAng Ilbo Tokyo bureau.

by Kim Hyun-ki















아베 신조(安倍晉三) 일본 총리의 올해 첫 외출은 영화관이었다. 신년 연휴 기간 도쿄 롯폰기의 영화관에서 부인 아키에 여사와 ‘레미제라블’을 봤다. 아베는 자타가 공인하는 영화광.
마이니치신문 기자가 물었다. “(레미제라블을 보고) 울었습니까.” “음, 아내는 울었지만…난 나이 들어 눈물이 헤퍼졌다고는 해도 그런 걸로는…(눈물이 나지 않았다는 뜻). 그보다는 얼마 전 DVD로 본 ‘철의 여인(마가렛 대처 전 영국총리 이야기)’을 보고 울컥했어.”
기자가 다시 물었다. “어떤 장면에서 그랬나요.” “하나는 포클랜드 전쟁을 승리로 이끈 다음 영국 하원에 나와 영국 국민에게 단결을 호소하는 장면, 또 하나는 세출 삭감으로 국민적 비판을 받고 모질게 공격을 받지만 초지(初志)를 일관시키는 부분이었지.”
‘아베의 눈물’은 그의 성향과 지향점을 시사한다. 부조리에 저항하고 사회적 약자를 편드는 것에는 그다지 큰 관심이 없다. 더 크고 강한 국가 만들기에 감동받는다. 옆과 뒤를 보기 보단 먼 앞을 보고 질주한다. 빼다 박았다. 격렬한 국내 저항에 개의치 않고 미·일 안보조약 체결을 강행했던 외할아버지 기시 노부스케(岸信介)말이다. ‘아베의 눈물’은 오는 7월 참의원 선거 승리 후 독한 맘 먹고 밀어붙이려 하는 평화헌법 개정의 예고편이다.
한편 ‘아베의 웃음’은 진행형이다. 일본 주가는 지난해 11월 이후 두 달 만에 30%가 뛰었고 엔화 값은 15%가량 떨어졌다. 11주 연속 주가가 뛰고 있는 건 1971년 이후 무려 42년만의 일이란다. 올해 환율을 달러당 78엔으로 상정했던 일본 기업들은 환율(현재 91~92엔 수준) 차 만으로 수천억 원에서 수 조원을 거저 먹게 됐다. 그러니 모두가 “아베 잘 한다”를 외치며 환호한다. 아베로선 기분이 좋을 수 밖에 없다.
중앙은행의 목을 비틀어 돈을 풀겠다는, 거친 ‘아베노믹스(아베의 경제정책)’에 서방 국가들은 경계와 우려를 보낸다. 하지만 일본 내에선 그건 변방의 목소리다. “‘엔고’시절 우리가 미국과 유럽에 불평 한번 했더냐” “15년 디플레에서 벗어나 보겠다는 데 웬 잔소리냐”는 게다.
‘아베의 눈물’ ‘아베의 웃음’ 모두 가볍게 넘겨버릴 일이 아니다. 옆 나라 헌법 몇 조항 바뀌고 환율 얼마 올랐다 떨어지는 차원의 문제가 아니다. 핵심은 일본이란 나라와 국민이 급속하게 자신감을 회복하고 있다는 점이다. 지난 주말 NHK에선 일본의 한 대형 전자업체가 도산 위기 속에서 중국과 한국에 대역전극을 펼치며 부활하는 내용의 드라마 ‘메이드 인 재팬’이 시작됐다. 소니를 묘사한 것인지 파나소닉을 모델로 한 것인지 모르지만 절묘한 타이밍이다. 일본의 정부, 시장, 언론, 그리고 국민이 어깨동무하며 하나로 호흡을 맞춰가는 양상이다. 적어도 최근 10여 년간 없던 일이다. 그래서 긴장된다. 일본은 우리가 흔히 여기는 것처럼 ‘한물간’ 나라가 아니다.

김현기 도쿄 총국장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