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ward a better media partnership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oward a better media partnership

Google and France reached a landmark deal to avoid the so-called “Google Tax” with the Internet search giant agreeing to set up a 60 million euro ($80.9 million) fund to finance French news organizations in digital publishing and help them raise advertising revenue.

Google has been engaged in intense disputes with the governments of France, Germany and Italy after European publishers demanded Google pay for its use of their material.

French President Francois Hollande said the deal was “a model for effective partnership and is a pointer to the future in the global digital economy.” His comment may be an overstatement, but the deal nevertheless is a desirable compromise.

French publishers pressured their government to make Google pay for its use of their news content. The Internet giant threatened to exclude French media from its search results. During the dispute, the French government investigated Google’s tax compliance and pursued new tax legislation, pushing the Internet giant into a corner.

Google struck a similar deal with Belgian news organizations and will likely sign additional ones as Germany and Italy are also mulling proposals similar to those discussed in France.

The Wall Street Journal, Associated Press and other U.S. news organizations have also been criticizing the arbitrary use of their articles and material in cyberspace. Newspaper publishers in Brazil notified Google that they will cease their news-sharing partnerships.

The essence of the conflict is that portal sites have so far not appreciated the value of content. They display the news for free at dirt cheap prices and raise massive advertising revenue. Their profits have been ever-growing while news and content providers are losing money and clients. At this rate, there will be few profit-making news organizations in the near future, a situation sure to undermine news quality.

The local industry is in a similar situation. President-elect Park Geun-hye vowed to revitalize content producers. No promotions will help, however, if media organizations are not appreciated for their work in the first place. The new government must work out a win-win arrangement for news providers and online portal sites. We expect local search engines and portal sites to take note of Google’s move and take initiative.


구글이 프랑스언론을 위해 6000만유로(약 900억원)를 지원하기로 합의했다. 세계 최대 인터넷업체인 구글과 프랑스정부가 뉴스사용료 문제를 두고 힘겨루기를 해오다 극적 타결점을 찾은 것이다.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은 “미래를 위한 세계적인 사건”이라고 규정했다. 그의 말이 다소 과정됐더라도, 언론 문화와 콘텐트산업의 미래를 위해 바람직한 합의임은 틀림없다.
지난해 프랑스 언론단체들은 구글에 뉴스 검색료를 내도록 하는 법 제정을 정부에 건의했다. 이에 구글은 프랑스 언론의 기사를 검색대상에서 제외하겠다고 맞섰다. 결정적으로 프랑스 정부가 나서 구글의 탈세 혐의를 캐고 법 제정까지 추진하면서 구글은 협상테이블에 앉게 됐다.
프랑스뿐 아니라 포털과 언론사 간 갈등은 지구촌 곳곳에서 벌어지고 있다. 독일·이탈리아·벨기에 등 상당수 유럽 국가들이 검색엔진 사이트가 기사를 실을 때 사용료를 내는 법안을 통과시키거나 입법 중인 상태다. 월스트리트저널과 AP 등 미국의 유력 언론사들은 포털이 온라인 상에서 콘텐트를 도둑질한다고 강하게 비판해 왔다. 최근 브라질에선 신문협회 소속 150 여 개 신문사가 구글과 뉴스제휴를 중단하겠다고 통보하는 사태가 벌어졌다.
갈등은 콘텐트 가치를 인정받지 못하는 데서 출발한다. 포털업체들이 뉴스를 공짜나 헐값으로 사 소비자에게 제공하면서 막대한 광고수입을 올리는 반면 정작 콘텐트를 생산한 언론사들은 고사하고 있다. 결국 미디어생태계가 황폐화돼, 언론사들은 더 이상 양질의 뉴스를 생산할 수 없게 된다. 국내 사정도 마찬가지다.
박근혜 새 정부는 핵심 미디어정책 중 하나로 ‘콘텐트산업 활성화’를 꼽고 있다. 콘텐트가 제 값을 받지 못하고 콘텐트 제작주체가 홀대받는 풍토에선 어떤 진흥 조치도 무용지물이 된다. 새 정부는 뉴스콘텐트 생산자인 언론사와 그 유통통로인 포털이 함께 성장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 그에 앞서 구글이 프랑스언론을 지원한 것을 계기로 국내 포털업체들도 상생 방안을 자발적으로 내놓기를 기대한다.

More in Bilingual News

Korea’s unique health insurance plans (KOR)

Arrogance on display (KOR)

Going against the Constitution (KOR)

Agility in the office (KOR)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