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arning from Sarajevo in Asia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Learning from Sarajevo in Asia

A war can be triggered by a single incident. One summer day in 1914, a Bosnian-Serb student shot and killed the heir to the Austro-Hungarian throne in Sarajevo, Bosnia, provoking the world’s great powers into World War I. Now, China and Japan are waging a dangerous game of chicken over disputed islands in the East China Sea. Skirmishes have intensified to such an extent that one small misstep or misleading move could spark a military clash between Asia’s two biggest economies.

Japan accused Chinese navy ships of directing radar at a Japanese destroyer and a helicopter in two separate incidents last month. The kind of radar involved is a narrow beam of radio waves used to ensure accurate tracking and targeting of weapons like missiles and bombshells. China’s actions can be understood as being just one step short of actually firing a missile. If Japan desired, it could have taken a pre-emptive attack and kicked off a full-blown military confrontation.

The two countries have been flexing their muscles through their military presence at sea and political rhetoric over the chain of uninhabited islands in the East China Sea. The dispute intensified after the Japanese government purchased and nationalized the archipelago known as the Senkakus in Japan and Diaoyu in China.

China has sent military ships and planes repeatedly into the area surrounding the islands to demonstrate its claim to sovereignty over the islands. In the meantime, Japan - under the new leadership of Prime Minister Shinzo Abe - increased defense spending and beefed up its self-defense posture. The two countries are already treading on thin ice, and if they maintain such tension, anything could happen.

The wrangling over the islets has been prompted by simmering prejudice and a war of pride between the two regional powers.

With new leaders of the two countries - Xi Jinping of China and Abe of Japan - eager to win public favor, both have a big political stake in the dispute.

If the tensions escalate to a physical clash, the United States inevitably would have to get involved according to its defense agreement with Japan. The East China Sea dispute could spark an armed conflict on a global scale.

The two countries should be wise enough to avoid war. They should recover restraint and put a stop to the dangerous confrontations by immediately taking action to ease tension. Leaders in both countries must learn lessons from the tragedy in Sarajevo.


우발적 사고나 사건에서 전쟁은 시작될 수 있다. 99년 전 보스니아 수도 사라예보에서 세르비아 청년이 프란츠 페르디난트 오스트리아 황태자를 향해 발사한 총탄이 1차 세계대전의 도화선이 됐다. 동중국해의 센카쿠 열도(중국명 댜오위다오) 영유권을 둘러싼 중국과 일본의 갈등이 위험 수위로 치닫고 있다. 예기치 못한 사소한 실수나 판단 착오가 엄청난 사태를 불러올 수 있다는 점에서 심히 우려된다.
센카쿠 해역에서 활동 중인 중국 군함이 지난달 두 차례에 걸쳐 일본 자위대의 호위함과 헬기를 사격 관제용 레이더로 조준한 것으로 드러났다. 함정에 탑재된 미사일이나 대포를 발사하기 전 목표물까지의 거리와 발사 각도 등을 산출하기 위해 사용하는 공격 목표 추적 장치가 사격 관제용 레이더다. 중국이 목표물 공격 바로 직전 단계까지 갔었다고 해석할 수도 있다. 일본이 이를 공격 신호로 판단하고 대응했다면 무력충돌로 비화할 수 있는 아찔한 상황이었다.
지난해 9월 일 정부의 센카쿠 열도 국유화 조치 이후 중·일 간 영토 갈등이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다. 중국은 해양감시선 등 공무 선박을 수시로 센카쿠 해역 12해리 이내로 진입시켜 일본의 실효지배 무력화를 시도하고 있다. 일본은 자위대 함정을 동원해 이를 막아내고 있다. 해상 대치 국면이 장기화하면 언제 무슨 일이 일어날지 모른다.
센카쿠 열도 영유권을 둘러싼 중·일 갈등의 근저에는 민족주의가 깔려 있다. 아베 신조(安倍晉三) 일본 총리나 시진핑(習近平) 중국 공산당 총서기 모두 국내정치적 목적으로 민족주의를 이용하고 있다. 중·일 갈등이 무력충돌로 비화할 경우 미국은 일본과의 방위조약에 따라 개입을 요구받는 상황이 될 수 있다. 센카쿠 열도가 3차 세계대전의 화약고가 되지 말란 보장이 없다. 중·일 모두 전쟁을 원치 않을 것이다. 그렇다면 냉정과 자제력으로 위험한 불장난을 멈춰야 한다. 긴장 완화 노력과 함께 우발적 충돌을 막기 위한 조치가 시급하다. 두 나라는 사라예보의 교훈을 되새기기 바란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