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acing for a falling yen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Bracing for a falling yen

The yen has set a southbound course after G7 countries and central bank leaders issued statements condoning the weakening trend in the Japanese currency as the result of the country’s ultra-loose monetary policy, and saying that it will help stimulate the world’s third-largest economy.

U.S. Under Secretary of the Treasury for International Affairs Lael Brainard said the United States supports Japanese efforts to fight deflation, a comment that sent the dollar to 94.46 yen, its highest since May 2010. Jens Weidmann, Deutsche Bundesbank president and a member of the European Central Bank Governing Council, also said there was no sign of the euro being overvalued, dismissing talks of interventions aimed at weakening it.

The G7 statement said that the major economies were committed to “market-determined exchange rates.” But it added that fiscal and monetary policies should not be directed at devaluing currencies - a comment that could be critical of Japan’s monetary strategy. The yen slightly rebounded after the statement. But investors will likely have mixed feelings until the G20 meetings of finance ministers and central bank governors in Moscow on Friday.

Countries differ in their responses to Japan’s aggressive easing policy, which means that concerted efforts to turn the yen’s weakening trend won’t be easy. Moreover, the Korean won continues to strengthen despite North Korea’s third nuclear test. Considering the selling position, the yen’s weakening could accelerate.

The weaker yen is already taking a toll on Korean exporters as they mostly compete with Japanese products on the international market. Economic think tanks estimate Korean exports could drop by 6 percent if the dollar shoots up to 100 yen. Korean companies would lose competitiveness in industrial exports as well as investment affordability. The tourism industry has already been hurt, with a sharp drop in visitors from Japan.

Exchange rate changes affect the economy months later, which mean actions to counter side effects should begin now. We should side with China, France and other states who are anxious about Japan’s currency interventions during the G20 meeting.

Financial and monetary policies should be directed at stimulating the economy in the face of a double whammy of sluggish home demand and the unfavorable exchange rate. Securities companies have begun to downgrade earnings estimates for local companies. The yen’s weakening could push the Korean economy to the edge. Emergency situations call for emergency actions.


엔-달러 환율이 요동치고 있다. 라엘 브레이너드 미국 재무부 차관이 그제 “디플레이션을 탈피하려는 일본의 (엔 약세) 노력을 지지한다”고 밝히면서 엔 환율은 달러당 94.46엔까지 치솟았다. 이에 앞서 옌스 바이트만 독일 분데스방크 총재도 “유로화의 절상은 심각한 수준이 아니다”며 엔 약세의 수용을 간접적으로 시사했다. 미국과 독일이 사실상 엔 약세를 지지한다는 신호를 보낸 것이다. 그나마 주요 7개국(G7)이 환율개입 자제를 촉구하는 공동성명을 내놓으면서 엔 약세가 둔화된 것은 다행이다. 하지만 엔-달러 환율은 오는 15일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 때까지 널뛰기 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이제 분명한 것은 미국·유럽이 저마다 엔 약세에 대한 입장이 다르다는 점이다. 국제 사회가 분열될 경우 일본 정부 차원의 조직적인 엔저(低) 공세는 막기 어렵다. 여기에다 북한 핵실험에도 불구하고 원화 가치는 되레 오르는 기현상을 보였다. 이대로 가면 ‘엔저·원고(高)’의 방향성은 굳어지고, 추가적인 엔 약세까지 각오해야 할 판이다. 이미 엔 약세는 전방위로 한국 경제에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 경제예측기관들은 엔화가 달러당 100엔에 육박하면 우리 수출은 6% 감소한다고 경고한다. 국내 기업들의 수출 채산성이 악화되면서 설비 투자심리도 얼어붙을 조짐이다. 환율에 가장 예민한 일본 관광객들의 발걸음부터 뚝 끊어지고 있다.
환율 변동이 시차를 두고 영향을 미친다는 J커브 효과를 감안하면 엔 약세에 대한 대비책을 서둘러야 한다. 우선 엔 약세가 불만인 중국·프랑스 등과 손 잡고 G20 회의에서 목소리를 높일 필요가 있다. 내수 불황에다 엔 약세의 이중고에 버티려면 금융·재정정책도 적극적인 경기 부양 쪽으로 방향을 틀어야 할 것이다. 증권사들은 ‘엔저-원고’로 기업들의 수익 전망을 수천억원씩 무더기로 하향 조정하기 시작했다. 엔 약세가 소리 없이 한국 경제를 벼랑 끝으로 내모는 비상 국면이다. 비상 시기에는 비상한 대책이 필요하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