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tectionism doesn’t protect u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Protectionism doesn’t protect us

Korea is the world’s 15th-largest economy in terms of gross domestic product and its eighth-largest trading powerhouse. We reached this point because our businesses weren’t afraid to venture out beyond our small frontiers and our market openly invited others in.

To sustain and develop our status as champion of capitalist, mercantile and free market order, we must keep nationalistic and protectionist sentiment at bay.

It is why we want to point out that the campaign to boycott Japanese products led by merchants in protest of Japan’s heightened assertiveness over the Dokdo islets in the East Sea could do more harm than good.

Over 80 consumer alliance group members and 60 small merchants and retail organizations proclaimed that they won’t sell Japanese products in protest of Japan’s high-profile event hosted by Shimane Prefecture to reclaim sovereignty over Takeshima, the Japanese name for Dokdo, off the east coast of the Korean Peninsula.

Civilian groups have led a consumer boycott before, but merchants rarely organized a mass-scale campaign to take Japanese products off their shelves.

They speak of patriotism, but the market should be unaffected by politics in order to move freely. Merchants are also undermining the rights of consumers by limiting consumer choice and threatening market order and principles.

The merchants likened the boycott to the nationalistic movement during the colonial days more than 90 years ago, when merchants pushed the use of Korean products to raise capital for independence from Japanese rule.

But today’s Korean economy is under no threat from foreign invasion and instead is among the top in the global market. We cannot persuade others to use our products if we voluntarily shun those of other countries. Protectionism and nationalism are particularly hazardous to our economy, which primarily relies on external trade.

We have seen the disastrous outcome of Chinese boycotts. Amid escalating anti-Japanese sentiment due to sovereignty disputes over the Diaoyu, or Senkaku, Islands, China launched aggressive boycotts that led to a sharp fall in the sales of Japanese goods in China.

But China felt ill effects as well. Japan’s imports of Chinese products also fell sharply and Japanese capital turned elsewhere for investment. Beating Japan won’t happen by shunning their products, but outpacing them in performance and competition.


작금의 대한민국은 경제규모로는 세계 15위, 무역규모로는 세계 8위의 경제강국이다. 이는 우리가 좁은 한반도에서 벗어나 세계시장을 향해 진출하고, 우리 시장을 여는 등 개방적이고 세계화된 시각과 실천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이런 경제적 지위를 유지·발전하는 데 우리가 가장 경계해야 할 적(敵)이 있다면, ‘국수주의적 사고와 행태’다. 이런 점에서 최근 자영업자들이 대대적으로 결의한 ‘일본 제품 불매 운동’은 한국의 시장 건전화와 경쟁력의 측면에서 심각한 우려를 자아낸다.
이번 불매운동은 일본의 ‘다케시마의 날’ 행사에 반발한 골목상권살리기소비자연맹 등 80여개 직능단체와 60여개 소상공인·자영업단체가 앞장서 일본산 제품을 판매하지 않기로 결의하며 시작됐다. 그 동안 시민단체 중심의 불매운동은 종종 있었지만, 상인들이 직접 대거 불매운동을 벌이는 건 드문 경우다. 그들은 애국심을 주장하지만, 시장은 정치로부터 자유로워야 발전하고 풍요로워진다. 상인들이시장을 정치적으로 이용하고 소비자의 선택권을 제한하는 것은 스스로 불신을 초래하고 시장 자체를 축소하는 위험한 발상이다.
특히 이번 불매운동을 ‘제2의 물산장려운동’이라고 주장한다. 물산장려운동은 90여 년 전 우리 산업자본이 황폐했던 일제시대에 국산품을 애용함으로써 민족자본을 형성해 경제적으로 자립하자며 일어난 운동이다. 그러나 지금 우리나라는 세계가 주목하는 경제강국이다. 이런 시장에서 민족주의·국수주의 운동이 일어난다면 세계 시장이 등을 돌린다. 그렇게 되면, 우리의 경제기반은 위태로워질 수밖에 없다.
중국의 사례만 보아도 불매운동의 후유증은 심각하다. 중국은 지난해 센카쿠 갈등 이후 대규모 일본 제품 불매 운동을 벌인 결과 일본산의 중국 판매가 급격히 줄고, 일본은 대규모의 대중국 적자를 냈다. 겉으론 중국 승리처럼 보이지만 일본 측도 중국산 수입을 줄이고, 대중국 투자금을 다른 나라로 돌려 중국 역시 만만찮은 피해를 입었다. 일본을 이기는 길은 일본산을 안 사는 게 아니라 우리가 잘 사는 것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