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ing the succes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haring the success

President Park Geun-hye reiterated one of her favorite campaign buzzwords - economic democratization - during her inauguration speech, pledging to uproot unfair practices that discourage and victimize smaller businesses. She was indirectly advising large companies to reform themselves.

To please the new president, the business sector issued a statement vowing to meet her halfway. Lee Seung-cheol, the newly elected vice chairman of the Federation of Korean Industries, an interest group of the country’s largest business groups, said in a statement that the organization will work to relay consumer opinions to the business sector. The comment implies it will stand more on the side of the people instead of backing the industrial sector. The FKI said it will try to reinvent itself in order to win the support and admiration of the public. We just hope the statement is not just empty rhetoric.

Our society has an unusually high level of anti-corporate sentiment, largely toward the chaebols, despite their contribution to the country’s current reputation as an industrial powerhouse. The large corporate sector may grumble about the lack of appreciation for its part in the advance of the Korean economy. The chaebols - Samsung, Hyundai, LG and Posco to name a few - have all turned into global-scale enterprises thanks to their innovations and daring ventures overseas. Still, they’re resented by the public and have become a popular political target.

This is because their accomplishments have been undermined by their greediness and overuse of their enormous resources in gaining market advantages. Unfair trade practices are the best example. They may involve only a few large companies, but some have outright stolen technologies from smaller competitors and pressured them to lower supply prices. Their expansion into bakeries, cafes and other small-business franchises and mom-and-pop style industries aggravated resentment toward the power that the chaebols wield and the liberties that they take. Large companies neglected to share their prosperity with their smaller partners. They turned a deaf ear to calls for social responsibility and a greater role in easing economic polarization and inequalities. The large companies grew richer and richer, but the overall economy only weakened.

The large companies themselves are the ones who are best qualified to clear their names. And it would be for their own benefit. If they remain standoffish, the resentment will only escalate and invite various state regulatory actions. They must contribute to their communities and demonstrate a desire for symbiotic prosperity. They must offer more entitlement programs and increase their efforts to help their small and mid-sized peers. A corporate sector loved by the people can save the economy and the country as well.


박근혜 대통령이 엊그제 취임사에서 경제민주화란 단어를 다시 쓰면서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을 좌절하게 하는 불공정행위를 근절하겠다”고 밝혔다. 대기업이 변해야 한다는 박 대통령의 평소 의지가 담긴 표현이다. 이에 발맞춰 재계도 변하겠다고 공언했다. 전국경제인연합회의 이승철 신임 부회장은 “이제는 국민의 의견을 기업에 전달하는데 주력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동안 재계만 생각하고, 국민에게 재계의 의견만 전달해오던 종래의 모습에서 탈피하겠다는 얘기였다. 이를 통해 “국민에게 박수받는 단체로 거듭 나겠다”고 다짐도 했다. 바람직한 방향이 아닐 수 없다. 더불어 이러한 재계의 자성이 널리 확산되길 당부한다.
주지하듯이 우리나라의 반기업 정서는 세계 최고 수준이다. 반기업 정서라고 하지만 엄밀히 말하면 반(反) 대기업 정서고, 반(反)재계 정서다. 사실 재계로선 억울한 점이 있는 것도 사실이다. 우리 경제가 이만큼 발전한 데는 대기업의 공로가 대단히 크기 때문이다. 기업가 정신을 바탕으로 혁신을 거듭함으로써 초일류 글로벌 대기업으로 성장했을 정도다. 그런데도 국민들이 이같은 대기업의 공로에 인색한 이유는 무엇일까. 왜 반기업 정서가 팽배하고, 경제민주화가 대선의 주요 화두로 등장했는지를 재계는 곰곰 생각해야 한다.
공(功) 못지않게 과(過)도 있기 때문이다. 불공정거래가 단적인 예다. 일부 대기업에 국한된 문제긴 하지만 중소업체의 기술을 약탈하고 납품 단가를 부당하게 인하했다. 골목 상권에의 무분별한 진출도 반기업 정서를 높이는데 기여했다. 협력업체가 잘돼야 대기업도 잘된다는 동반성장과 상생 인식이 부족했던 때문이다. 양극화 완화를 위해 대기업이 기여해달라는 목소리도 재계는 그리 귀담아 듣지 않았다. 대기업은 발전하는데 국민 경제는 좋아지지 않는다는 낙수효과 논란이 제기된 건 그래서였다.
차제에 반기업 정서를 완화하는 데 앞장서길 바란다. 그게 대기업 자신에게도 이익이다. 경제민주화 요구가 거세질수록 대기업 규제의 목소리도 높아지기 때문이다. 그러려면 공동체 인식의 강화가 절실하다. 동반성장과 상생 마인드가 더 커져야 한다. 중소기업 및 골목상권의 자생력 회복과 좀 더 많은 복지에의 기여가 필요하다. 국민에게 사랑받는 재계가 되는 것, 나라가 살고 재계도 사는 유일한 방안이기에 하는 당부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