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k’s nominees’ assets an issue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Park’s nominees’ assets an issue

테스트

Prime minister nominee Jung Hong-won attends a confirmation hearing at the National Assembly on Feb.20. It was the first confirmation hearing for any cabinet nominees by President-elect Park Geun-hye. By Kim Hyung-soo 정홍원 총리 지명자가 20일 국회에서 열린 청문회에 참석했다.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이 지명한 각료급 인사의 청문회로는 처음 열렸다. 김형수 기자

President-elect Park Geun-hye has filled her cabinet and Blue House with veterans from the bureaucracy and other public positions.

■veteran: 노련한 사람. 경험이 많은 사람 노병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은 관료와 기타 다른 공공 분야에서의 경험이 많은 사람으로 내각과 청와대의 인선을 마쳤다.

Controversy is growing over the nominees who have done very well for themselves because of their backgrounds in public service.

■do well for: 많이 손에 넣다. 많이 벌다.

그 지명자들이 공직의 배경 덕분에 돈을 많이 벌었다는 논란이 커져간다.

The suspicion is that they were paid handsomely to use their former connections in the government on behalf of private companies, law firms or research institutes - and planned to do so for their whole career.

■on behalf of: 대신하여

그들이 사기업이나 로펌, 또 연구소를 대신해 정부 안의 인맥을 가동하는 대가를 두둑하게 받았으며 그 동안 그렇게 하기로 작정해왔다는 의혹이다.

For example, a former civil servant in the justice system, such as a judge or prosecutor, can join or start a law office and take advantage of his or her knowledge and contacts to earn big money quickly.

■take advantage of: 활용하다

예를 들어 법조계의 판사나 검사를 지낸 전직 관료는 변호사 사무실을 열거나 타인의 로펌에 입사해 빠르게 큰 돈을 벌겠다는 목적으로 재직 시 알던 지식이나 인맥을 활용할 수 있다.

The controversy is growing because several of Park’s nominees for the cabinet or for the Blue House secretariat have public service backgrounds - and big bank accounts now.

■big bank account: 두둑한 은행 계좌

논란이 일어난 이유는 박 당선인의 몇몇 각료 지명자와 청와대 고위인사들이 공직 경험이 있는데다 두둑한 은행 계좌를 보유했기 때문이다.

The nominee for prime minister, Jung Hong-won, a veteran prosecutor, had assets worth 493 million won ($457,000) in 1995. Over 18 years, Jung’s assets grew fourfold and were reported to be 1.98 billion won in his most recent filing with the National Assembly.

■grow fourfold: 네 배로 늘어나다.

정홍원 총리지명자는, 전직 검사로 1995년 재산이 4억9천 3백백 만원이었다. 그러나 그 이후 18년간 4배로 재산이 불어 최근 국회에 신고한 액수는 19억8천만원이라고 보도됐다.

The bulk was earned after Jung stepped down as a standing member of the National Election Commission in 2006; at that point, he had assets worth 1.137 billion won. Over two years, he earned some 670 million won at the Logos law firm. He then returned to public service, becoming board chairman of the Korean Legal Aid Corporation between 2008 and 2011.

■bulk: 대부분

대부분의 재산은 2006년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상임위원에서 물러난 이후에 벌었다. 당시 그의 재산은 11억 3천7백만원이었다. 그러나 그 이후 2년 사이 로고스 법률회사에서 6억7천만원을 벌었다. 그는 2008년부터 11년까지 한국법률구조공단 이사장이 되면서 공직에 되돌아 왔다.

Jung was grilled on allegations of ethical lapses and property speculation yesterday in a National Assembly confirmation hearing that lasts till tomorrow.

■grill on: 엄하게 신문하다
■ethical lapse: 윤리적 실수
■property speculation: 부동산 투기

정 총리 지명자는 내일까지 계속될 국회 청문회에서 어제 윤리적 실책과 부동산 투기와 관련된 의혹을 추궁받았다.

Likewise, Hyun Oh-seok, who has been nominated as finance minister and deputy prime minister for economic affairs, admitted having assets worth 868 million won in 2000.

■likewise: 비슷하게 마찬가지로

마찬가지로 현오석 경제담당 부총리겸 재무 장관 지명자는 2000년 8억6천8백만원의 재산을 인정했다.

After leaving the post as dean of the National Tax College in 2001, he amassed 3.63 billion won before becoming president of the state-run Korea Development Institute in 2009.

■state-run: 국영

그는 2001년 세무대학 학장을 그만두면서 2009년 국영 한국개발연구원장에 취임하기 전까지 36억3천 만원의 재산을 축적했다.


번역: 이재학 전문위원 ljhjh@joongang.co.kr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