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needs engaging leadership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Kaist needs engaging leadership

Korean-American Kang Steve Sung-mo has been inaugurated as president of Korea Advanced Institute of Science and Technology (Kaist), the country’s most prestigious engineering school.

Kang, a naturalized U.S. citizen, was the first Korean-born head of a four-year American college, serving as chancellor of the University of California, Merced, from 2007 to 2011.

With his rich experience in teaching, research, invention and entrepreneurship in computer engineering, as well as university governance, Kang is expected to breathe new air into the elite Korean science and technology school that has been subdued by a series of student suicides and conflict between the former president and a group of professors.

The new president will have to carry out some of the sweeping reforms of his predecessor, Suh Nam-pyo, while fixing and cleaning up problematic side effects of the rigid teaching and academic rules that Suh imposed.

He may also have to fight the council of Kaist professors over his predecessor’s policy of applying stricter tenure rules for professors and recruitment guidelines based on research performance.

The tougher set of integrity guidelines for professors is necessary to upgrade the state-funded academy to a university of a global ranking. A school that gives scholarships of over 10 million won ($9,234) per student a year demands extraordinary integrity and performance from both the students and lecturers.

However, Kang should learn from the mistakes of his two predecessors, who also came from the United States. They were aloof and communicated poorly with local professors.

No reforms, no matter how good the intentions, can succeed without engaging leadership.

A reform-minded leader in any kind of organization must understand and communicate effectively with everyone who will be affected by change.

Kang, in his inauguration speech, said he will do his best so students can devote themselves to studies and research. He also promised to keep his office door open, suggesting he will be willing to talk with anyone.

He should set an example in overcoming incessant distrust and conflict in the Korean university community through dialogue and empathy.

Kang earned the nickname “Captain Smooth” when he left his last American university. We hope he can finish his term at Kaist with a similarly laudable moniker.


강성모 신임 KAIST 총장이 지난 27일 공식 취임했다. 강 총장이 한국인 최초로 미국 4년제 대학인 UC 머시드대 총장을 역임해 4년 간 대학을 성공적으로 이끌었던 경력만 보더라도 KAIST 총장으로서 그에게 거는 기대는 자못 크다. 미국 대학을 운영해 본 그의 풍부한 경험은 이 대학을 과학기술 분야의 교육·연구 중심대학으로 자리매김하는데 큰 보탬이 될 것이다.
강 총장은 무엇보다 서남표 전 총장이 벌였던 개혁 정책을 지속적으로 이끌고 가면서도 서 전총장이 남겨놓은 각종 개혁의 후유증과 부작용을 처리해야 하는 과제를 안고 있다. 그가 반드시 지켜야 할 것이 있다면 교수 테뉴어(정년보장) 심사를 강화하고 연구 실적이 부진한 교수를 재임용에서 탈락시키는 서남표의 개혁정책이다. 이는 국민의 세금으로 운영되는 대학인 KAIST가 국내 1위를 넘어서 세계 명문대학의 대열에 들어가기 위한 첩경이다. 학생 한 명 당 한해 1000만원이 넘는 장학금이 들어가는 대학에서 학생과 교수가 현실에 안주하지 못하도록 자극을 받는 건 지극히 당연한 일이다.
또한 그가 반드시 버려야 할 것이 있다면 이는 총장과 교수 사이에 단절되었던 불통의 리더십이다. 아무리 좋은 의도의 개혁이라도 총장이 소통의 리더십을 보이지 않으면 성과를 낼 수 없다는 건 전임 두 총장이 우리에게 주는 값비싼 교훈이었다. 대학을 포함한 모든 조직에 있어서 개혁은 리더가 홀로 하는 게 아니고 구성원들과 함께 하는 것이라는 단순한 이치를 신임 강 총장은 잊지 말아야 한다.
다행스럽게도 그는 취임식에서 “총장으로서 KAIST의 모든 학생들이 학업에 전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며 총장실 문을 늘 활짝 열어놓겠다”고 말했다. 화합과 소통을 강조한 취임사대로 대학 사회에서 끊임 없는 불신과 반목을 몰아내야 한다. 미국 대학을 떠날 때 얻은 별명이 ‘부드러운 선장(Captain Smooth)’였다는 점에서 그가 4년 후 이 대학을 떠날 때에도 같은 별명이 그에게 붙길 기대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