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me on the UPP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hame on the UPP

The Unified Progressive Party has announced it will embark on a campaign to oppose the annual Key Resolve drill, a joint military exercise between the armed forces of South Korea and the United States, which begins today. Even though the far-left party toned down its description of the drill from “a war exercise to invade North Korea” to “an exercise to attack the North,” nothing has changed indeed. The UPP plans to hold simultaneous interviews, rallies and sit-ins across the country starting today. It even set up a situation room in its headquarters last week to prepare for any emergencies around the clock.

We are dumbfounded at the behavior of the ultra-left party despite Pyongyang’s repeated vows to attack us with nuclear weapons. Does the party deny the legitimacy of a drill aimed at strengthening the defense capability of our forces? Do they deserve South Korean citizenship if they stage demonstrations in protest of our forces’ defense exercise even when the regime in Pyongyang has threatened to raise its national flag over Mount Halla on Jeju Island? Are they willing to fight against the North Korean People’s Army if it begins an all-out war with us? Or will they welcome them?

It’s almost needless to criticize the UPP’s overly pro-North ideology as its Web site has already been flooded with angry comments from netizens across the country. Instead, we have to wonder whether the government needs to provide a subsidy for a political party that acts as if it were the voice of the North’s Workers’ Party. The party received nearly 700 million won ($642,497) from state coffers in the first quarter alone following the 2.7 billion won it received from the December presidential election. We are utterly dismayed at the party’s contradictory behavior of blaming our government and military while enjoying all types of privileges.

The main opposition Democratic United Party undoubtedly helped the UPP win six seats in the April legislative elections as it backed the splinter party’s candidates in an electoral alliance to field a single candidate in sensitive battlegrounds. We also should not forget that there are always pro-UPP voters among us, albeit not a lot.

The proportional representatives of the splinter party received a whopping 10.3 percent of the votes in the last legislative elections, which means that 10.3 percent of our population agrees to the policy direction of the leftist party. We strongly demand those UPP supporters think again. Would it be acceptable for a political entity to sympathize with Pyongyang’s arguments even at the cost of people’s taxes?



통합진보당이 오늘부터 시작하는 한·미 키리졸브 훈련을 ‘북한 공격훈련’으로 규정하고 반대운동을 벌이겠다고 한다. 원래 ‘북침 전쟁훈련’이라던 표현을 살짝 고쳤지만 한·미 군사훈련을 비난하는 강도가 달라진 건 아니다. 통진당은 당장 오늘 전국적으로 동시다발 기자회견과 집회, 농성을 계획하고 있다. 이미 7일부터는 중앙당에 비상상황실을 설치해 24시간 비상체제를 가동해 왔다.
북한이 핵으로 우리를 공격하겠다고 위협하는데도 그에 대한 방위훈련을 하지 말라는 건 무슨 의도인가. 북한이 한라산에 공화국기를 꽂겠다고 공언한 판에 우리 군의 방위훈련을 막겠다며 시위와 농성을 벌이는 자가 과연 대한민국 국민인가. 통진당은 북한이 전면전을 벌일 경우 과연 대한민국의 일원으로서 북한군에 맞서 함께 싸울 용의가 있는가.
새삼 통진당의 종북(從北) 본성을 다시 거론할 필요는 없다. 이미 통진당 인터넷 홈페이지의 게시판에도 비난글들이 많이 올라와 있다. 그보다는 북한의 전쟁 협박 앞에서 북한 노동당 대변인이라도 된 듯한 주장을 펴는 정당이 과연 국민의 세금으로 지원할 가치가 있는지 재고할 필요가 있다. 통진당은 지난해 대선 때 27억원에 이어 올 1분기에도 7억원에 가까운 국가보조금을 받았다. 우리 국민들이 낸 세금이다. 이렇게 온갖 혜택을 누리면서도 북한의 위협에 맞서고 있는 우리 정부와 군을 비난하는 게 공당인가.
통진당이 지금의 의석(6석)을 확보할 수 있게 된 데는 지난해 총선 때 야권 단일화를 한답시고 그들을 지원했던 민주통합당의 책임이 작지 않다. 또 우리 내부에 통진당을 지지하는 유권자가 소수이지만 늘 존재한다는 사실도 잊으면 안 된다. 지난해 4.11 총선에서 통진당 비례대표 득표율은 10.3%에 달했다. 종북 성향의 정당과 뜻을 같이 하는 국민이 대한민국에 그 정도 뿌리박고 있다는 얘기다. 그렇다면 이제라도 통진당 지지자들은 다시 생각해보길 바란다. 국민의 세금을 지원받는 정당이 바로 그 국민의 생명을 위협하는 북한의 주장에 동조한다면 과연 어디에서 존재이유를 찾을 수 있는지 말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