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long way from apartment utopia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long way from apartment utopia

테스트

Le Corbusier, the father of modern architecture, dreamt of an apartment utopia. He wanted to create a space to rest, eat, play and enjoy life that not only satisfied the needs of humanity but also inspired people. His concept went beyond mere housing and towards something of a community. Le Corbusier promoted a large apartment complex as a redevelopment project in Paris in the 1930s, but his proposal was declined because of political opposition.

His apartment dreams came true thanks to World War II. The Provisional Government of the French Republic commissioned him to rebuild the war-torn city of Marseille. He developed Unite d’Habitation, a residential housing project that became the first modern apartment complex. Apartments have since transformed the world’s housing culture. Then-Minister for Cultural Affairs Andre Malraux praised Le Corbusier as one the three architects of humanity along with Phidias of ancient Greece and Renaissance master Michelangelo.

But what would Le Corbusier think if he saw the apartment buildings in Korea? He may regret that he came up with the idea at all.

In terms of sheer numbers, Korea may be close to apartment utopia. Sixty five percent of the population lives in multi-unit buildings. Eighty percent of those in metropolitan cities live in apartments - one of the highest levels in the world. However, life in those flats is less than ideal. Apartments are nicknamed “chicken coops,” “matchboxes,” “carbon copies” or sometimes “concrete boxes for human storage.” There is no space for the “inspiration” and “humanity” that Le Corbusier dreamt of.

It reminds me of a depressing story I heard from an IT company executive a decade ago. We’ve all heard it before. He told me that it’s largely thanks to all our apartments that Korea became a IT power. It costs less to install broadband networks here because the population is so highly concentrated, and our apartments limit the personal interactions between neighbors and contribute to the spread of Internet culture. Korea has the highest broadband penetration in the world. But a lack of real communication is hardly something to be proud of.

Neighbors get into violent disputes because of the noise between floors in apartment buildings; in one recent case it led to a double murder. We’ve all had sleepless nights because of the loud stomping from upstairs and tried to keep our kids quiet after protests from downstairs. The main cause of all this is the high cost of noise-proofing. Some resident groups make noise control standards and keep watch on each other.

Can we turn this into an opportunity for improvement, just as apartment culture led to a boom in information technology? Affordable and effective sound-proofing technology can be developed, and communication among apartment residents can be fostered. Then, maybe Le Corbusier would take a better view of Korea’s apartment culture.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Yi Jung-jae












‘아파트의 아버지’ 르 코르뷔제(1887~1965). 그는 ‘아파트 유토피아’를 꿈꿨다. ‘쉬고 먹고 놀고 즐기는’ 인간사 모든 것이 갖춰진 건 기본이요, 나아가 ‘삶의 욕구는 물론 정신을 고양하는 인간 중심의 공간’이 그것이다. 단순히 집뿐 아니라 마을, 공동체까지 포함한 건축개념이다. 이를 위해 1930년 대 아파트형 파리 재개발을 추진했지만, 현실성이 떨어진다는 정치권 반대에 밀려 무산됐다.
그가 아파트 유토피아의 꿈을 되살린 건 2차 세계 대전 덕분이다. 프랑스 임시정부는 전화(戰禍)로 폐허가 된 도시 재건을 그에게 맡겼다. 그는 마르세이유에 거대 고층 공동주택 ‘유니테 다비타시옹’을 짓는다. 현대 아파트의 효시로 건축사에 이름을 올린 그 건물이다. 이후 아파트는 세계인의 주거문화를 바꿨다. 당시 프랑스 문화부 장관이던 앙드레 말로는 그를 그리스의 피디아스, 미켈란 젤로에 이어 인류 3대 건축가로 치켜세우기도 했다. 르 코르뷔제가 되살아나 한국의 아파트를 보면 뭐라 할까. “괜한 아이디어를 냈다”며 땅을 치지는 않을까.
수치로는 어느 나라보다 아파트 유토피아에 근접한 게 우리다. 인구의 65%가 공동주택에 산다. 대도시 공동주택 비율이 80%로 세계 최고 수준이다. 하지만 겉모습 뿐이다. 속내는 어떤가. 우리 스스로 아파트를 어떻게 부르는지 보면 안다. 닭장·성냥갑·판박이에서 심할 때는 ‘인간 보관용 콘크리트 박스’까지. 여기엔 르 코르뷔제의 ‘정신 고양’ ‘인간 중심’이 끼여들 여지가 없다.
이 대목에서 한국 아파트의 슬픈 전설 한 토막을 다시 떠올리지 않을 수 없다. 한 정보기술(IT) 회사 임원이 십 몇 년 전 들려준 얘기, 누구나 한 번쯤 들어봤음직한 얘기다. 그는 “IT강국 코리아를 만든 건 8할이 아파트”라고 했다. 오밀조밀 한 곳에 몰려있어 광통신망을 까는 비용이 덜 들었고, 이웃과 단절시켜 인터넷 문화 확산에 기여했다는 것이다. 그의 말마따나 한국 광대역 통신망 보급률은 지금도 세계 최고다. ‘오죽 한국 아파트가 내세울 게 없었으면…’ 하며 혀를 찼던 기억이 새록하다.
엊그제 또 아파트 층간 소음 때문에 칼부림이 났다. 윗층의 쿵쾅 소리에 잠 설치고 아래층의 항의 방문에 아이들 조심시킨 기억, 어느 누군들 없으랴. 층간 소음은 수십년 해묵은 문제지만 대책은 지지부진하다. 방음 건축 비용이 많이 비싼 게 주원인이다. 보다 못해 주민들이 소음 관리규정을 만들고 서로 감시에 나선 곳도 있다. 이걸 IT 코리아처럼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을 순 없을까. 싸고 강력한 방음 신기술 개발, 아파트 주민들간 소통 강화가 이뤄지는 계기 말이다. 그렇게만 되면 르 코르뷔제가 무덤에서 벌떡 일어나 큰 박수를 쳐줄지도 모를 일이다.


이정재 논설위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