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r a better job application proces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For a better job application process

Major companies have begun creative hiring practices. They mostly hunt for college graduates and aspiring young job-seekers based on what they are really capable of rather than what their applications say. Some companies are experimenting with various recruitment methods such as a form of auditioning to give applicants opportunities to fully demonstrate their creativity, improvisation, passion and talent rather than relying on their academic background, records, language proficiency test results and internship experience.

No doubt it’s a desirable trend. But the old tradition also still persists. Some companies demand excessive personal information, such as the parents’ schools and even wealth estimates. They should consider the pain and humiliation the applicants may feel including this kind of information on these forms.

The National Human Rights Commission has been warning over the last decade that demanding excessive private information on job applications is an act that could undermine basic civilian and human rights. According to the job application format recommended by the U.S. Equal Employment Opportunity Commission, any data including age, gender and religion that is unrelated to the job should not be asked. Companies not searching for models or entertainers also should refrain from asking about height or weight. Job applicants in our country visit beauty salons or even seek cosmetic help in order to get the most presentable photos on application forms because the pictures are one of the first things employers look up.

Ascriptive inequality has long posed a problem in our society with the tradition and tendency to be partial to people from a certain family background, school and group. Employers should discard the sections on family background and hometown in the application forms. Questions on political views and preference in job interviews also should be prohibited. Our society cannot become diverse and vibrant if jobs are given according to hereditary stratification rather than individual talent.

In our country, even a technology wiz like Steve Jobs wouldn’t be able to find a decent job. A person without parents or decent school records can hardly dream of finding a full-time job. Companies are being contradictory by saying that they are searching for inventive minds while demanding specific details about the background of job applicants.

Young people are losing more and more confidence. To enliven them and give them hope, employers must first do away with the old recruitment ways.


주요 기업들의 상반기 공채시즌이 열렸다. 올해는 학점·토익점수·해외연수·인턴경험 등의 스펙을 무시하고 오로지 능력 위주로 뽑는다는 게 대세다. 앞다투어 학력 파괴를 선언하고 창의성과 열정, 그리고 넘치는 끼를 평가하기 위해 오디션 방식을 도입하는 등 다양한 채용실험에 나서고 있다. 한마디로 바람직한 흐름이다. 다만 여전히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관행이 마음에 걸린다. 입사 지원서에 부모의 학력과 재산까지 써내라는 둥 과도한 신상정보를 요구하는 점이다. 을(乙)의 입장인 지원자들이 이력서를 쓰면서 받을 마음의 상처도 헤아려볼 필요가 있다.
국가인권위원회는 10여년 전부터 이력서에 과도한 개인정보를 요구하는 것은 평등권과 인권을 침해할 소지가 크다고 경고해 왔다. 미국 고용평등위원회(EEOC)의 이력서 표준 가이드과도 비교해볼 필요가 있다. EEOC는 성별·나이·종교 등 개인의 능력과 무관한 사항들은 삭제를 권고하고 있다. 모델이나 연예인을 뽑는 회사가 아니면 키·몸무게도 묻지 못하게 한다. 이와 반대로 우리는 이력서 사진이 당락을 좌우한다며 적지 않은 돈을 들여 입사지원서용 사진까지 따로 찍는 현실 아닌가.
신분의 대물림이 사회 문제가 된 지 오래다. 입사지원서에 부모의 재산이나 학력 등 집안사정을 시시콜콜 물어보는 기재항목부터 하루 빨리 없애야 한다. 자기 집에 사는지, 아니면 전세 사는지도 묻지 말아야 한다. 출신지역을 따지는 본적란도 없애야 한다. 면접과정에서 슬쩍 정치적 성향까지 떠보는 관행도 사라져야 한다. 개인의 능력만 봐야지 집안 보고 뽑겠다면 앞으로 우리 사회의 역동성은 기대하기 어렵다. 지금은 애플을 성공시킨 스티브 잡스가 와도 떨어질 판이다. 사생아 출신에다 대학 중퇴자가 어디 감히 이력서를 들이밀겠는가. 우리 기업들이 창의적 인재를 원한다면서 입사지원서에 과도한 신상정보를 요구하는 것은 모순이다. 젊은이들이 취업난에 주눅들어 있다. 그들의 무거운 어깨에 작은 짐이나마 덜어주기 위해서도 쓸모 없는 낡은 관행은 당장 폐지해야 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