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 pope, new chance at peac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New pope, new chance at peace

Argentine cardinal Jorge Mario Bergoglio has been elected as the new spiritual leader of the 1.2 billion Roman Catholics around the world in a conclave at the Vatican on March 13. Pope Francis, the church’s 266th, succeeds Pope Benedict XVI, who became the first pope in nearly 600 years to step down voluntarily, citing ailing spiritual and physical strength. The new pope is the first-ever from the Latin American continent and the first non-European in 1,282 years. His ascent may signal a new direction in the 2,000-year-old institution.

The first pope from South America, from the Jesuit Order and with the name Francis suggests the Catholic Church’s will to reach out to a broader population. The choice of a conservative archbishop also indicates the church will uphold its tradition and legacy while blending more with the fast-changing times and society through modernization and reforms in hopes of restoring the authority and reputation of the scandal-ridden church.

Catholics have been quickly losing popularity and respect. The church has been besieged with endless criticism over sexual abuse scandals involving priests, corruption, bureaucracy and ordainment of women, as well as battles with social issues on abortion, gay marriage, contraception and euthanasia. The new pontiff hopes to extend openness and social outreach and be more active and communicative with the real world.

The secular world thirsts for spiritual enlightenment and comfort amid deepening polarization, conflict and economic trouble. The new pope should inspire souls that have been fractured and lost in the sea of material excess. The Buenos Aires archbishop has been known for austerity. He wants to maintain servitude to the people, reminding them that Jesus Christ bathed lepers and ate with prostitutes. He pledged to listen and serve the poor and neglected to pave the way for a world where all people can live as equal and valuable beings.

Many are pleasantly surprised that the new pope has taken up the name of a 13th century saint known for humility. St. Francis of Assisi shared family wealth with the poor while living amongst them at a time when the church was extremely corrupt. The patron of the poor preached a life of modesty while standing up against social evils. By honoring the saint, the new pope may be manifesting the will to spread the spirit of brotherhood, servitude and austerity. The pope is not just a leader of the Catholic population, but a spiritual symbol of the world. We hope he will play an active role in enhancing and ensuring peace around the world, including on this peninsula.


아르헨티나 출신의 마리오 베르골리오 추기경이 13일(현지시간) 바티칸에서 열린 콘클라베(교황 선거)에서 제266대 교황으로 선출됐다. 프란치스코 1세라는 즉위명을 선택한 새 교황은 첫 남미 출신이자 1282년 만의 비유럽권 출신 교황이라는 점에서 예사롭지 않다. 프란치스코 1세 시대의 개막은 가톨릭교회의 실천적인 변화를 예고한다. 이는 가톨릭이 지역·인종을 초월해 관용과 포용력을 발휘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으로 보인다. 아울러 근본적인 전통은 유지하되 21세기 급격한 변화에 부응해 사회와 적극 소통하며 변화와 개혁을 실천할 것임을 시사한다. 가톨릭은 최근 많은 도전을 받아왔다. 일부 성직자의 추문, 바티칸의 관료주의, 여성사제 허용 여부 등 내부문제와 함께 낙태와 피임, 동성결혼, 안락사 등 사회문제에 대한 대응도 주목 대상이다. 이런 상황에서 즉위하게 된 프란치스코 1세가 열린 마음으로 교회 울타리 밖으로 나가서 세상과 소통하고 실천적인 활동으로 도전을 극복하길 기원한다. 현재 전 세계적인 경제위기로 수많은 사람이 위로를 필요로 하고 있다. 새 교황은 21세기의 지나친 세속주의 속에 황폐해진 인간의 마음을 어루만져주고 세상과 보다 적극적으로 소통하면서 영적·정신적 지도자의 모습을 보여줄 책임이 있다. ‘가난한 사람들의 아버지’로 불렸던 새 교황은 특히 가난하고 소외받은 사람을 위해 봉사하면서 모든 인간이 존중받는 새 시대를 열어갈 것으로 믿는다. 새 교황이 13세기 가톨릭 성인 이름에서 따온 프란치스코를 교황명으로 삼은 것에 주목하는 사람이 적지 않다. 프란치스코 성인은 교회 타락이 극심했던 당시 부모로부터 물려받은 재산을 모두 나눠 주고 청빈의 삶을 살면서 행동을 통해 개혁의 길을 제시한 인물이기 때문이다. 이는 새 교황이 프란치스코 성인의 나눔과 헌신, 청빈과 겸손의 정신을 실천하면서 가톨릭교회를 이끌 것임을 예고한다. 교황은 가톨릭교회의 수장을 넘어 전 세계에 큰 영향력을 지닌 지도자다. 새 교황이 한반도를 비롯한 전 세계에 평화가 깃들기를 기도하고 적극적인 역할을 해주었으면 한다.

More in Bilingual News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Hong learns a lesson (KOR)

Corruptive private equity funds (KOR)

The BAI’s independence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