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t an end to plagiarism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Put an end to plagiarism

A number of public officials, entertainers, star lecturers and other celebrity figures have recently garnered unfortunate attention for plagiarism. Actress Kim Hye-soo admitted to cutting and pasting other author’s works in her graduate school dissertation and offered to surrender her master’s degree. Comedian Kim Mi-hwa and bestselling author and motivational speaker Kim Mi-kyung quit their respective radio and TV programs due to similar charges. The chief pastor of SaRang Community Church and a board member of the Foundation for Broadcast Culture also lost their jobs because of plagiarism.

Yet Huh Tae-yeol, the president’s chief of staff, and Lee Sung-han, the National Police Agency commissioner nominee, both of whom have acknowledged that parts of their doctorate theses included unauthorized sections of other people’s works, have not taken responsibility. Seven of the legislators who were elected in elections in April last year were also charged with plagiarism, but they continue their jobs unaffected.

Plagiarism is considered a capital crime in academics. Using other people’s writing or research without their consent is theft of intellectual property. It’s a serious moral offense that requires strong sanctions, regardless of the person’s social status.

They say they didn’t write their theses for academic purposes or even claim that copying used to be common in the past. But the fact remains that they used others’ academic achievements in order to bolster their reputations and pursue their own ambitions. Others who laboured over their works, on the other hand, feel let down by the prominent figures who have chosen the easy way.

The recent chain of confessions should raise our awareness of the seriousness of plagiarism and the consequences of stealing other people’s work. In the United States and Germany, for example, anyone charged with plagiarism is expelled from whatever industry, academic field or public office they work for.University authorities need to be more vigilant and strict about plagiarism. They should teach students what it is and explain that it is a grave crime. Professors should actively guide their students through thesis research and writing.

Three professors usually review dissertations for master’s degrees; five check doctorates. If those people did their jobs properly, they could have prevented plagiarized works from being published. Worse, some local universities even sell degrees to raise money.

Education authorities must come up with a stern response to negligence at universities regarding plagiarism and other negative practices related to degrees.


공직자, 연예인, 인기 강사 등 이른바 유명인들의 표절 고백이 줄을 잇고 있다. 배우 김혜수씨가 최근 석사논문 표절을 인정하고 학위를 반납하겠다고 밝힌데 이어 개그우먼 김미화, 스타강사 김미경씨도 같은 일로 자신이 진행하던 방송 프로그램에서 하차했다. 논문표절로 목회 활동을 중단 당한 사랑의 교회 담임목사, 방송문화진흥원 이사장직에서 물러난 사람도 있었다. 이에 비해 허태열 대통령 비서실장, 이성한 신임 경찰청장 후보자 모두 박사 학위논문 일부를 표절한 사실을 인정했으나 자리에서 물러나지는 않았다. 19대 국회의원 중 7명이 표절 의혹을 샀는데도 버젓이 국회의원 배지를 달고 다니고 있다. 남이 쓴 글이나 연구 결과를 허락도 받지 않고 베끼는 건 지식을 도둑질하는 짓이다. 그래서 표절은 범죄행위이며, 표절이 발각되면 그 사람이 어떤 지위에 있다고 하더라도 이에 책임을 지는 게 맞다. 당사자들이 교수가 되거나 학문할 목적이 아니었다고 변명하거나 과거의 관행이었다고 해명하고 넘어갈 일이 아니다. 이들은 학위를 자신의 평판을 높이는 장식용으로 써 먹었다. 더 나아가 학문의 길에 들어서 제대로 공부하고, 연구 주제를 탐구해 논문을 쓴 사람들을 허탈케 했다. 이번 표절 고백 사례를 계기로 표절하면 신세 망치고, 끝장이라는 관행이 세워지길 바란다. 미국·독일 등에서도 표절이 발각되면 학계에서도, 공직에서도 발붙일 수 없도록 돼 있다. 논문 표절을 막으려면 무엇보다 대학 당국의 각성이 절실하다. 논문을 쓰려는 학생들에게 무엇이 표절인지 제대로 교육시켜야할 책임이 대학에 있다. 또한 대학 교수들이 논문 지도 과정에 좀 더 철저히 개입해 관리를 해야 한다. 석사학위 심사엔 교수 3명, 박사학위 심사엔 5명이 들어가는 게 관행이다. 이들이 제대로 지도만 했더라도 1차적으로 표절은 차단할 수 있었다. 게다가 표절을 걸러내기는 커녕 학위 장사를 하는 대학에 대해서는 교육부가 책임을 물어 학위 과정을 운영하지 못하도록 차단하는 방안도 검토할 필요가 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