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t a clear economic direction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et a clear economic direction

The economic team of the new government is starting off on a shaky note. In its first economic policy review meeting, the government slashed this year’s growth forecast and warned it could run out of money in the second half. It argued that it would have to raise a supplementary budget of around 15 trillion won ($13.4 billion) through issuance of treasury debt.

We have been warning that the government could face a shortage in tax revenue if the economy moves at a snail’s pace throughout the year and that a budgetary increase would be inevitable. But the harbinger called for not only short-term stimuli actions, but also a longer-term solution to reinvigorate and refuel the country’s growth engine to speed up the economy. Yet, what the new economic team merely came up with is a belated confession that the economic situation is worse than expected and a makeshift reaction to the debt issue.

The government fell short of providing a big picture on economic management - the target on growth rate and employment. Where it plans to spend the budgetary increase is also uncertain. Cho Won-dong, chief presidential secretary on economic affairs, pledged that the government will carry out the welfare benefits President Park Geun-hye promised during the campaign and overhaul the tax expenditures. How it plans to scale down budgetary spending while leaving the most burdensome welfare cost untouched is puzzling. It would merely be a rearranging of the numbers. The economic team appears to be stumbling between strict orders from the president to oblige with campaign promises and the troublesome economic reality.

With such shortsightedness, we cannot expect new stimuli and budgetary increases to be of any help in revitalizing and steering the economy down a solid growth path. The economy cannot sail smoothly if the captain of the ship is unsure of its direction. The economic team should first make an accurate assessment of the state of the economy and report to the president.

It must come up with short- and longer-term policy goals and means and re-examine its campaign promises and policy priorities. Blaming the previous government for current difficulties is irresponsible. The new government is as much at fault for failing to evaluate the economy and come up with necessary and workable cures during the transitional period.


새 정부 경제팀의 행보가 출발부터 불안하기 짝이 없다. 경제팀은 첫 경제정책점검회의에서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대폭 낮추더니, 곧바로 재정절벽이 불가피하다는 폭탄선언을 내놨다. 그러면서 국채 발행을 통해 15조원 안팎의 대규모 추가경정예산 편성이 필요하다고 했다. 우리는 올해 저성장 기조가 계속되면 세수가 부족할 것이란 지적과 함께 추경편성의 필요성을 줄곧 제기해 왔다. 그 전제는 단기적으로 경기침체를 벗어날 수 있는 회복 방안을 찾고, 중장기적으론 새로운 성장동력을 찾아 저성장을 탈피할 방도를 제시하라는 것이었다. 그러나 새 경제팀이 내놓은 것이라곤 경제현실이 생각보다 어렵다는 뒤늦은 자각과 국채발행이란 손쉬운 미봉책 뿐이다.
그런데 이 정부는 성장률을 얼마나 높이고, 일자리는 얼마나 만들 수 있다는 것인지 도무지 경제운용의 밑그림이 보이질 않는다. 재정을 어디다 투입할 것인지에 대해선 더욱 혼란스럽다. 조원동 경제수석은 복지공약사업은 차질없이 이행하겠다면서 세출 구조조정을 전면적으로 단행하겠다고 했다. 정부 지출에 가장 큰 부담이 되는 복지공약은 그대로 둔 채 기존에 편성된 예산지출을 줄이겠다니 앞뒤가 맞지 않는 소리다. 윗돌을 빼서 아랫돌을 고이겠다는 말이나 다를 바 없다. 대통령의 공약이행 엄명과 현실경제의 어려움 사이의 간극을 좁히지 못한 채 억지로 논리를 꿰어맞추고 있다는 기색이 역력하다. 이래서는 추경을 한다해도 경제가 살아날 리 없고, 저성장 기조를 벗어날 가망도 없어 보인다. 경제팀 스스로가 한국경제의 장래에 대해 갈피를 잡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경제팀은 우선 현재 우리 경제의 실상에 대해 정확히 파악해 대통령에게 전달할 필요가 있다. 그리고 장단기 정책목표와 정책수단을 새로 마련해 국민에게 제시해야 한다. 공약사업을 포함해 정책의 우선순위를 전면적으로 재검토해야 함은 물론이다. 이제와서 전임 정부를 탓하는 것은 무책임하다. 대통령직 인수위원회부터 무려 석달 동안 경제 실상조차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 책임은 이번 정부에 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