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mit the North’s Internet acces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Limit the North’s Internet access

The government has announced that North Korea was behind the March 20 cyberattacks against three major television networks and two financial companies in Seoul.

A joint response team comprised of the government, military and civilian sectors said that a cyberattack unit under the Reconnaissance General Bureau of North Korea had committed malicious cyberterrorism on main servers and personal computers by erasing more than 48,000 documents after thoroughly preparing to plant malignant code for as long as eight months.

It is fortunate that the government found out who’s accountable for the attack. But more importantly, the government should come up with a fundamental solution to deal with the ever-growing danger in cyberspace before it’s too late. The government must also demand appropriate compensation for the damage from the North and give a stern warning to Pyongyang. Since its first distributed-denial-of-service attacks on 35 Web sites in South Korea and America on July 7, 2009, North Korea has been waging gruesome cyberwar against South Korea.

As a result, South Korea is under constant danger, which sharply increases the possibility that our economy and society could face a big crisis due to the North’s reckless cyberterrorism.

Cyberterrorism has already become an intractable nuisance around the world. Yet we can hardly find a case in which a state is actively engaged in the newest forms of attack.

As the North tries to take advantage of cyberterrorism, it cannot avoid the dishonor of being a rouge state.

North Korea asked for the latest cyberattacks by Anonymous on its major state institutions. The international hacking group attacked North Korea on the grounds that Pyongyang poses a serious threat to world peace.

Under such circumstances, the international community needs to jointly put the brakes on various types of state-sponsored cyberterrorism in North Korea and elsewhere. For instance, international society can restrict cyberterrorists from accessing the Internet.

Internet networks are global resources used widely in modern society. All the people around the world cannot and should not allow countries like North Korea to exploit the global public asset for terrorist actions.

The government must consider proposing the initiative to the UN Security Council as soon as possible.




지난 달 20일 발생한 방송사와 금융기관들에 대한 사이버 테러가 북한 소행이라고 정부가 발표했다. 민·관·군 합동 대응팀은 북한 정찰총국 산하의 사이버부대가 8개월여 전부터 지속적으로 침투해 악성코드를 심는 등 준비를 해왔으며 지난 20일 동시다발적으로 주요 기관의 서버와 개인용 컴퓨터 등 4만8000여대의 파일을 삭제하는 테러를 저질렀다고 밝혔다.


북한 소행이라는 사실을 신속히 밝혀낸 것은 다행스러운 일이다. 이제 하루빨리 근본 대책을 세워야 한다. 북한에 대해서는 강력한 경고와 함께 피해보상을 요구할 필요가 있다. 북한은 2009년 ‘7.7 디도스 공격’을 시작으로 갈수록 자주, 더 큰 규모로 대남 사이버 테러를 자행하고 있다. 이에 따라 국내의 피해 규모도 갈수록 커지고 있다. 자칫 우리 경제가 큰 타격을 입고 사회적으로 큰 혼란이 빚어질 위험이 커지고 있는 것이다.


사이버 테러는 이미 세계적 골치거리다. 그렇더라도 북한처럼 국가가 테러의 주범으로 활동하는 경우는 찾아보기 어렵다. 사이버테러의 범인을 잡는 일이 기술적으로 매우 어렵다는 점을 최대한 악용하고 있는 것이다. 북한은 이점에서도 ‘불량국가’ ‘깡패국가’의 오명을 벗기 어렵다. 최근 국제적 해커집단인 ‘어나니머스’가 북한의 세계 평화 위협행위 등을 이유로 북한의 주요기관을 상대로 해킹 공격을 가하고 있는 것은 북한의 자업자득이라고 할 수 있다.


북한처럼 국가가 사이버 테러를 주도하는 것이 분명한 경우 국제사회가 공동으로 제재하는 방안을 추진할 필요가 있다. 예컨대 사이버 테러를 주도한 정부에 대해서는 인터넷 접근 자체를 제한하는 방안 등이다. 인터넷망은 현대사회에서 가장 널리 이용되는 ‘글로벌 인프라스트럭쳐(global infrastructure)다. 그런 공공재를 특정국가가 테러에 악용하는 것을 방치해선 안 되는 것이다. 정부가 이 문제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제기하는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