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oking for change in the DUP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Looking for change in the DUP

In a rare lengthy self-review, the main opposition Democratic United Party blamed itself for its defeat in the last presidential election. The 364-page review over 78 days looked back at the last 15 years of a party on a confused and wandering path.

The review assessed that the party as well as its presidential candidate Moon Jae-in lost to their rival Saenuri Party and its candidate Park Geun-hye in terms of readiness and strategy. Poor leadership of party executives, factional disputes and the party’s inactivity all played a part in losing public favor. Candidate Moon also was lacking in political capabilities and decisiveness, the review said.

In addition, the report pointed out that the leadership confused the party and their social activities and therefore was too distracted to concentrate on pending public issues. For example, the report cited the DUP’s knee-jerk opposition to the Korea-U.S. Free Trade Agreement as its worst moment. The critical self-review has a remarkably frank and accurate tone. Some of its conclusions and prescriptions, however, are still lacking.

The report urged the party to put an end to the exhaustive power struggle and instead unite, putting the blame largely on the faction loyal to late President Roh Moo-hyun. It cited a poll that held former prime minister Han Myeong-sook, party head Lee Hae-chan, floor-leader Park Jie-won, Moon Jae-in and Moon Sung-keun - a member of the party’s supreme council - all accountable for the election defeat.

It said that presidential candidate Moon Jae-in had been too quiet during crucial moments and criticized the party and its leaders for lacking a sense of responsibility. “Responsibility is a noble characteristic demanded of a leader,” the report pointed out. The party failed in its push for reforms and to work for the people. But the report nevertheless said that the DUP did not lose because it went “too left” during the campaign.

Signs of factional conflict are brewing in the party ahead of the May convention to select new leadership. The report could be used to attack opponents instead of self improvement. We hope that the opposition party will put the report to constructive use to revamp and set it on a new path.



민주통합당 내에서 말 많고 탈 많던 대선평가보고서가 어제 나왔다. 대선평가위가 78일간 연구한 결과물이다.
364쪽에 달할 정도로 방대한 분량의 보고서는 민주당의 지난 15년을 “혼돈과 방황의 역사”라고 규정했다. 대선 패배를 두곤 “민주당과 문재인은 정당과 후보 요인 모두에서 새누리당과 박근혜에 밀렸다”고 진단했다. 사전 준비와 전략기획이 미흡했고 당 대표와 최고위원들의 책임의식과 리더십이 취약했으며 계파정치로 인해 당이 분열됐고 민주당이 평시엔 활동하지 않는 휴면정당이어서 국민의 신뢰를 받지 못했으며 문재인 전 후보의 정치역량과 결단력이 유약했다는 점도 지적했다.
보고서는 또 “실사구시(實事求是)의 자세로 민생문제 해결에 전념해야 하는데 민주당 지도부는 정당과 사회운동의 차이를 혼동하는 일련의 집합행동을 했다”는 의견도 담았다. 그러면서 민주당의 한·미 FTA 반대 시위를 대표적 사례로 들었다. 그간 민주당을 향해 쏟아졌던 건설적 비판이 망라된, 비교적 솔직하고 적확한 진단이랄 수 있다.
다만 보고서의 일부 처방은 논란이 예상된다. “계파 헤게모니 청산과 통합의 리더십이 요구된다”면서 동시에 친노무현계 책임론을 강하게 제기하고 있기 때문이다. 한명숙·이해찬·박지원·문재인·문성근 등 순서로 선거 패배 책임이 있다는 설문조사를 공개하고 문 전 후보를 향해 “중요한 국면에서 침묵하는 경우가 많았다”고 비난하면서 “민주당엔 정치적 책임윤리가 거의 빈사 상태에 있다. 책임을 지는 행위는 지도자의 고결한 품성”이라고 주장한 게 그 예다. 또 중도개혁의 좌표를 많이 상실했고 민생정치를 강화해야 한다고 주문하면서도 지나치게 ‘좌클릭’해 패배한 건 아니란 시각도 문제다.
민주당 내에선 새 지도부 선출을 위한 5·4 전당대회를 앞두고 계파 간 갈등이 다시 노골화되는 상황이다. 책임론이 빌미가 돼, 자칫 보고서가 생산적으로 활용되기보단 또 다른 분란의 소재가 되지 않을까 우려된다. 민주당이 그간 ‘아노미’를 벗어나 새롭게 변화하기 위해선 취사선택의 지혜가 필요하겠다.

More in Bilingual News

Stop attacks on Yoon (KOR)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