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rst airline job? Seating passenger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Worst airline job? Seating passengers

테스트

Recently, a corporate executive made a fuss over a bowl of instant noodles in an airplane, and I recalled a conversation with an airline employee a few years ago. The airline business was struggling with deficits and accidents. When I asked what the biggest challenge in his job was, I expected him to say fuel prices, safety issues or the chairman. But his answer was different. “Seat placement,” he said. He explained why it was so hard to determine who sits where.

In Korean airliners, the business and first class cabins are the symbol of being rich, famous and powerful. Since every inch of the space counts in the cabin, the location of the seats leads to a war of nerves. If multiple lawmakers are flying on a same aircraft, the airline is in a state of emergency. It would be disastrous if someone complains why he was seated behind another politician. So they try to measure the power of each politician and place them from the first row, 1A, and then 2B, in the order of power, making sure the next seat is left empty as long as the flight is not full.

However, understanding the hierarchy is not easy, as they are not graded like students. So, airliners have to deal with fierce complaints. Some politicians would get off the plane and demand a better seat on the next flight, or even threaten to harm their business. These men of power often demand to speak to someone higher up. Then, the staff members are reprimanded for bringing up complaints to the executives. Naturally, those working at airlines say that seat placement is the hardest challenge of all.

The now-famous “instant noodle executive” must have witnessed these scenes often. According to the flight attendants’ records, he first complained by asking why the seat next to him was not empty. Economy class passengers would, of course, be happy to have an empty seat next to them - considering it pure luck, not a cordial treatment. It must not be the first time for the executive to fly business class, so he must have learned such behavior from other powerful men.

Airplanes are not the only place with coveted seats. Competition for prime seats is common in any country - especially among high-ranking officials. If more than two former ministers are invited to a banquet, the host is either very brave or a master of seat placement. A few days ago, two former economy ministers were invited to a seminar. They argued over who took the top seat, and both decided not to attend, according to a cautionary tale circulated in Sejong City. Sometimes, free tickets can create trouble, too. When they receive VIP guest passes, some would complain and ask why other people got to sit in a better section.

A former professional baseball club owner said that the key to the success of professional baseball was not to give out free tickets. But the tactic does not work for airplanes. Should they get rid of the business class altogether?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Yi Jung-jae













‘라면 상무’. 그가 내 머릿속 기억 한 자락을 꺼냈다. 몇 년 전 A항공사 직원과 나눈 대화다. 적자에 비행기 사고에, 항공사가 한창 어려울 때였다. 요즘 뭐가 제일 힘드냐고 물었다. 기름값, 안전사고, 회장님…. 뭐 이런 대답을 기대했건만, 돌아온 건 엉뚱했다. “자리요. 자리.” 웬 자리? 그의 설명을 재구성해보면 이랬다.
 국내 항공사의 비즈니스·퍼스트 클래스는 잘난 척, 있는 척, 높은 척의 상징이다. 압권이 자리다. 좁은 공간, 한 뼘에 몇만원, 몇십만원이 왔다 갔다 하다 보니 신경전이 가히 상상불허다. 항공사도 좌석 배치에 가장 신경 쓴다. 국회의원 몇 사람이 같은 날 지방 출장이라도 갈라치면 항공사엔 초비상이 걸린다. 내가 누군데, 감히 나를 B보다 나쁜 자리에 앉혀? 이런 생각이 들게 하면 끝장이다. 우선 각 의원님들 힘을 정확히 재야 한다. 힘센 순으로 1A석, 2B석 식으로 앉힌다. 만석이 아니면 옆자리를 비워놓는 건 기본. 물론 이것도 힘센 순이다. 자칫 서열 파악에 실수하면 끝장이다. 하지만 그놈의 서열이란 게 학창시절 성적표처럼 어디 딱 떨어지느냔 말이다. 하노라 해도 불만이 나온다. 자리를 박차고 나가 다음 비행기 내놓으라고 떼쓰는 건 물론, “너희가 나를 무시하고도 영업 계속할 수 있을 거 같아” 으름장도 놓는단다. 단골 메뉴는 “높은 분 바꿔”다. 이게 또 직원들에겐 죽음이다. 당장 높은 분으로부터 “제발 나한테 이런 전화 좀 오지 않게 하라”며 불호령이 떨어지기 일쑤다. 이러니 자리가 가장 힘들다는 대답이 나올 수밖에.
라면 상무도 이런 풍경을 자주 봤던 모양이다. 승무원 항공일지에 따르면 그의 불만은 ‘왜 내 옆자리를 안 비웠느냐’로 시작했다. 일반석 승객이야 옆자리가 비면 “횡재다”라며 발 뻗고 가면 그뿐, 그게 ‘대접’인 줄 알 턱이 없다. 라면 상무도 처음부터 비즈니스 탄 건 아닐 테니 틀림없이 높은 분들 하는 걸 보고 배웠으리라.
어디 비행기뿐이랴. 자리싸움은 나라 곳곳에 있다. 고위직일수록 심하다. 조찬·만찬에 장관을 지낸 인사를 두 명 이상 초청했다면, 그 주최 측은 자리 문제에 도통했거나 겁이 없거나다. 몇 년 전 한 세미나에 전직 경제부처 장관 두 사람이 초청됐다. 누가 상석에 앉느냐를 놓고 실랑이 끝에 두 사람 다 불참했다. 지금껏 세종시 관가에 전설(?)처럼 회자되는 얘기다. 심지어 공짜 티켓도 시빗거리다. VIP 초대권을 받고도 “나는 S석인데 왜 저 친구는 R석이냐”며 볼멘소리가 많다는 것이다.
이쯤에서 떠오르는 말이 있다. 전직 프로구단 사장의 말이다. “프로야구 성공 비결이 뭔지 아느냐? 초대권을 만들지 않은 것이다.” 야구는 그렇다 치고 비행기는 어쩌나. 이참에 아예 비즈니스석을 없애?
이정재 논설위원·경제연구소 연구위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