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aling with Japan’s extremist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Dealing with Japan’s extremists

The right-wing movement is increasingly deepening in Japan. Behind it is an ultranationalist group dubbed Japan Conference, which offers an ideological foundation and solidarity to conservative forces across the political, financial and cultural spectrums. The group’s ultimate goal is reportedly to grasp control of hegemony in East Asia by reviving Japan’s imperialism and transforming the Self-Defense Forces into a “normal” military.

The radical movements range from a brazen negation of sexual slavery during the Pacific War to outright denial of apologies by former prime ministers Murayama and Kono for Japan’s aggression-ridden past to distortion of history textbooks to a blatant claim to the Dokdo islets and to paying respects to the war dead at Yasukuni Shrine. It’s time for our government to remain on the highest alert.

Japan Conference is known to be a nationwide organization with 47 headquarters in large-unit local governments and 330 chapters in small-unit governments. With as many as 30,000 core members, the group wields a strong influence over 8 million conservatives of the right-wing groups under its umbrella. Thirteen of 19 members of the hawkish Shinzo Abe cabinet belong to the conference, with 252 Diet members from both sides of the aisle joining with 2,000 local councilmen. Prime Minister Abe serves as the top adviser to a group of representatives. Different from normal right-wing groups that protest on the street or work on the Internet, they take the lead in establishing national policies and are stronger than any other political group.

We used to do little more than explode in anger at Japan’s dangerous fiddling with rightist movements whenever they occur. But the ominous developments in Japan call for a more fundamental and systematic response. The government must devise better ways to cope with ultranationalists in Japan than engaging in occasional criticism. One solution includes systematic efforts to augment solidarity with the conscientious voices of Japan, including intellectuals and politicians. At the same time, it must establish an amicable environment where ordinary Japanese as well as the international community see the hazardous move for what it is.




일본의 우경화 현상이 갈수록 가속화되고 있다. 그 배경에는 보수 우익 인사들이 결집한 ‘일본회의’가 자리잡고 있다.(1일자 본지 1면) 정·재계, 문화계 등 일본 전체 우익 활동에 연대감과 이념적 논리를 제공하는 단체라고 한다. 이 단체의 궁극적 지향점은 개헌을 통해 천황제를 부활하고 자위대를 해외 공격이 가능한 일반 군대로 바꿔 동아시아의 패권을 장악하는 것이다. 위안부 부정 망언, 일본의 침략역사를 사과한 무라야마 담화·고노 담화의 부정, 교과서 왜곡, 독도 문제 부각, 야스쿠니 신사 참배 등 갈수록 노골화되고 있는 극우화 움직임의 주역들이 바로 이 단체 회원들이다. 일본 우경화 현상에 대한 경계심을 높이고 이를 견제하기 위한 정부와 민간의 활동이 한층 강화돼야 할 상황이다.


일본회의는 47개 광역자치단체에 본부를, 330개의 기초지자체에 지부를 둔 전국조직이라고 한다. 회원수가 3만명에 달하고 산하 우익단체까지 포함하면 유대감을 갖는 인원만 800만명이다. 아베 신조(安倍晉三) 정권의 각료 19명 가운데 13명이 일본회의 소속이고 국회의원 수가 여야의원 포함 252명, 지방의원 수는 2000여명이다. ‘일본회의 국회의원 간담회’의 최고 고문이 바로 아베 총리이기도 하다. 이들은 시위를 벌이거나 인터넷에서 활동하는 통상적인 우익단체들과 달리 국가 정책을 주도하고 있다. 어느 정당보다도 더 강력한 영향력을 가진 것이다.


우리는 일본의 우경화 현상에 대해 막연한 경계심을 갖고 사건이 터질 때마다 울분을 터트리는 방식으로 대응해 왔다. 그러나 작금의 일본 우경화 현상은 보다 근본적이고 조직적인 대처를 요구하고 있다. 정부는 일본 우익들의 활동이 파문을 일으킬 때마다 비판하는 것 이상의 대책을 모색해야 한다. 일본의 양심 있는 지식인, 정치인들과의 유대를 강화하는 체계적인 노력이 이뤄져야 한다. 보통의 일본 국민들은 물론 국제사회 전체의 여론이 우익 세력들에 대해 비판적 입장을 갖도록 환경을 조성하는 노력도 강화돼야 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