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eking a sense of hum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eeking a sense of humor

A sense of humor is an important virtue to Americans. The president’s sense of humor is considered an element as crucial as his political caliber. Former senator Bob Dole wrote in his book, “Great Presidential Wit” that competent presidents and humorous presidents generally coincide, based on an analysis of 43 presidents. President George W. Bush and some others had writers specifically in charge of adding jokes to their speeches.

As I covered events related to the U.S. president, I got a true taste of the American political culture. At the annual White House correspondents’ dinner on April 27, President Barack Obama came in, swaggering to pop music. Throughout the event, he showed off an excellent sense of humor, using a prop combining his face and Michelle Obama’s hair. It was political satire at its best.

In speaking about Senator Marco Rubio, who’s mentioned as a possible Republican presidential candidate, Obama said, “The guy has not finished a single term in the Senate and he thinks he’s ready to be president. Kids these days!” The attendees burst out laughing.

The George W. Bush Presidential Library and Museum dedication held in Texas two days earlier was also full of humor. Incumbent and former presidents evoked laughter with refined language. Former President Bill Clinton joked, “Your mother showed me some of your landscapes and animal paintings, and I thought they were great, really great. And I seriously considered calling you and asking you to do a portrait of me - until I saw the results of your sister’s hacked e-mails. Those bathroom sketches were wonderful, but at my age, I think I should keep my suit,” making even Bush himself laugh.

Former Korean presidents are also known to be quite witty, but we remember them by their stiff faces. I cannot remember an official address that made the audience laugh.

President Park Geun-hye is considered to be quite humorous. Her jokes aren’t improvised, but prepared. She wants to make sure they contain her message. When she spoke at a discussion session with college students, she asked, “Do you know how much a heart weighs when a person is in love?” She said, “It weighs a pound because it is pounding. That’s how my heart was on the way here.” However, because she adds serious messages to the jokes, people sometimes find them unfunny.

Park is touring America, and the key agenda of the summit is North Korea. Revision of the nuclear cooperation agreement, the Korea-U.S. free trade agreement and historical disputes with Japan are also main topics. They are all serious and grave issues, and Park’s jokes can come in handy. I hope her refined humor and satire can surprise the members of the U.S. Congress when she speaks before them. Her classy jokes will be in juxtaposition to the reckless, impolite and harsh words of Pyongyang. It will also enhance Korea’s image of soft power. It’s okay if her jokes are not so funny, as she will certainly be distinguished from the former Korean presidents who visited America before her.

*The author is a Washington correspondent for the JoongAng Ilbo.

by Lee Sang-bok



미국인에게 유머는 중요한 덕목이다. 특히 대통령의 유머는 정치력에 버금가는 요소로 꼽힌다. 밥 돌 전 상원의원은 저서 『대통령의 위트』에서 “유능한 대통령과 유머러스한 대통령은 대체로 일치한다”고 주장했다. 43명의 역대 대통령을 분석한 결론이다. 조지 W 부시 등 일부 대통령이 연설문에 유머를 챙겨 넣는 작가까지 따로 둔 건 다 이유가 있다.
 최근 미국 대통령과 관련된 행사들을 취재하면서 이런 정치문화를 제대로 경험했다. 우선 지난달 27일 백악관 출입기자단 연례만찬. 팝음악에 맞춰 껄렁껄렁하게 등장한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행사 내내 놀라운 입담을 과시했다. 자신의 얼굴과 부인 미셸의 헤어스타일을 합성한 소품까지 들고 나왔다. 정치풍자란 이런 거구나 하는 생각까지 들었다. 공화당 차기 대권 후보로 거론되는 마코 루비오 상원의원을 겨냥해선 “임기를 한 차례도 끝내지 않고 대통령이라니. 요즘 젊은이들이란…”이라고 비꼬았다. 좌중의 폭소가 터진 건 당연한 일.
 그 이틀 전 텍사스에서 열린 부시 기념관 헌정식도 분위기는 다르지 않았다. 전·현직 대통령들은 시종일관 품격 있는 언어로 좌중의 웃음을 유도했다.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은 “부시 전 대통령이 그림을 잘 그린다니 내 초상화를 맡기고 싶다”고 말해 부시마저 껄껄 웃게 만들었다.
 한국의 전직 대통령들도 사석에선 코미디언 못지않다는 평을 듣는 경우가 많다고 들었다. 하지만 생각나는 건 대부분 경직된 얼굴이다. 특히 공식 연설에서 맘껏 웃어 본 기억이 없다.
 박근혜 대통령도 유머에 일가견이 있다는 얘기를 듣는다. 그의 유머는 애드리브보다는 준비된 유머에 가까워 보인다. 공허하지 않게 메시지까지 치밀하게 담으려 하는 게 박근혜식 유머다. 대통령 후보 시절 대학생들과의 토론회에선 “사랑하는 사람의 심장 무게가 얼마나 되는지 아느냐”고 물은 뒤 “두근두근해서, 합해서 네 근”이라고 답했다. “여러분을 만나러 오는 제 마음이 그랬다”는 그의 말에 박수가 터졌다. 하지만 묵직한 주제가 담긴 유머들이다 보니 때론 썰렁하다는 얘기를 듣는 모양이다.

 박 대통령이 미국 순방 일정을 본격 시작했다. 누가 뭐래도 이번 정상회담의 핵심 의제는 북한 문제다. 원자력협정 개정, 한·미 자유무역협정 논의, 일본과의 역사분쟁 등도 주요 내용이다. 하나같이 생각만 해도 얼굴이 굳어지는 소재들이다. 하지만 그럴수록 박근혜식 여유와 유머가 더욱 그립다. 특히 의회 연설에서 미국 의원들조차 놀라게 만들 품격 있는 유머와 풍자가 나오길 기대한다. 당장 북한의 거칠고 무례한 도발적 언사와 비교될 것이다. 소프트파워 한국의 이미지를 높이는 데도 기여할 것이다. 좀 썰렁하면 어떤가. 그 점에서 박 대통령은 이전에 미국을 방문했던 한국의 전직 대통령들과도 차별화될 수 있을 것이다.
이 상 복 워싱턴특파원

More in Bilingual News

Remembering Lee’s message (KOR)

Trust in the experts (KOR)

Stop attacks on Yoon (KOR)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