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ghting against a cheaper yen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Fighting against a cheaper yen

The scares of a cheap yen have become reality. The U.S. dollar broke above the psychological threshold of 100 yen in Tokyo for the first time in more than four years after a recent meeting of the Group of 7 finance ministers indicated support for Japan’s ultra-loose monetary policy to revive its lethargic economy. The last time the greenback hovered so high was in April 2009.

Tokyo government authorities assessed so-called “Abenomics,” an aggressive policy mix of fiscal and monetary stimuli pursued by the cabinet of Prime Minister Shinzo Abe, as beginning to prove effective. Market participants are betting the dollar could soar to 110 yen as the current trend continues.

The cheaper yen is a boon to Japan’s manufacturers and exporters and a nightmare to rival Korean companies and our export-reliant economy. If exports slip further while local demand remains sluggish, the economy won’t be able to pull out of the slowdown in the second half as hoped. As expected, stocks tumbled, quickly wiping out the gains from the Bank of Korea’s benchmark rate cut last week.

The problem is that the Korean government has few policy options to fight Japan’s aggressive monetary easing. The Japanese government’s currency policy gained tacit approval from the G-7 group as part of the country’s all-out measures to kick-start and inflate the depressed economy. It is now out of the question for the Korean government to seek international cooperation to reverse the trend.

Yet the government cannot afford to join the money flooding and currency war because its interventionist efforts can do more harm than good in a small foreign exchange market like ours. Even if the government makes a move in that direction, we would only end up earning a bad reputation as a currency manipulator. Authorities cannot go beyond mere smoothing to prevent sharp volatility. Exporters can no longer depend on government authorities to fight at the currency front line for their sake.

The yen’s weakening will likely continue for now. A fundamental solution to fight the alarming trend is to change and strengthen Korean economic fundamentals and build resilience against competition from the cheaper yen. Also, the economy must become less reliant on exports by enlarging domestic demand through industrial restructuring and corporate competence.

The government must concentrate on revitalizing domestic demand while fending off sharp foreign exchange volatility. Companies should also endeavor to raise their productivity and develop new products to stay competitive on the global stage.


엔저(低)의 공습이 눈앞의 현실로 다가왔다. 지난 주 도쿄 외환시장에서 엔-달러 환율은 심리적 저항선이라고 여겨졌던 달러당 100엔을 넘어섰다. 지난 2009년4월 이후 4년 1개월만이다. 엔저를 통해 경기회복을 노리는 이른바 아베노믹스가 본격적으로 효과를 발휘하기 시작한 것이다. 외환시장에선 앞으로 엔화값이 달러당 110엔까지 떨어질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이에따라 일본기업과 경쟁관계에 있는 국내 수출기업을 중심으로 한국경제에도 비상등이 켜졌다. 내수가 부진한 가운데 그나마 버텨오던 수출마저 무너지면 하반기 경기회복에 대한 기대마저 물거품이 될 공산이 커졌기 때문이다. 당장 국내 증권시장에선 주가가 전날 한국은행의 금리인하 효과를 하룻만에 반납하고 그 이전 수준으로 하락했다. 문제는 일본의 의도적인 엔저 공세에 한국 정부가 정책적으로 대응할 방법이 별로 없다는 점이다. 일본의 엔저 정책은 이미 주요선진 7개국(G7)으로부터 ‘경기 부양책의 일환’이라는 면죄부를 받았다. 국제 공조를 통해서는 엔화 약세를 되돌릴 길이 없다는 얘기다. 그렇다고 우리나라도 인위적인 통화팽창을 통해 본격적인 환율전쟁에 나설 수도 없다. 국내 외환시장의 규모가 워낙 작아 시장 개입의 효과가 제한적인데다, 공연히 환율조작국이란 오명만 뒤집어 쓸 공산이 크다. 그저 급격한 원화절상을 막는 정도의 미세조정 정도가 고작이다. 원화환율 면에서 엔저에 대처할 방법이 별로 없다는 얘기다. 이제 엔저는 일시적인 현상이 아니라 한국경제의 여건을 구성하는 상수(常數)로 봐야할 시점이다. 엔저를 극복하기 위한 근본적인 대책은 한국경제 전반의 체질 강화밖에 없다. 엔화 환율 변동에 경제 전체가 휘둘리지 않을 정도의 체력을 갖춰야 한다. 그러자면 내수의 비중을 늘리는 산업 구조조정과 함께 기업의 경쟁력 강화가 동시에 이뤄져야 한다. 정부는 원화환율의 변동성을 줄이면서 내수 경기의 활성화에 주력할 필요가 있다. 기업들도 엔저를 기정사실로 받아들이고 생산성 향상과 신기술 개발에 나서야 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