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대문 도깨비 시장 물려주고 싶지 않은 미제의 추억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남대문 도깨비 시장 물려주고 싶지 않은 미제의 추억

‘미제라면 X도 좋다’던 시절, 남대문 시장은 별천지였다. 가끔 어머님 손에 끌려 도깨비 시장을 찾곤 했다. 지금의 남대문 수입상가다. 그땐 주로 미군부대에서 흘러나온 물건들을 팔았다. 왜 도깨비일까. “진짜 도깨비가 있어요?” “그럼. 뭐든 있지. 금 나와라 뚝딱, 은 나와라 뚝딱, 도깨비 방망이처럼.” 아하, 그렇구나. 초콜릿, 땅콩 버터, 시레이션…. 정말 없는 게 없네. 어린 마음에 도깨비=미국이었다.

 그날 어머님은 거버 이유식 빈 병 두 개를 샀다. 80년 전통의 세계적 이유식 거버. 파란 눈의 갓난아이가 활짝 웃고 있는 그 거버다. 당시 주부들 사이에 거버 병은 도시락 반찬통으로 인기 절정이었다. 특히 김치를 싸는 데 유용했다. 한국 병은 어떻게 해도 국물이 샜다. 비닐로 싸고 고무줄로 몇 겹을 묶어도 결국 흘러나온 김치 국물이 책가방을 벌겋게 물들이기 일쑤였다. 거버 병은 달랐다. 최소 몇 달간은 국물 한 방울 안 샜다. 이런 완벽함이라니. 그래서 빈 병 하나에 몇 십원씩 하는구나. 단돈 10원이면 하루 종일 만화책을 볼 수 있던 시절에. 메이드 인 아메리카, 미제는 완소품, 최고의 상징이었다.

 그 미제가 일본•독일에 밀리고 메이드 인 차이나로 대체된 지 수십 년, 다시 옛 영광을 꿈꾸고 있다. 밖으로 나갔던 공장들이 돌아오고 최첨단 정보통신기술(ICT) 제품의 미국 생산이 속속 결정됐다. 구글은 연내 선보일 야심작, 안경형 컴퓨터 구글 글라스를 캘리포니아에서 만들겠다고 지난달 발표했다. 지난해 말엔 애플이 1억 달러를 들여 PC 생산라인을 미국으로 옮겨오기로 했다. GE의 CEO 제프이멜트는 켄터키에 새로 냉장고•세탁기 등 백색가전 공장을 짓고 “아웃소싱의 시대는 끝났다”고 선언했다. 보스턴컨설팅 그룹은 ‘인소싱(Insourcing)’, 버락오바마 대통령은 ‘제조업 르네상스’라 부르는 메이드 인 아메리카의 부활이다.

 미제의 부활은 과연 가능한가. 부쩍 낙관론이 늘고 있다. 근거는 첫째, 중국의 임금 상승이다. 2000년 미국의 평균 임금은 중국보다 22배 비쌌지만 2015년에는 4배 비싼 수준으로 떨어질 전망이다. 둘째, 오랜 경기 침체로 중국산 싼 물건보다 미국 내 일자리가 더 중요해졌다. 셋째, 최첨단 제품 생산엔 디자인과 기술이 중요하다. 본사와 생산지가 가까울수록 경쟁력이 높아진다.
 그래서일까. 일본 기업까지 요즘 아베노믹스를 빌미로 부랴부랴 U턴 중이다. 우리는 어떤가. 여전히 아웃소싱에 목말라 있다. 뒤틀린 노사관계, 긴장의 남북 대치, 정치권의 기업 때리기… 이유는 많다. 그래서 걱정이다. 이러다 또 후대에 도깨비 시장과 ‘미제의 추억’이나 물려주는 건 아닐까. ‘국산품 애용’이란 구호까지 덤으로.

이정재 논설위원•경제연구소 연구위원  


내가 한 영작

When everything made in America was welcome, the Namdaemum Market was the place to shop. I used to accompany my mother on her shopping trip to Namdaemun’s import market, commonly ⓐreferred as ⓑ“goblin market.” The goods were mostly from ⓒthe U.S. army bases. Why ⓓthe goblin? I asked my mother, “Are there real goblins there?” “Sure, their magic club can produce anything you ask.” When I got there, I knew what she meant. The market ⓔhad everything you could ask for, from chocolates to peanut butters to the C-Ration. To the young boy, the United States was a magical world of goblins.


ⓐ referred as → referred to as ‘refer to A as B’의 수동형이므로 ‘A (be) referred to as B’으로 표현함, to를 빼서는 안됨
ⓑ “goblin market” → the “goblin market” 공공 장소나 시설물은 공유의 개념으로 정관사 the 사용
ⓒ the U.S. army bases → U.S. Army bases 여러 불특정 부대를 뜻하므로 정관사 the 생략
ⓓ the goblin → goblin 실제 특정 도깨비를 지칭하는 것이 아니고 goblin이라는 용어를 말하는 것이므로 관사 없이
ⓔ had everything you could ask for, from chocolates to peanut butters to the C-Ration → had chocolates and peanut butter and C-rations 먹을 것을 주로 이야기하고 있으므로 everything은 적절치 않음

Writing Tip

When everything made in America was welcome, Namdaemun Market was the place to shop. I used to accompany my mother on her shopping trips to Namdaemun’s import market, commonly ⓐreferred to as ⓑthe “goblin market.” The goods were mostly from ⓒU.S. Army bases. Why ⓓgoblin? I asked my mother, “Are there real goblins there?” “Sure, their magic club can produce anything you ask.” When I got there, I knew what she meant. The market ⓔhad chocolates and peanut butter and C-rations. To a young boy, the United States was a magical world of goblins.


내가 한 영작

Is ⓐthe revival really possible? Lately, optimistic views are spreading. Firstly, the wage level in China ⓑis rising. In 2000, the average wage in the United States was ⓒ22 times of the wage in China. But by 2015, American workers will be only four times more expensive. Secondly, the economic slump made it more important to add jobs in the United States than producing at cheaper cost in China. Thirdly, high-tech products require design and ⓓtechnological advancement, and competitive edge is enhanced if the manufacturing site is closer to ⓔthe headquarters.

ⓐ the revival → a revival 아직 일어나지 않은 일이므로 부정관사 a 사용
ⓑ is rising → rising fast 단지 오르기만 한다고 표현하는 것은 부족함, 빠르게 오른다고 표현해야 함
ⓒ 22 times of the wage in China → 22 times that of China the wage는 앞에 나온 명사이므로 대명사 that으로 대체하고 뒤의 전치사는 of로, 22 times 뒤의 of는 불필요
ⓓ technological advancement → advanced technology 문맥상 기술의 발전이 아니라 발전된 기술이 되어야 함
ⓔ the headquarters → headquarters 일반적으로 관사를 쓰지 않는 명사임

Writing Tip

Is ⓐa revival really possible? Lately, optimistic views are spreading. First, the wage level in China is ⓑrising fast. In 2000, the average wage in the United States was ⓒ22 times that of China. But by 2015, American workers will be four times more expensive. Second, the economic slump made it more important to add jobs in the United States than producing at cheaper cost in China. Third, high-tech products require design and ⓓadvanced technology, and it is a competitive edge if the manufacturing site is closer to ⓔheadquarters.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