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e questions Japan’s WWII aggression again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Abe questions Japan’s WWII aggression again

테스트

Japanese Prime Minister Shinzo Abe during a news conference in Tokyo on March 15 [Xinhua] 지난 3월 기자회견을 하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신화통신]

TOKYO - Despite Japan’s assurance earlier this week that it had no plans to revise its 1993 statement apologizing for Japan recruiting women as sex slaves, Prime Minister Shinzo Abe yesterday made more remarks that seem to deny Japan’s wartime aggression by quibbling about semantics.

■ question: 의문으로 여기다. 이의를 제기하다. 부정하다
■ assurance: 다짐
■ revise: 수정하다
■ aggression: 침략
■ quibble: 모호한 말을 하다. 핑계를 대다
■ semantics: 의미론 어의론

도쿄- 여성을 성 노예로 모집한 사실을 사과한 1993년 담화를 수정하지 않겠다는 이번 주 초 일본의 다짐에도 불구하고, 아베 신조 일본 수상은 어제 단어의 뜻이 모호하다고 주장하며 일본의 전쟁 침략을 부정하는 듯한 발언을 더 했다.

“In the United Nations General Assembly [in 1974], a resolution was passed defining ‘aggression,’ but that was as a guide for the UN Security Council in cases of acts of aggression,” said Abe as he addressed the Diet’s House of Councillors yesterday. “The definition of aggression therefore is widely debated in the academic field and is not set in stone.”

■ United Nations General Assembly: 유엔 총회
■ resolution: 결의안
■ UN Security Council: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 Diet: 일본 덴마크 등의 국회l
■ House of Councillors: 참의원
■ set in stone: 확정되다. 돌에 새겨지다.

“유엔 총회에서(1974년) 침략을 규정하는 결의안이 통과됐으나, 유엔 안전 보장 이사회가 침략 행위의 사례를 처리할 때 참고하는 지침이었을 뿐”이라고 어제 일본 참의원 연설에서 말했다. “따라서 침략의 정의는 학계에서 널리 토론되며 아직 확정되지 않다.”

He spoke in response to a question from a representative requesting Abe to elaborate on his remarks last month in the Diet regarding the “lack of definition” for the term aggression.

■ in response to~: ~에 대응하여
■ elaborate on~: ~을 조금 더 자세하게 말하다

아베 총리는 지난 달 의회에서 침략이라는 용어의 정의가 부족하다는 취지로 한 말의 뜻을 조금 더 구체적으로 말해달라는 어느 의원의 질문에 답변하며 말했다.


On April 23, Abe angered Seoul, Beijing and other Asian capitals when he told the House of Councillors that “the term ‘aggression’ was not defined internationally or academically,” in apparent denial of the so-called Murayama apology of 1995 in which Prime Minister Tomiichi Murayama expressed remorse for Japan’s colonial rule and acts of war aggression.

■ anger: 화를 돋우다
■ Seoul, Beijing and other Asian capitals: 글자 그대로는 서울과 베이징 등 다른 아시아 수도들을 말하나, 한 국가나 그 나라의 정부를 지칭하기도 한다.
■ denial: 부정
■ remorse: 후회 양심의 가책

4월 23일 아베는 일본 참의원에서 “’침략’이라는 용어는 국제적으로 학문적으로 정의되지 않았다”고 말해 서울과 베이징을 포함 아시아 여러 나라를 분노케 했다.

Nearly 150 lawmakers made a pilgrimage to the Yasukuni Shrine on that same day, following several ministers’ earlier visit to the shrine, which commemorates Japan’s war dead including Class A war criminals from World War II.

■ pilgrimage: 순례, 집단 참배
■ commemorate: 기념하다

2차 세계 대전의 1급 전범을 포함 일본의 전몰 인사를 기념하는 야스쿠니 신사를 몇몇 각료가 참배한 데 이어 (아베가 문제의 발언을 한) 그날 거의 150명의 국회의원들이 집단으로 참배했다.

In the upper house of the Diet yesterday, the opposition Democratic Party of Japan’s Representative Masako Ogawa asked Abe during a budget committee meeting if his April remark didn’t go against the United Nations General Assembly Resolution 3314 of 1974 which provided a definition for aggression - “the use of armed force by a state against the sovereignty, territorial integrity or political independence of another state” - which Japan approved.

■ go against~: ~에 어긋나다. 거스르다.
■ provide: 제공하다
■ sovereignty: 주권
■ territorial integrity: 영토 보전

상원 예산위원회에서 어제 야당인 민주당 소속 마사코 오가와 의원은 총리의 지난번 발언이 일본도 승인했던 1974년 유엔총회 결의안 3314호가 제공한 침략의 정의-“다른 나라의 정치적 독립, 영토 보전, 주권을 훼손하려는 한 나라의 무장력 사용-에 어긋나지 않느냐고 질문했다.

Abe made his “not set in stone” remark and went on to say the UN General Assembly’s definition could serve as “guidelines,” but that the “final decision is made in the Security Council” - and that no such decision has been made yet.

■ guideline: 지침

아베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는 발언을 한데 이어 유엔 총회의 정의가 “지침”이 되기는 하겠지만 “최종 결정은 안전보장이사회에서 한다”며 그러나 아직 그런 결정은 내려진 적이 없다고 말했다.

Apparently trying to calm down anger from other Asian nations, Cabinet Secretary Yoshihide Suga said yesterday that the Abe government has never considered revising past apologies. He said that Japan has “no intention of making this a diplomatic and political issue.”

■ calm down: 진정하다
■ Cabinet Secretary: 관방장관

명백하게 다른 아시아 국가의 분노를 진정시키려는 노력의 일환으로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어제 아베 정부는 과거의 사과를 수정하겠다고 검토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일본은 “이를 외교적 정치적 현안으로 삼으려는 의사”가 없다고 말했다.

After Abe was elected in December, he proposed a review of the 1993 statement by Chief Cabinet Secretary Yohei Kono apologizing for the damage caused by the Japanese government recruiting Asian women to serve as sex slaves for its military. On April 23, Abe said he wouldn’t repeat the 1995 statement by former Prime Minister Tomiichi Murayama apologizing for Japan’s brutal colonial rule of countries. And he promised a very different kind of statement for the 70th anniversary of the end of World War II in 2015.

■ propose: 제안하다

아베는 12월 당선되자 1993년 고노 요헤이 관방장관의 담화를 검토하자고 제안했다. 이 담화는 일본정부가 아시아 여성을 군인의 성 노예로 모집하면서 초래된 피해를 사과했다. 4월 23일 아베는 일본의 잔학한 식민지배를 사과한 무라야마 토미이치 전 총리의 1995년 담화를 반복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는 2차 세계 대전 종전 70주년을 기념하는 2015년 매우 다른 담화를 발표하겠다고 약속했다. 번역 이재학 전문위원 (ljhjh@joongang.co.kr)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