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t Kaesong back on track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Get Kaesong back on track

President Park Geun-hye has ordered the Ministry of Unification to propose a meeting with North Korean authorities to retrieve a large amount of finished products and parts supplies left behind in the Kaesong Industrial Complex. In a cabinet meeting yesterday, the president underscored a need for revolutionary change of the industrial park in the path toward the prosperity of a unified Korea. Her remarks came from the deepening worries about the possibility of a prolonged suspension of the park. The government is expected to offer a dialogue to North Korea sooner or later.

The standoff over the complex originates with Pyongyang’s irrational decision to pull out the entire North Korean workforce from the park for political reasons and a subsequent ban on South Korean workers entering the area. The North exacerbated the situation to the extent that South Korean workers had no choice but to return home after Pyongyang stuck to an inhumane position by blocking Seoul’s food and other necessities to the South Korean workers remaining there. In the run-up to the suspension of the complex, both sides have been engaged in a tense - and hopeless - tug of war. The confrontation between Seoul and Pyongyang only leads to a gloomy prospect for the last symbol of inter-Korean economic cooperation.

We hope the president’s proposal for talks can find a real breakthrough to the deadlock. Until the disastrous shutdown, the complex was seen as a foundation for consolidating a long-term cooperative relationship despite persistent conflict since the Korean War in 1953. But the Kaesong crisis explicitly shows that even the single biggest icon of economic interchange can morph into a symbol of discord when both sides refuse to keep it intact.

Fortunately, it appears that both sides do not have intentions to erase the silver lining once and for all, because they don’t want a colossal breakdown of cooperative relations over the long haul. Then, both countries must regain prudence and wisdom to avert a catastrophic ending. They must keep in mind that if the shutdown goes on for one or two more months, it will be difficult to resume the park operation. We urge both sides to break the stalemate and normalize it before it’s too late.




박근혜 대통령이 어제 국무회의에서 개성공단에 쌓여 있는 완제품과 원·부자재들을 반출하기 위한 회담을 북한에 제의하도록 통일부에 지시했다. 박대통령은 또 “우리가 바라는 것은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이고 남북한 주민의 번영과 행복한 통일”이라면서 개성공단이 국제화를 위한 혁신적 변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개성공단 잠정폐쇄가 장기화하는 것을 우려하는 뜻에서 한 말로 보인다. 이에 따라 정부는 조만간 북측에 회담을 제의할 전망이다.


개성공단 사태는 북한이 근로자들을 철수하고 남측 인원의 출입을 막음으로써 잠정폐쇄라는 현재의 사태에 이르게 됐다. 북한 당국은 심지어 개성에 잔류한 남측 인원들에 대한 식품 등 필수품 지원까지 가로막는 비인도적 자세를 고집해 결국 남측 인원이 전원 철수할 수밖에 없도록 사태를 악화시켰다. 이처럼 상황이 악화하는 과정에서 남북 당국은 한치도 물러설 수 없다는 ‘기싸움’을 벌이는 모습을 보였다. 그 결과 개성공단이 과연 재개될 수 있을까라는 비관적 전망이 커지는 상황이다.


박대통령의 제의가 이런 교착상태를 타개하는 계기가 될 것을 기대한다. 이번 사태가 벌어지기 전까지 개성공단은 대립관계에 있는 남북한이 장기적 협력관계를 구축할 수 있는 밑거름이 될 것으로 여겨져 왔다. 남북관계의 ‘마중물 역할’이 기대되는 소중한 존재였다. 그러나 남북한 양측이 개성공단을 지키려는 노력을 포기하는 경우 언제라도 남북한 협력의 상징물이 아니라 오히려 대립의 상징물로 전락할 수 있다는 것을 이번 사태가 보여준다.


다행히 남북한 양측 모두 개성공단을 최종적으로 포기할 뜻이 없어 보인다. 양측이 얻는 경제적 이득도 작지 않지만 그보다는 남북관계가 완전히 파탄되는 것을 원치 않기 때문일 것이다. 그렇다면 남북 당국은 보다 현명해져야 한다. 양측의 ‘기싸움’이 자칫 교각살우의 큰 잘못으로 이어지는 것을 피해야 한다. 1~2개월만 더 지체해도 공단 재개가 어려워진다는 것을 유념해야 한다. 하루빨리 양측이 만나 재개 방안을 찾길 기대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