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lie’s choice bold, but is it desirabl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Jolie’s choice bold, but is it desirable?

테스트

Two of my friends had breast cancer surgeries. Seven years ago, the first one learned about her cancer. We all couldn’t believe that a young woman could develop cancer. Less than two years later, another friend was diagnosed with breast cancer. Breast cancer can happen to anyone. Fortunately, both cancers were found early and treated in time. Now my friends are healthy, but their experiences changed my attitude towards cancer. I’ve been getting checkups for women’s cancer every year. In fact, I used to be somewhat reluctant to undergo the checkup that involves rather uncomfortable procedures. Moreover, my general attitude toward life was to live it to the will of heaven. But my friends’ diagnoses made me realize my attachment to life and health.

Last week, actress Angelina Jolie revealed that she had undergone a double mastectomy. It was a creative preventative measure. She had witnessed her mother struggling with breast cancer and dying at age 56. A genetic test result suggested that her chance of getting breast cancer was 87 percent. She made her choice in order to assure that her children would not lose their mother to cancer. She will also have her uterus and ovaries removed.

Jolie’s decision was praised as a bold message to the public. Korean medical insiders also support her choice, as she has shown that those prone to get cancer from the genetic testing can prevent cancer with pre-emptive surgery. In fact, Jolie’s mastectomy impressed women in two ways. First, she proposed a new way to become free from the fear of breast cancer that all women have. Also, it is refreshing that a sexy actress has given up her breasts for her children and her own health. So her decision may be overly praised.

But is it really desirable to remove a body part in good condition to prevent an illness that has not occurred yet? Of course, we all have a strong desire to live, and we can give up gracefulness or convenience temporarily. But I am concerned about life as a human being and courtesy to our bodies. The given proposition is that men are mortal. Even if we remove all the body parts with risks of illness, humans would die in the end. Of course, I respect Jolie’s decision. But I hope the medical marketing of genetic testing and pre-emptive surgery would not take advantage of her courage.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Yang Sunny











친구 두 명이 유방암 수술을 받았다. 처음 친구의 유방암 소식을 들은 게 7년 전이었다. 당시엔 어떻게 그 나이에 암이라는 게 생길 수 있는지 믿어지지 않았다. 그로부터 2년도 안 돼 또 다른 친구가 유방암 수술을 했다. 유방암은 이렇게 누구에게나 일어날 수 있는 일이었다. 다행히 모두 조기 발견해 지금은 건강하지만 이 경험은 내게 큰 영향을 미쳤다. 그 동안 피해왔던 여성암 검진을 매년 받으려고 하니 말이다. 사실 여성암 검진은 그 과정이 대략 난감한 것이어서 선뜻 나서기 싫었는데 말이다. 게다가 평소 ‘사생유명(死生有命·사람의 죽고 사는 일은 하늘에 달렸다)’이 어떻고 하던 터라 내 스스로 생사문제엔 덤덤한 줄 알았는데, 이러고 나서는 걸 보면서야 내가 이토록 생(生)에 애착이 강한지 깨닫기도 했다.
지난주 앤절리나 졸리가 유방암 위험에서 벗어나기 위해 유방 절제 수술을 했다고 밝혔다. 그녀가 병을 예방하는 방법은 독창적이었다. 이는 그녀의 어머니가 유방암으로 투병하다 56세에 사망하는 과정을 보았고, 유전자 검사 결과 본인도 유방암 확률이 87%나 됐으며, 아이들에게 암으로 고생하는 엄마의 모습을 보이지 않으려는 동기가 작용해 이루어진 선택이라고 했다. 그리고 곧 자궁절제수술도 받겠단다.
이에 ‘졸리의 담대한 메시지’라는 등의 찬사가 쏟아진다. 국내 의학계에서도 “유전자 검사를 통해 위험 유전자를 발견하고 선제적 수술로 암을 예방할 수 있다”는 등 옹호 발언이 나온다. 사실 졸리의 유방절제술은 여성들에게 두 가지 점에서 깊은 인상을 남겼다. 하나는 여성이라면 누구에게나 있는 유방암 공포에서 벗어나는 새로운 방법을 제시했다는 것. 또 하나는 졸리의 가슴은 뭇 남성 관객들에게 섹스어필하는 에로틱한 가슴의 대명사였는데, 이렇게 남성 팬에게 의미 있었던 ‘관상용 가슴’을 자신과 아이들을 위해 잘라버렸다는 데서 오는 통쾌함을 선사했다는 것이다. 오히려 이 때문에 그녀의 선택이 지나치게 찬사를 받고 있는지도 모른다.
한데 발병하지 않은 병의 예방을 위해 멀쩡한 신체부위를 잘라내 버린다는 게 미화할 만한 일일까? 물론 누구나 생사 문제 앞에선 우아함이나 편의는 잠시 내려놓아도 좋을 만큼, 살고자 하는 욕망은 강렬하다. 다만 나는 이 대목에서 인간다운 삶과 우리 삶을 지탱해주는 몸을 대하는 예의에 대해 생각한다. 그와 함께 생각나는 명제는 ‘사람은 모두 죽는다’는 것이다. 병들 가능성이 있는 신체 부위를 다 떼어내도 사람은 결국 죽는다. 물론 졸리의 선택은 존중한다. 그저 바라는 게 있다면 이를 기화로 유전자 검사니 선제적 수술이니 하는 ‘의료 마케팅’의 현혹이 무성해지지 않았으면 하는 것이다.
양선희 논설위원

More in Bilingual News

Stop attacks on Yoon (KOR)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