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e China dilemma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One China dilemma

The international community did not pay much attention, but recently, President Benigno Aquino of the Philippines made a clever move that shook the fundamentals of Chinese foreign policy. Recently, a Taiwanese fisherman died in a fatal shooting by the Philippine Coast Guard, and Taiwan has been demanding an apology, compensation, a thorough investigation and a reprimand of the person responsible for the shooting since the incident on May 9. The Philippines then made an apology and pledged to investigate the incident.

But with President Aquino’s apology, he tampered with the root of Chinese diplomacy. At first, he apologized through the Philippine representative in Taipei. The two countries do not have a formal diplomatic relationship, and the apology was made not through the embassy but through the representative. But Taiwan demanded a government-level apology and protested more intensely, so the Philippine presidential spokesman made another apology, which mentions the Taiwanese and the victim’s family, not the Taiwanese government. Also, he added that the Philippines respects the principle of “One China.” All nations with diplomatic ties with China recognize the PRC as the only legitimate cross-strait government. So the Philippines were supposed to apologize to the Chinese government, not Taiwan, if they have to. Refusing to be part of China, a further outraged Taiwan created an 11-item sanction against the Philippines, but President Aquino did not change his position.

Beijing’s reaction was rather unexpected. It should have expressed appreciation for President Aquino and led the negotiations with the Filipino government instead of Taipei. However, the Chinese foreign ministry denounced the shooting and extended full support for Taiwan’s actions. The media is busy attacking the Philippines and urges it to work with Taiwan against the arrogant Philippines. The military authorities have sent a fleet to the South China Sea, posing military pressure on the Philippines. It seems that a local government with no diplomatic power is negotiating with a third country, and the central government is supporting the move. China has designated Taiwan as the 23rd province in its administrative district structure.

Of course, China must have its own concerns. If Beijing negotiates with the Philippines, they would have to face Taiwan’s opposition and there is a risk of reviving the “Taiwanese independence movement ” led by former president Chen Shui-bian (2000-2008). Japan is helping the “Return to Asia” strategy of the United States, and if the relationship with Taiwan worsens, Japan may want to get involved in cross-strait affairs. But acceding to Taiwan’s diplomatic position would lead to a self-contradiction of the One China policy it had agreed on with all diplomatic partners. It is directly related to the confidence of Chinese diplomacy. A Chinese foreign policy official privately confessed, “Taking reality into consideration would shake the root of foreign policy, and standing by the principle would backfire.”

* The writer is the Beijing bureau chief of the JoongAng Ilbo.

by Choi Hyung-kyu


국제사회가 무심코 지나쳐서 그렇지 최근 필리핀의 베니그노 아키노 대통령이 중국 외교의 근간을 흔드는 묘수를 두었다. 필리핀 해안경비대 총격으로 인한 대만 어민 사망사건을 처리하는 과정에서 있었던 일이다. 지난 9일 사건 발생 이후 대만은 아직까지 분을 삭이지 못하고 필리핀의 사과와 배상, 철저한 조사와 책임자 처벌을 요구하고 있다. 대만의 반발이 워낙 거센지라 현재 필리핀은 사과하고 사건 조사도 하겠다며 한발 물러서 있다.
한데 아키노 대통령은 사과하는 과정에서 중국외교의 뿌리를 살짝 건드렸다. 그는 우선 타이베이(臺北)주재 필리핀 대표부를 통해 사과를 했다. 양측은 공식외교 관계가 없어 대사관이 아닌 대표부를 통해 할 수밖에 도리가 없었다. 대만이 정부차원의 사과를 요구하며 더 거센 반응을 보이자 이번에는 대통령 대변인을 통해 사과를 하면서 대만인과 피해자 가족을 거론했을 뿐 ‘대만정부’는 쏙 뺐다. ‘하나의 중국’ 원칙을 중시하겠다는 토도 달았다. 중국과 수교한 모든 나라는 양안(兩岸·중국과 대만)의 유일한 합법정부로 중국을 인정한 만큼 필리핀의 사과 대상은 대만이 아닌 중국정부라는 얘기다. 중국의 일부이기를 거부하는 대만이 다시 펄펄 뛰며 11개 항의 대 필리핀 제재조치를 취해도 아키노는 요지부동이다.
중국의 반응은 좀 황당하다. 원칙대로라면 아키노에 고마움을 표시하고 대만정부를 대신해 필리핀 정부와 사건수습을 위한 협상을 주도해야 했다. 한데 외교부는 필리핀의 만행을 규탄하며 대만의 모든 조치를 지지하는 취지의 논평을 내놨다. 언론은 언론대로 “대만과 힘을 합해 오만한 필리핀을 그냥 두면 안 된다”며 연일 필리핀 때리기에 여념이 없다. 군까지 나서 함정을 남중국해로 보내 필리핀에 무력시위를 하고 있다. 외교권이 없는 지방정부가 중앙정부를 제쳐놓고 제3국과 외교적 교섭을 하고 있는데 박수치는 모양새다. 참고로 중국은 자국 행정구역편제에 대만을 23번째 성(省)으로 지정해 놓고 있다.
물론 중국은 나름대로 고민이 있을 것이다. 당장 필리핀과 교섭에 나설 경우 대만의 반발은 물론이고 천수이볜(陳水扁)전 총통(2000~2008년)이 주도했던 ‘대만독립론’이 되살아날 가능성이 있다. 대만과 관계가 악화 되면 미국의 아시아 회귀전략을 도와주고 일본의 대만 진출까지 걱정해야 하는 국가 안보적 고려도 해야 한다. 그렇다고 대만의 외교교섭을 묵인하자니 각국과 수교 당시 합의했던 ‘하나의 중국’원칙을 스스로 부정하는 모순에 빠질 수밖에 없다. 이는 중국외교의 신뢰성과도 직결되는 문제다. 그래서 최근 중국의 한 외교당국자가 사석에서 이렇게 고충을 털어놨다고 한다. “현실을 고려하자니 외교근간이 흔들리고, 원칙을 지키자니 후폭풍이 걱정이고….”

최형규 베이징 총국장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