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wdling over Kaesong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Dawdling over Kaesong

North Korea has come up with ideas to normalize the closed Kaesong Industrial Complex through the Committee for the Peaceful Reunification of the Fatherland, a state mouthpiece on relations with South Korea. But Pyongyang responded negatively to a proposal for talks by Seoul. The committee’s communique is packed with ill-grounded justifications for the North’s earlier actions and baseless denunciations of the South. We wonder if Pyongyang really wants to restore the symbolic inter-Korean joint venture or just provoke internal conflict in the South.

Pyongyang shut down the industrial park early last month on the pretext of protesting an annual South Korea-U.S. joint military exercise. As international pressure rapidly built up after its third nuclear test, North Korea ratcheted up tensions through nuclear threats against South Korea and the United States before unilaterally opting to pull out from the Kaesong complex. As the shutdown was protracted, our government had no other choice but to withdraw the remaining South Korean staff from the park since they had trouble receiving food and medical supplies from the South due to the North’s ban on shipments in and out.

North Korea has again proved that it can and will exploit the industrial park for political purposes at any time. Our government said it cannot operate the complex if the North adheres to such narrow-minded attitudes. Seoul also made it clear that the proposed working-level talks are only aimed at bringing back the finished products and parts still remaining in the complex, hinting that North Korea has lots of things to do before normalizing the park.

The tit-for-tat gives us the impression that both sides are still intent on winning a tug-of-war instead of meeting people’s growing expectations for normalization of the complex.

As the North is well aware, the South ran the industrial park even after Pyongyang conducted a third nuclear test. But the North took the complex hostage to political issues as evidenced by its decision to close it down for a routine drill between South Korea and America. Under such circumstances, it would be naive for us to reopen the park as if nothing had happened.

In the meantime, however, our government also needs to express a willingness to reactivate the complex by discussing how that would be done rather than confining the agenda to retrieving stuff left in the complex. The park has played its role as a beacon of co-prosperity in a divided land despite intermittent interruptions. Both sides should not abandon the symbol of economic cooperation. They must find a breakthrough to the stalemate quickly.





북한이 개성공단 정상화 방안을 언급했다. 대남 관계를 전담하는 조국평화통일위원회(이하 조평통) 대변인의 담화를 통해서다. 그렇지만 남측이 제안한 실무회담에 대해선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또 담화문에는 개성공단과 관련해 자신들이 지금껏 취해온 행동을 정당화하고 우리 정부를 비난하는 내용이 구구하게 담겨 있다. 개성공단을 원상회복하자는 것인지 남남갈등을 부추기려는 의도인지 도무지 알기 어렵다.


북한이 지난달 초 개성공단을 폐쇄한 것은 한·미 합동군사연습을 빌미로 삼은 것이었다. 3차 핵실험 이후 국제사회의 압박이 거세지자 대남·대미 핵공격 위협으로 맞서면서 긴장을 높였고 급기야 개성 근로자들을 일방적으로 철수시키기에 이르렀다. 개성공단을 대남 압박의 수단으로 삼은 것이다. 공단 폐쇄가 길어지면서 우리 근로자들과 공단관리위원회 인원들이 식량부족 등 어려움을 겪게 됐고 결국 정부는 공단에 남아 있던 남측 인원 전부를 철수시켰다.


이 과정에서 북측은 언제든 개성공단을 정치적 목적 달성을 위한 희생물로 삼을 수 있다는 태도를 드러냈고 우리 정부는 북한이 그런 식이라면 개성 공단을 지속할 수 없다는 입장을 보였다. 양측이 ‘기싸움’을 벌인 것이다. 정부는 지난 14일 북측에 실무회담을 제안하면서 의제를 공단에 남아 있는 완제품과 원자재를 가져오기 위한 것으로 한정함으로써 공단 정상화를 위해 북한이 취해야 할 조치가 많다는 점을 암시하기도 했다. 어제 조평통 담화에 대해서도 정부는 냉담한 반응을 보였다.


이상의 과정을 보면 북측도 남측도 아직 개성공단의 재개보다 기세싸움에서 이기겠다는 생각이 더 강하다는 느낌을 준다. 개성공단을 하루빨리 정상화해야 한다는 기업인들과 국민들의 여망을 생각할 때 바람직하지 않은 상황이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북한 당국은 조평통 담화에서처럼 엉거주춤한 태도를 하루빨리 버려야 한다. 북한이 핵실험을 해도 남측은 공단을 정상 운영했다. 이에 비해 북측은 매년 진행되는 한·미 군사훈련을 터무니없이 트집잡아 공단을 정치적 희생물로 삼았다. 그런 북한을 믿고 아무 일 없던 것처럼 공단을 재가동하는 것이 가능하지 않다는 건 상식이다.


반면 정부는 북한이 충분치는 않지만 이런 저런 방식으로 공단 정상화 의지가 있음을 알리려고 한다는 점을 감안해야 한다. 완제품과 원자재 돌려받기로 한정한 실무회담의 의제를 공단 정상화에 필요한 절차 논의 등으로 확대함으로써 조건이 충족될 경우 공단을 재가동할 수 있다는 의지를 밝힐 필요가 있다.


개성공단은 남북한이 상생과 공동번영의 굳건한 터전이 될 것이라는 희망을 담아 함께 출범시켰고 온갖 우여곡절에도 불구하고 꾸준히 발전시켜온 등불과 같은 존재다. 통일을 향한 긴 여정을 생각할 때 일시적 어려움을 이유로 쉽사리 포기해선 안 될 것이다. 남북관계에 최후의 보루 역할을 해온 개성공단의 정상화에 남북 당국이 보다 진지하게 임할 것을 촉구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